태그 : MG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MG 건캐논 - 와이프가 만듦.

와이프가 만든 MG 건캐논이다. 상당히 오래된 제품인데, 단지 색이 빨갛다는 이유만으로 골랐다. 와이프는 빨간색을 정말 좋아한다.이게 언제적 제품인지, 이제는 추억이 되어버린 속커버도 들었다. 아아~ 옛날이여.MG는 속커버에 담긴 작례 모으는 맛도 쏠쏠했는데, 요즘은 그딴거 없어서 아쉬움.새빨간 건캐논. 동그란 양철통 같은 팔과 통짜 허리, 반듯한 다리...

MG 어드벤스드 헤이즐.

MG 어드벤드 헤이즐. 클럽G로 나왔던 헤이즐 커스텀에 이어 역시 클럽G로 나왔다. MG 헤이즐 시리즈는 죄다 클럽G로만 낼 생각인가…. 일반판으로 내기엔 이미 늦었다는 걸 반다이도 깨달았나 싶음. HGUC도 함께 사서 만들려고 미루고 있었는데 좀처럼 재판 소식이 없어서 이러다가 영영 못만들겠다 싶어 얼른 봉지 깠다. 재판을 기다리다가 기다리다가 지난...

MG 버스터 건담 - with wife.

와이프가 만든 MG 버스터 건담이다.시드 5인방의 기체가 예전엔 그렇게 촌스럽고 억지스러워 보이더니, MG에 이르러서는 반다이 매직이 걸린 건지 아주 때깔 좋게 나왔다. 그중에서도 버스터 건담이 가장 맘에 들어서 언제고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와이프가 선수를 쳤다.두번째로 맘에 드는 블리츠 건담은 내가 사서 만들어야지.큼지막한 포 두 개와 미사일 포트를 ...

레드프레임 - in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들)을 만들고 있(었)다.하이레졸 레프를 사기전에 MG 레프를 먼저 만들어야지 하고 예전부터 만들다 묵혀두고 있던 레프들을 다시 집어들었었는데, 결국은 하이레졸을 먼저 완성해버렸다. 스케일은 다르지만 생김새는 비슷한 닐슨 레프와 비교해보고 싶어서 동시에 조립중이었다. 이미 MG 아스트레이도 여럿 만들어봤고, 닐슨 아스트레이도 한번...

MG 아스트레이 턴 레드.

MG 아스트레이 턴 레드, 숙제 하듯이 만들었다.백팩에 쓸데없이 어댑터가 끼어드는 바람에 소체와 꽤 많이 떨어지는게 꼴보기 싫어서 어떻게 썰어볼까 고민만 하다가 짜게 식어서 오랜 기간 방치했었는데, 더이상 방치하다가는 완성조차 못할 것 같아서 일단은 썰고 자시고 없이 스트레이트로 조립.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의 색이 반전됐을 뿐인데 상당히 다른 느낌이다.빨...

MG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

드디어 MG 아발란체 엑시아가 왔다. 엄밀히는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지만 아발란체만 붙어도 이미 이름이 길다.클럽G는 아니었지만 예약을 해놔서 그런지 클럽G인 것 같은 느낌.클럽G 아니었지, 이거?;예약특전으로 베이스를 하나 줬는데, 그다지 좋은 사은품은 아닌 것 같다.괜히 이걸 욱여넣느라 박스만 짜부라졌다. 택배박스가 딱 맞는 사이즈던데.아발란체 엑시아...

MG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 D - ver. 와이프

와이프가 만든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 D다.만드는 내내 파란색은 싫다고, 게다가 무장은 왜 이리 많냐고 투덜대며 근근히 만들었다.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카이는 재밌게 만들어서 이것도 만들어보라며 쥐어줬는데, 반응이 극과 극이다.날이 너무 더워서 방안에 10분도 앉아있기 힘들어서 새 프라를 자르고, 다듬고, 끼워서 만들 자신은 없고, 와이프가 만든 프라도 ...

아발란체 엑시아!

일본 프리미엄 반다이로는 진작에 떴던 것 같은데 한국은 언제 예약을 받나 기다리고 있었는데, 드디어 예약이 뜸.예상대로 클럽G가 아닌 일반예약으로.그래서 일단 예약함.국내는 일반판매라 굳이 예약까진 필요없을것 같지만, 그래도 기다렸던 제품이라.내가 이거 발매소식 접하고 그 구하기 힘들던 용도자 아발란체까지 구해놨는데.이제 다반에 하비스타에 용도자, 반다...

F91 건담(들).

F91 프라들을 다 만든 기념으로 메빌도 꺼내봤다.메빌도 똑같이 1/100인 줄 알았는데, 메빌이 살짝 더 크다. 일반적인 건담 사이즈인 듯.프라와 메빌의 디테일 차이가 상당함.베스바도 처음으로 달아봤는데, 그 길이가 상당함. 거의 프라 전고와 맞먹네.메빌이 원작 지향 보다는 과감한 리파인을 라인업의 특징으로 내세우고 있어서 원작으로 최대한 회귀한 MG...

MG 건담 F91 2.0

MG F91 2.0도 완성했다. 이걸로 동시에 만들고 있던 F91들이 다 마무리 됐다.2.0 박스아트는 참 멋지긴 함.1.0보다 전체적으로 동글동글해진 모습이다. 사출색도 달라지고, 팔다리 곳곳의 검은 라인까지 다 분할되어서 조립만으로도 입체감이 아주 좋다.노란색 부분은 노란색과 주황색에 가까운 짙은 노랑으로 나뉘어 분할되었다.뒷태는 코팅된 버니어 덕에...
1 2 3 4 5 6 7 8 9 10



통계 위젯 (블랙)

110
260
217779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