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조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M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카이 - ver. 와이프

M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카이다.와이프는 빨간색을 좋아하는게 분명하다. 내가 추천해주는 킷이 아닌 스스로 고르는 킷은 대체로 붉은색임. 대표적으로 RG 샤아 전용기 시리즈부터 시난주까지.아스트레이도 블루프레임 보다는 레드프레임을 택했다. 턴레드도 빨간색이라 마음에 들었다지만 와이프가 사기엔 비싸서 패스.이제는 익숙한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이다. 등급별...

HGUC 제스타 캐논.

HGUC 제스타 캐논을 만들었다.MG 제스타를 만들고 바로 까서 만들기 시작했는데, 이제 HG 하나 만드는데도 5일씩 걸린다. 장난감 만들기도 힘듦. 제스타 캐논은 우직하게 생긴 제스타에 비해 둔해 보여서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만들어보니 웬걸? 꽤 멋지다. 제스타보다 제스타 캐논이 인기인 이유를 알 것 같다.좌우 비대칭인 캐논도 인상적이다. 사실 제스타...

MG 제스타.

MG 제스타를 만들었다.애초에는 만들던 제스타를 잠시 넣어두고 집시 어벤져부터 깔 생각이었는데, 늘어놓은 걸 그냥 정리하기 아까워서 조금만 더, 조금만 더 만들다 보니 어느새 무장만 남은 상황이라 그냥 마저 다 만들었다.집시 어벤져는 다음 기회에….짐 같은 양산기면서 되게 세 보인다. 색도 그렇고, SWAT 같은 특수부대 처럼 생김.팔다리도 두꺼워서 다...

GM 스나이퍼 커스텀 - ver. 와이프

짐 스나이퍼 커스텀을 만들었다.와이프가….발매 당일에 바로 사줬었는데, 이제야 만듦. 같이 산 내 RG 죠니라이덴 자쿠는 아직 미개봉….구판으로만 보던 녀석을 프레임이 훌륭한 2.0 바리에이션으로 보니 신기함.인지도도 그럭저럭인 녀석이 흔한 클럽G가 아니라서 더 신기하다. 짐 캐논도 클럽G였으면서….국방색의 투박한 모습이 진짜 군바리 같은 인상을 풍긴다...

HG 하루트 건담 - ver . yuka

와이프가 만든 HG 하루트 건담이다.예전에 아리오스 건담을 살 때 같이 샀었는데, 이제야 만듦. 절대 내가 늦게 다듬은거 아님.와이프한테 세츠나 기체를 제외한 더블오 나머지 삼인방의 시즌별 기체들을 맡기려고 했는데, 아리오스랑 하루트 이후로는 더블오쪽에 손을 대지 않는다. 정작 원하는 것은 듀나메스와 세라비 같은 거였는데 색이 화려하다는 이유로 아리오스...

에반게리온 초호기 완성.

모장혼 에반게리온 초호기, 완성했다.포지트론 라이플만 남겨뒀어서 금방 뚝딱.비율 좋고 다부진 몸매의 에반게리온. 역시 넥스 엣지의 비율이 좋긴 하다.요즘은 SD 건프라 빼고 어지간한 SD 제품들 비율이 좋은 듯. 뿔이 살짝 휘었는데, 부품 자체가 휘었다기 보다는 뿔이 꽂히는 구멍이 삐뚤게 뚫린 듯 함. 그냥 볼 땐 별로 티가 안나던데 사진으로 보니 확연...

모장혼 에반게리온 초호기 ing.

이미 MG 더블오를 만들고 있었지만, 모장혼 에바가 궁금해서 더블오는 잠시 넣어두고 에반게리온 초호기를 만들기 시작했다.프라 재질이 식완처럼 무르다. 닐슨 아스트레이는 부드러웠다지만, 이건 무르다고 하는게 맞을 것 같다.덕분에 게이트 다듬기도 수월하고 조립도 부드럽게 잘 되는 편이긴 하다.얼굴에 몸통까지 금방 뚝딱 만들었다. 썬토이즈 에바에 비해 부품수...

닐슨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부지런히 만들어서 드디어 완성했다.조립이 재밌어서 완성되는게 아까울 지경. 하나 더 있으니 그나마 다행이지만.부품 크기도 큼직하고, 스무스하게 잘 조립되고, 관절은 부드럽게 잘 움직이고, 튼튼하게 잘 고정되니 근래 만든 프라중에 최상급이지 싶다.PG 엑시아를 만들 때보다 재밌게 만들었다.비율도 정말 좋음. 아예 깡마른 MG보다 육덕지고, 육덕이 과해서 ...

HG 아발란체 엑시아.

다반 아발란체 엑시아를 만들고 곧바로 반다이 아발란체 엑시아를 만들었다.무등급 1/100도 나와있지만 우선은 다반 아발이랑 구성이 같은 HG로.PG, MG급을 연이어 만들고 오랜만에 HG를 만드니 정말 작고 아기자기하다.크기가 작은데도 구성품이 많으니 꽤 볼륨감 있어 보이긴 한다.그런데 색분할이 상당수 스티커로 재현되어 있어서 스티커 붙이다 지침.면이 ...

아발란체 엑시아.

지긋지긋하던 다반 아발란체 엑시아, 드디어 완성했다.남겨두고 있던 팔은 조립이 그리 불편하진 않았지만 팔꿈치 관절이 너무 뻑뻑해서 그냥 끼우면 움직이려 하다 부러질 지경이다.왼쪽 팔은 뻑뻑한걸 일단 끼우고 몇 번 움직여주면서 부드럽게 풀어주려 했는데, 한 두 번 움직이니 부러질 것 처럼 허옇게 뜨길레 포기함. 그래서 오른팔은 숫핀부터 살짝 갈아내서 그나...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90102
730
213523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