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조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HiRM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받자마자 빠르게 완성했다. 만들고 있던 것들 다 제치고….사실 더 빨리 완성할 수도 있었는데, 13만원이나 하는게 너무 빨리 완성되어가는 게 아까워서 일부러 느긋하게, 구경도 좀 하고 이리저리 움직여보기도 하면서 좀 갖고 놀다 주말이 끝나기 전에 완성함.이 완성되어있는 프레임에 외장을 하나씩 하나씩 붙이다 보면금새 뚝딱 만들어진다. 프레임을 조립할 필요...

썬토이즈 SD 퍼스트 건담.

썬토이즈 퍼스트 건담이다. 썬토이즈가 사업을 접은지 오래(?)지만, 뒤늦게 구해서 만들어봤다. 박스가 없는 중고를 싸게 사서 박스아트가 없어 급한대로 메뉴얼 작례를 배경삼아….박스아트는 이렇게 생김. 포토샵 초보가 대충 그린 듯한 에반게리온 박스아트보다 나아 보여서 갖고 싶었는데, 아쉽.MG 아발란체 엑시아를 만들다가 오랜만에 많은 부품에 지쳐서 잠시...

HG 레바테인.

HG 레바테인이다.일본 가기전에 사서 휴가 마지막날까지 열심히 만들었다.흰색과 다홍색이 주를 이뤄서 전작들보다 달아오른 느낌이다. 차가운 병기라기 보다는 열정적인 슈퍼로봇 같다.다리와 팔의 노란 라인이 인상적임. 무려 스티커가 아닌 색분할이라는 것도. 아오시마나 코토부키야 등에서도 레바테인이 나왔었지만, 저 라인을 색분할 해준 건 반다이느님 뿐이다.등짝...

건즈백.

새비지에 이어 후다닥 하나 남은 건즈백도 만들어봄. 마오기와는 무장 일부와 머리 빼곤 완전히 똑같아서 메뉴얼을 보는둥 마는둥 해도 알아서 만들어진다.민둥민둥 박치기 잘하게 생긴 이마가 매력적인 건즈백이다. 사실 거추장스런 뿔이 달린 마오기보다 민둥머리인 일반기가 더 취향이다. 자쿠도 뿔 달린 지휘관기보다 민둥머리 사병기가 더 좋고.이마가 둥글면서도 툭 ...

모데로이드 새비지.

풀메탈 패닉의 새비지다.모데로이드 시리즈 중에 제일 먼저 까게 되는게 새비지일 줄 생각도 못했다. 조립방식이 비슷한 킷들을 만들다가 잠시 쉬더라도 아주 다른 노선으로 갈아타기 애매해서 같은 풀메탈 패닉 시리즈인 새비지를 만들어봄.어정쩡한 자세에 두꺼비 타입의 새비지.다리가 일반 로봇처럼 곧게 펴지긴 하지만 왠지 새비지는 이렇게 구부정하게 세워야 할 것 ...

건즈백 - 마오기.

아바레스트에 이어 건즈백이다. 우선은 지휘관기. 마오가 타서 마오 전용기. 마오 누님 좋음.아바레스트와 부분적으로 달라진 모습이다. 건담이 간소화 되서 양산기인 짐이 되듯이 건즈백도 아바레스트가 일부분 간소화된 듯 한 모습.그래도 예전 버전에서는 좀 더 달랐던 것 같은데, 4기 버전에선 같은 파츠를 공유하는 부분이 더 많아진 듯 하다.그래도 색이 군용기...

아바레스트.

풀메탈 패닉의 대표 AS, 아바레스트를 만들었다.오밀조밀 작고 재밌어서 금방 만듦. 조립감은 마징가 시리즈보다 훨씬 좋았다.생각보다 사이즈가 되게 작다. 그래도 1/60인데…. AS가 MS에 비해 엄청 작긴 한가보다. 패트레이버랑은 사이즈가 좀 비슷하려나. 그러고보니 잉그램은 1/48로 내놓고 왜 이건 1/60….이렇게 작은데도 색분할이 자잘하게 잘 되...

HG 그레이트 마징가 - 인피니티.

HG 그레이트 마징가 ver. 인피니티다.지난주에 받자마자 주말동안 소체랑 무장까지 거의 다 만들었었는데, 머리를 달지 못해 하루 쉬고 머리 만들고, 하루 쉬고 브레인 콘돌 만들어서 이제야 완성했다.하마트면 그레이트 마징가도 오랜동안 참수킷이 될 뻔 했다.그레이트 마징가와 브레인 콘돌. 브래인 콘돌은 부품도 몇 되지 않는게 뾰족뾰족해서 만지기 성가시다....

MG 아스트레이 턴 레드.

MG 아스트레이 턴 레드, 숙제 하듯이 만들었다.백팩에 쓸데없이 어댑터가 끼어드는 바람에 소체와 꽤 많이 떨어지는게 꼴보기 싫어서 어떻게 썰어볼까 고민만 하다가 짜게 식어서 오랜 기간 방치했었는데, 더이상 방치하다가는 완성조차 못할 것 같아서 일단은 썰고 자시고 없이 스트레이트로 조립.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의 색이 반전됐을 뿐인데 상당히 다른 느낌이다.빨...

흑사자 완성.

묵혀두고 있던 볼트론 흑사자를 완성했다.오랜만에 만드는 레고(는 아니지만)라 재밌기도 한데, 프라와 달리 런너에서 잘라내고 다듬을 필요가 없으니 너무 빨리 만들어지는게 내심 아깝기도 해서 여기까지 만들고 일부러 잠깐 쉼.너무 재밌어도 너무 빨리 끝나는게 아까움. 맛있으면 아껴 먹고 싶은 것처럼.볼트론 다섯 사자중에 가장 덩치가 큰 흑사자라 여기까지만 해...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1991
836
2143058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