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장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사랑으로 담근 환상의 (된장)

딴 거 다 필요 없고, 각본이 장진이라 냉큼 가서 본 작품. 감독은 이서군이지만, 감독이 누구든 장진의 각본이라면 재밌을 것 같아서 매우 기대를 했던, 구수한 된장 속에 애틋한 사랑을 풀어놓은 영화, 된장입니다.어느날 후배로부터 무언가의 제보를 받은 방송국 PD 최유진(류승룡), 희대의 살인마가 죽기전에 남겼다는 '그 된장찌개가 먹고 싶네.' ...

어색하지만, 어색하지 않은 내..(아들)

아까 보다가 갑자기 서플 보느라 채 못봤던 아는 여자를 마저 볼까 하다가, 문득 장진의 다른 영화가 보고 싶어져서 아직 한번도 보지 못했던 아들을 검색해봤습니다. 다행히 썸네일 포스터 옆에 빨간 다운로드 버튼이 있길레, 굿 다운로더로 냉큼 다운받아봤습니다. 처음으로 DRM이 적용되어있군요. 용량도 무려 3GB!DRM이 적용되면 뭐가 달라지나 했더니, 흔...

아는 여자.

한번 보고, 두번 보고, 자꾸 봐도 재미있는 아는 여자.또 문득 생각나서 돌려보다 또 한번 어어어~? 한다.그러고 보니 이민정이 이 영화에서 이연(이나영)의 친구로 나왔었잖아?그런데 지금 모습과 너무 다른 여자가 있다.이러니 몇번을 봐도 못 알아보지.;;그러고 보니 DVD를 사서 서플은 한번도 돌려본 적이 없는 것 같아서 영화를 보다 말고 서플...

바르게 살자.

역시 기분 좋게 웃기에는 장진의 영화가 짱입니다.이 작품은 장진이 감독까지 하진 않고 각본만 썼지만, 박수칠 때 떠나라에서 조감독을 지낸 라희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서 장진 특유의 일상판타지를 그대로 이어받아 잘 그려냈습니다.은행강도 사건이 부쩍 잦아진 어느 지방에 새로 부임한 경찰서장이 은행강도 예방과 시민에 대한 전시효과를 동시에 ...

박수칠 때 떠나라.

장진 감독이 만든 영화 치고는 웃음기를 쏙 뺀 진지물, 박수칠 때 떠나라.일상에 판타지를 접목하는 장진감독은 이 영화에서 살인사건에서까지 말도 안되는 판타지를 그려내, 살인사건 수사 생방송이라는 신선하고도 충격적인 소재를 던집니다.애초에 연극으로 꾸며진 작품이어서인지, 영화보다는 연극무대가 더 어울릴 것 같은, 또박또박하고 강력한 전달력을 가진 대사들이...

장진다운 퀴즈쇼. (퀴즈왕)

일단 장진 감독인데다가, 예고편에서부터 엄청난 출연진들로 기대를 했던 퀴즈왕입니다.저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정말 한번씩만 웃겨줘도 이게 다 얼마야? 싶었는데 시종일관 빵빵 터뜨려주시는 초특급 센스!보통 주연급 캐릭터가 많으면 이야기가 산으로 가기 마련인데, 적절하게 잘 어우러져서 한마디씩 거들며 크게 웃겨주시는 모습이, 스타들 한자리에 모아놓고...

유쾌한 대통령들을 만나다. (굿모닝 프레지던트)

장진 감독의 영화들을 꽤나 좋아하는 편입니다.일상속에 판타지를 어우러내는 그 독특한 모습들에 꽤나 발상이 재밌는 사람이구나~ 라는 생각에 장진이라는 이름이 들어간 작품들은 어지간해선 챙겨보는 편입니다.장진이 직접 감독을 하지 않아도 각본이라도 쓴 영화라면 그의 신선함이 고스란이 녹아들어 보는 내내 판타스틱한 웃음이 묻어나니 딱히 챙겨보지 않아도 어느샌가...
1



통계 위젯 (블랙)

2929
233
217815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