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아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New 캣타워.

지난 1년 반을 똥고양이 세 마리에게 시달리며 너덜너덜해진 캣타워를 떠나보내고, 새로이 캣타워 2호기를 들였다.와이프랑 오랜기간 고심하며 고른 물건인데, 사진으로 봤을 땐 꽤 그럴듯해 보이더니 막상 조립하고 보니 1호기보다 많이 부실한 느낌이다.미안하다! 업그레이드를 시켜주지 못할 망정, 되려 다운그레이드나 시키다니.ㅜㅡ사진만 보고 고르기엔 역시 좀 무...

오랜만의 똥고양이들.

친구가 놀러와서 놀다가 애들을 디카로 몇 장 찍어줬다.늘 핸드폰으로 대충 찍은 사진들만 보다가 디카로 본격적으로 찍은 사진을 보니 애들이 모델 뺨 치는 듯.덕분에 아야는 인생샷 건졌다.쿠야는 낯가람이 너무 심해서 구석에 꽁꽁 숨어서 못찍음.심지어 그 친구는 쿠야 얼굴도 못봤다고 한다.

아야 - 담이 mk2

아침에 눈을 떴는데 아야가 너무 다소곳이 내 머리맡을 차지하고 있길레 귀여워서 찍음.아야도 너무 활동량이 많아서 사진 찍기가 참 힘들다.딱 저만할 때의 담이를 보는 것 같다.아야도 담이의 뒤를 이어 아주 훌륭한 개냥이가 될 것 같은 느낌. 처음 보는 손님의 품이라도 일단 파고들고 본다.아직 아기라서 그런지 졸릴 때 더욱 품을 찾곤 하는데, 그게 누구 품...

미묘.

그동안은 담이가 우리집 얼짱묘였는데, 이제부터 우리집 미묘담당은 아야로 바뀌었다.아직 애기라 그런지 정말 이쁘게 생겼다.그래, 담이도 저럴 때가 있었지.[…] 정말 작다.이렇게 작은 아깽이는 정말 오랜만이다. 너무 작아서 손에 쥐기도 조심스러움. 애들중에서도 얼굴이 큰 쿠야와 있으니 그 차이가 엄청나다.쿠야 지못미…ㅜㅡ

아야.

예정보다 좀 더 이르게, 셋째가 왔다.애초엔 다음주 화요일에 올 예정이었지만, 임보처에서 사정이 있어 이틀 일찍 데려다줬다.이름은 아야.아무로 레이의 레이라고 할까 했는데, 아야나미 레이가 싫은 와이프를 위해 헷갈릴만한 이름은 피하고, 샤아의 아를 가져왔다.아야지만 그리 아프진 않다. 아프지 않게 잘 크게 해야지. 담이가 처음 왔을 때보다 조금 더...

인간승리까지는 아니고..

제가 삽질을 좀 했습니다.여러모로..그 날카로운 삽날이 제 가슴에 박힌 듯이 아파요.ㅠㅠ

아이고~

머리야..

간밤에 잠을 잘못 잤는지..

모가지가 뻣뻣하다;;굳었다.;;돌리기가 힘드네..;;아야~~..아니, 목이 아프다니까..;;;??!!..그러니까.. 목이..;; (이사람아!! Σ=ㅁ=)

2X3=??

남들은 같은거 한 쌍 만들기도 지겹다는 팔다리..X3 해서 총 세 쌍.. 같은거 6개!!우왕~~나 좀 변태인듯??같은건 역시 한꺼번에 만들어야 제맛..근데 저노무 다리들을 만들다 손을 베었습니다..ㅜㅡ부품이 어찌나 날카로운지.. ㅎㄷㄷㄷ..뻑뻑하게 잘 안 들어가는 종아리와 허벅지를 결합하다 저 칼과 같이 날카로운 무릎에 훅~! 하고 베어서 피가 찔끔.....

아침마다 눈을 뜨면...

상체와 하체가 분리된 느낌이다.하루종일 앉아있기도 살짝쿵 힘이 드는데??;;;잠자리가 안 좋은건가??하긴.. 라꾸라꾸 침대가 좀 오래 되긴 했지만..=ㅅ=a무심결에 벌떡! 일어나려고 하다가 허리쪽에 공허한 느낌이 들어 일시 정지..상체랑 하체가 붙을 때까지 기다려야지..억지로 일어나면 부들 부들 떨려서 몸을 가누질 못 하거든..이런 썩을 몸뚱이..ㅇ&l...
1


통계 위젯 (블랙)

10691
836
214323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