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아스트레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오늘의 택배.

다반에서 나온 메빌 스타일의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카이다. 이미 레프 플라이트 유닛, 블프 풀웨폰도 있는데 하나가 더 추가됐다. 다반 이녀석들, 메빌 아스트레이 시리즈를 죄다 프라로 낼 셈인지… 파워드 레드도 발매예정이라던데. 그건 소체가 부속되지 않아서 패쓰.박스색은 예전 PG 아발란체 엑시아와 같다. 검은색에 은박 숫자 이뻤는데.런너가 푸짐하다. 어...

MC 아스트레이 그린프레임.

예전에 샀던 골프레임에 이어, 그린프레임이다. MC 제품치곤 그리 인기가 없는지, 이렇게 느즈막히도 용케 살 수 있었다. 가격도 조금 떨어졌더만.골드프레임과 마찬가지로 흰색, 갈색의 두 상자로 나뉘어 있다.흰색 박스 내용물. 골프와 같다.머리와 팔이 없는 그린프레임 본체다. 무릎장갑도 씌우기 전이라 반짝이는 녹색 메탈 프레임이 더 많이 보여서 좋네.갈색...

퓨쳐 모델 - 웨폰 걸.

퓨쳐 모델에서 나온 웨폰 걸,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걸을 드디어 완성했다.지난번 소체에 이어, 플라이트 유닛이랑 파워드 레드 유닛이다.둘 다 조립은 부드럽게 되긴 하지만, 내구성은 좀 걱정스러움. 그래도 디테일도 좋고 모양새가 썩 봐줄만하다.각 유닛들을 스탠드에 별도로 전시할 수 있으면 좋으련만, 바닥에 대충 깔아놓을 수 밖에 없네.우선은 플라이트 유닛...

레드프레임 소녀.

퓨쳐 모델이라는 곳에서 나온 웨폰 걸 01번이다.걸프라는 코토부키야에서 그렇게 탐스러운(?) 킷을 많이 내도 (비싸서) 안 사고 있었는데, 이건 레드프레임라 한번 사봄.레프는 진짜 여태 나온 인젝션은 다 산 것 같다. 박스를 열자마자 살색의 향연이다. 기본적으로는 검은색 바디를 써야 하지만, 살색 런너를 보니 잘하면 올누드도 가능할 듯. 므흣하게시리…...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마스 자켓.

다반에서 나온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마스 자켓이다.진작에 사놓고도 다반의 그리 좋지않은 조립감에 지레 겁먹고 묵히고 묵혀두다 이제야 큰맘 먹고 만들었다. 그리고 의외로 술술 잘 조립되서 깜짝 놀람.하도 만들어서 이제 흔하디 흔한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이지만, 익숙한 그 모습은 아니다. MG 레프를 베이스로 하면서 마스 자켓이라는 이름으로 꽤 많은 부분이 ...

MC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

대륙에서 나온 메빌 카피판, MC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이다.MC는 레프 플라이트 유닛에서부터 블프 풀웨폰까지 호평속에 발매한 업체라 한번쯤 사고 싶었는데, 이번에 그린프레임과 골드프레임이 나온다길레 둘중 견주다가 골드프레임을 사봤다.사진상으로는 그린프레임이 더 땡겼었지만, 그린프레임은 HG와 무등급 외에는 MG도 RG도 나오지 않아서 괜히 쌩뚱맞을거 같...

닐슨 -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

닐슨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을 완성했다.조립감을 개선했다고 광고하더니, 그건 잘 모르겠고 그냥 닐슨 프라 만드는 느낌임. 더 나아졌다거나 하는건 느끼지 못했다. 헐거운 부분은 여전히 순접이 필요할 정도로 헐겁고, 뻑뻑한 부분은 적당히 뻑뻑하고. 손가락을 제외하면 여전히 순조롭게 조립이 되긴 한다.뒷태도 그냥 흔한 아스트레이.머리의 뿔이 전작인 그레이프레임...

닐슨 1/60 풀웨폰.

닐슨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 풀웨폰을 우선 웨폰팩부터 만들고 있다.스케일이 커서인지 무장 크기도 상당함. 큼지막한 부품들을 뚝딱뚝딱 붙여서 금방 웨폰들이 만들어졌다.프라 재질은 여전히 무르다 싶을 정도로 부드러워서 커터칼만으로도 잘 다듬어지고, 게이트는 여전히 몰드 신경 안쓰고 막 달려있다. 몰드가 있는 부분에 게이트가 달리면 다듬기도 성가심.이번에는 게...

1/60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 풀웨폰.

닐슨에서 나온 세번째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 풀웨폰이다. 두달쯤 전에 예약했는데, 이제 왔다. 박스가 굉장히 커서 책상위에 올리기도 버거울 지경. 그래서 바닥에 내려놓고 봄.박스 크기는 전에 나왔던 그레이프레임 플라이트팩 버전이랑 비슷. 아무런 글씨 없이 쌩 노란 박스였던 플라이트팩 버전과 달리 이번엔 레드프레임 때처럼 까만줄에 이름이라도 적힌 박스다...

HiRM 아스트레이 느와르.

하이레졸 아스트레이 느와르다. 깔짝깔짝 이틀에 걸쳐 만들었다.하이레졸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이 나오면서 색놀이가 하나쯤은 나올 거라고 예상했지만, 그게 느와르일줄은 상상도 못했었다.튼실한 뼈대에 외장을 하나 둘 붙이다 보면 어느새소체 완성. 하이레졸 외장 부품이 이렇게 많았나 싶었다. 다른덴 몰라도 다리쪽은 잘게잘게 쪼개진 덕에 부품수가 상당하다. 레프 ...
1 2 3 4 5 6 7 8 9


통계 위젯 (블랙)

10098
672
214539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