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일기는 일기장에.

블로그나 페이스북을 돌아다니다 보면, 저 말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다.왠지 주인장이 민감한 주제를 꺼낸다거나, (남들이 보기엔)허세 가득한 글을 남긴다거나, 개인적인 감상, 사고, 가치관 등을 기록했을 때, 아주 당황스럽게도 저런 말이 덧글로 달린다."일기는 일기장에.."하지만 내가 꾸리는 블로그가, 내 계정으로 만든 페이스북이, 혹은 내 싸이월드가, ...

비가 와서 그런가..

그래둘넷 택배가 늦네.ㅜㅡ지금쯤 올 때도 됐는데..오늘 안에 오긴 하려나? ;ㅅ;a혹시 이미 경비실에 맡기고 토꼈다던가..[...]

짐승이 산다.

사람들의 머릿속에 짐승이 산다.사람들의 가슴속에 짐승이 산다.진짜 사람은 어디 가고 사람의 껍질을 빼았은 짐승들이 마구 돌아다닌다.마치 밀림을 보는 듯한 기분이다.약육강식(弱肉强食)..말 그대로 정글속 짐승들에게나 통할 것 같은 법칙이 버젓이 사람들 사는 세상을 휘젓고 있다.보호의 의지라던지 구조의 의지따윈 보이지 않고 그저 서로 물어뜯고 싸울 뿐이다....

아놔~! 로젠 씨밤바!!

이노무 시키들은 한번도 제시간에 물건을 갖다준 적이 없어!!항상 다른 택배사들 다 다녀가고 이제 포기할 저녁 늦은 시간에 겨우 갖다주거나 아주 다음 날로 넘어가거나..어째서 오전 10시에 배송출발한 물품이 아직도 안 오는거샤?!동일산이 그렇게 넓었던가?? =_=;;에라이~몇 년을 받아보면서도 도무지 정이 안가는 택배사.단골 프라샵이 계약만 안 맺었음 나...
1


통계 위젯 (블랙)

1399
708
2143348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