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나따위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집입니다.

이 시간에 집입니다.이제 겨우 일주일 남짓 했을 뿐인 조선소는 더이상 가지 않기로 했습니다.더 했다간 돈 벌려고 했다가 돈도 받기 전에 내가 먼저 죽을 것 같아.orz처음 일을 시작했을 땐 어쩐 일로 날이 꽤나 선선해서 그럭저럭 할만 했습니다만, 날이 갑자기 더워지니 사방이 꽉 막힌 배안이 어찌나 후끈한지, 마치 한증막에 들어와 있는 듯한 기분이라 땀이...
1


통계 위젯 (블랙)

385
730
213493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