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지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누구라도 악마가 될 수 있다. (악마를 보았다)

원래는 토이 스토리 3을 보려고 했지만, 하도 잔인하다느니, 너무했다는 평이 많아서 急 호기심이 생겨 우선순위를 살짝 바꿨습니다.무려 가장 보기 좋은 한가운데자리에 예매까지 해놓고, 룰루랄라 CGV로 나갔습니다.악마를 보았다.작품에서 김지운 감독이 관객에게 보여주고자 싶었던 것은 그야말로 악마였습니다.아무런 거리낌 없이 연쇄살인을 저지르는 악마, 그 악...

다시 봐도 재밌는.. (반칙왕)

한가로이 할 일 없는 주말에는 역시 영화나 봐야 제맛.극장에는 주말이라 1000원이나 더 받아버리니 쌍콤하게 제껴주시고 쟁여둔 DVD를 홀랑 까서 보는 맛이 쏠쏠한 오후입니다.=ㅂ=^송강호와 김수로와 박상면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영화 반칙왕. 아마 동사서독 님께서 덧글로 상기시켜주지 않으셨다면 거기 나오는 관장님 딸이 장진영이었다는 건 까맣게 잊고 있었...

이 영화에는 세 종류의 사람이 등장한다.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사실 보기는 개봉과 동시에 봤지만 (무려 개봉 두번째 상영 시간에 봤다능~) 밖에서 노닥거리며 논다고 리뷰를 못 했더니 어느새 영화밸리는 놈놈놈 이야기로 뜨겁더군요. 저도 진즉에 봤습니다. 그것도 매우 재밌게!! 또 보고싶을 정도로 환호하면서..인터넷에 떠도는 소위 '영화광'들의 평은 아니나 다들까 극과 극으로 나뉘더군요. 재밌다! 와 실망이다!&nbs...
1


통계 위젯 (블랙)

10098
672
214539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