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UC 바잠 - A.O.Z 리부트 ver. 장난감★이야기


클럽G 한정판으로 발매된 바잠이다. A.O.Z, 어드밴스 오브 제타, 일명 아오지 리부트판. 아오지 시리즈는 어느순간부터 죄다 클럽G로만 나오는 것 같다. 헤이즐이랑 갸프랑 흐라이루가 일반으로 나온게 용할 지경. 걔들 판매성적이 안좋아서 이후로 죄다 한정판이 됐나? 하지만 헤이즐은 인기가 있었을 텐데.

이미 한번 발매됐었던 바잠이 아오지 버전으로 크게 리파인되어 다시 나왔다.


빠르게 완성했다. 조립 자체는 재밌음. 구조가 일반적인 건프라와는 다소 다르기도 해서 신선하고. 기존의 바잠도 그랬었지만.
색이 티탄즈 컬러로 아주 짙어졌다. 검은색은 여느 티탄즈 킷처럼 물 빠진 검은색이 아닌 진짜 새까만색. 노란색은 주황에 가깝게 아주아주 진해졌네. 채도가 엄청 높아졌다.
바잠 특유의 기괴한 프로포션도 여전. 배바지를 한껏 끌어올린 사장님 같다. 다리가 어디까지 올라간 거야.


뒷모습. 백팩 심플하니 좋다. 버니어 큼직해서 출력 좋아 보이고.


리어 스커트에 툭 튀어나온 저 꼬랑지 같은 부위가 되게 거슬린다. 그다지 이쁘지도 않고.


납작한 상체와 거의 없다시피 한 허리. 정말 기괴하고 재밌게 생겼다. 로봇이니 멋져 보이지, 생물이었으면 거의 몬스터급 크리쳐지.
얼굴은 모노아이가 핑크색 클리어로 분할되어 있지만, 딱히 눈에 띄진 않네. 이쁘던데, 아깝다.


무릎에는 커다란 덕트 같은게 있는데, 새빨간 색이 아주 눈에 띈다. 안쪽에 붙일 검은색 스티커라도 넣어주지. 별데 다 스티커가 붙던데, 저기 붙일 까만 사각형 하나가 없네. 리어 스커트의 꼬랑지나 정강이의 작은 스티커를 보면 검은 구멍에 빨간 테두리가 덕트의 일반적인 형태 같은데.


손에 쥔 무장은 기존 바잠처럼 케이블로 상박에 연결된다. 케이블에 회전관절이 있어서 팔을 움직이는데는 크게 무리가 없음.


부속은 별거 없이 빔샤벨만 두자루. 흔한 교체용 손도 없다. 기존엔 편손 한 쌍이라도 있었는데.
저 빔샤벨 손잡이는 수납할 공간이 재현되지 않았다. 원래는 팔뚝 커버 안쪽에 수납되는데. 빔샤벨이 원래 어디 수납되더라? 하고 한참 생각했네. 덕분에 빔샤벨을 날만 따로 보관할 필요 없이 빔샤벨 자체로 둘 수 있음.


아오지 티탄즈의 마스코트(?) 마크가 그려진 씰이 들어있다. 저 많은걸 다 붙이진 않을 거 같은데….


완전 신금형인 킷이라 매뉴얼은 클럽G 특유의 흑백. 설정화나 작례 하나 없는 흑백 매뉴얼은 볼 때마다 너무 무성의해 보인다. 박스도 단색이면서 설정칼라는 어디서 확인하라고.


기존의 바잠과 함께. 비슷한 듯 아주 달라진 모습이다.
각 부위 특징들은 그대로 이어받았는데, 프로포션이나 디테일 차이가 상당하네. 그냥 살짝 바뀐 수준이겠거니 싶었는데, 같은 부분이 정말 1도 없다. 바리에이션이 아니라 완전 신규로 낸 이유가 있구나 싶음.


뒷모습도 비슷하지만 다른 모습. 리어 스커트가 상당히 내려왔네.


달라진 건 색감뿐만이 아니었다. 확실히 어중간하게 밝은 파란색보다는 익숙한 티탄즈색이 훨씬 이쁘긴 하네.
한눈에도 확 달라 보이지만, 찬찬히 뜯어보면 비슷한 부분도 많다. 구성요소가 아주 바뀌진 않아서 기존 바잠에 있던 부분은 리부트판에도 어떤 형태로든 있긴 함.
같은 기체인데도 이정도나 리파인해서 다시 나온게 되려 재밌기도 하네. 퍼스트나 막투는 리바이브가 나와도 이런 파격적인 리파인은 없었는데. 하긴, 그것들은 디자인을 새로 하진 않았으니.


대륙제 RG 컨버전 킷 바잠과 함께. 이건 버카 스타일의 바잠이라 완전히 다른 디자인이다.


기존 바잠의 특징들을 고스란히 살린 리부트판과 달리, 바잠 버카는 그냥 막투에 바잠 껍데기 씌운 느낌이라, 실제 컨버전킷도 RG 막투를 활용한다.
프로포션이 일반적인 MS와 같아져서 특이함은 사라졌지만 무난히 이뻐지긴 했다.
발이 조금만 더 작았으면 더 멋졌을텐데. 다리통도 너무 벌어지고.
요즘은 대륙제 프라도 꽤 잘나오지만, 이게 나왔을 땐 거의 복불복 수준이라 이정도만 해도 꽤 준수한 편이긴 했다.
헤드 발칸은 머리가 너무 커서 못 씌움. 헤드 발칸을 착용할 수 있는 헤드도 하나 더 들어있지만, 그건 너무 못생겨서….

아, 이거 리부트판 포스팅이었지.


각기 다른 느낌의 바잠 셋. MG로도 나오면 좋을 텐데. 기왕이면 버카로.


재밌게 만들어본 바잠이었다.
그런데 관절이 불안해서 마구 가지고 놀긴 힘들겠다. 발목이 볼관절로 연결되는데, 폴리캡리스 킷이라 끼긱 하며 소름돋는 소리를 내며 움직이다가 비틀려 끊어질 것 같다. 요즘 반다이가 프레임이나 관절쪽에 쓰는 플라스틱 재질이 내구성이 너무 똥망임. 쉽게 비틀어지고, 쉽게 마모되어 순식간에 헐렁해지고.
그래도 이쁘니까 됐다. 어차피 잘 움직여주지도 않으니.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3504
3108
254631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