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UC 건담 헤이즐 2. 장난감★이야기


운드워트와 마찬가지로 클럽G로 발매된 헤이즐2다. 운드워트의 색놀이 킷.
생긴게 운드워트인데 이름은 왜 헤이즐인지 모르겠지만…. 이것도 프라탑 허물기의 일환으로 빠르게 만들어봤다.


전면은 운드워트와 다를게 없는 색놀이 킷이다. 짙은 티탄즈 컬러로 바뀐 게 인상적.
막투나 헤이즐은 티탄즈 컬러가 더 묵직하고 멋져 보였는데, 이건 생김새가 소녀소녀해서 그런지 티탄즈 컬러가 덜 이쁜 느낌이다. 역시 소녀감성은 깨끗한 화이트가….


뒷모습은 조금 변화가 생겼는데, 허리춤에 달린 구조물이 훨씬 길고 커졌다.


저렇게나 툭 튀어나온 구조물을 달고도 용케 서있네. 발 같지도 않은 발로….


여전히 눈은 안 보이는 얼굴. 앞모습은 운드워트와 다를 리가 없다.


허리는 여전히 제대로 서있지 못하고 조금 삐뚤어졌는데, 허리쪽 동그란 부품이 짙은 남색이 아닌 흰색이라서 눈에 더 잘 띄는 편. 진짜 뭐 때메 자꾸 삐뚤어지는지 모르겠네. 유저불량인가?


무장은 무려 컴포짓 실드 두 개에 라이플과 실드도 추가되었다. 하나만 해도 묵직하던 컴포짓 실드가 두 개라니. 그래서 손에 직접 들기 보다는 허리쪽 구조물에 장착하는 타입이긴 한데, 손에도 물론 들 수는 있다.
컴포짓 실드가 두 개라서 길고 얇은 스티커도 두 배로 붙여야 하는…. 제일 귀찮다.


추가된 라이플과 실드는 디테일이 썩 좋은 편. 무려 3색으로 구성된 실드에 비해 라이플은 부품 두 개가 좌우로 결합되는게 전부라 색분할이고 뭐고 없다. 디자인은 심플하면서도 이뻐서 봐줄만 한데.


변형에 쓰이는 부속품이 더 많아졌다. 대부분이 컴포짓 실드를 클로 모드로 사용하기 위함이지만.


간단 베이스도 들어있고.


씰도 똑같이 들어있다. 구성품이 운드워트랑 별반 다르지 않다. 그런데 왜 이름이 헤이즐 2냐고. 헤이즐은 2호기가 이미 있지 않았나. 2랑 2호기랑은 또 다른 얘기인가?


그 운드워트와 함께. 앞모습은 정말 빼박이다.
막투 에우고와 티탄즈처럼, 헤이즐 커스텀과 실전배치형처럼 흰색, 티탄즈색 한 쌍 모으는걸 좋아한다. 색이 짙어졌을 뿐인데 풍기는 인상이 꽤 달라져서.


이번에는 색만 달라지는게 아니라 뒷모습이 조금 달라졌지만.
둘 다 허리춤에 큼지막한 구조물을 달고 있는 건 마찬가지지만, 생김새나 크기가 퍽 다르다.
하나는 둥글고 하나는 각져서 전혀 다른 인상이다.


옆모습을 보면 길이 차이가…. 자립하는게 용하다.


거의 같은 킷을 연달아 만들어서 살짝 지루할 뻔 했지만, 달라진 부분이 조금이라도 있어서 다행이었다.
흰토끼 검은토끼처럼 둘 다 귀여움.


운드워트 둘을 달고 여왕 놀이. 이러려고 운드워트 두 개를 산 건 아니지만, 이렇게 보니 소대 같고 좋네.
무장까지 달아줬으면 더 웅장했을 텐데.


무장이 조금 추가되었을 뿐인데, 박스가 엄청 두꺼워졌다.
클럽G 한정판 특유의 단색 박스도 이제는 익숙해져서 프라탑 사이사이 껴있는걸 보면 특별해 보이고 좋음. 작례사진이 없는 것은 아쉽지만.


티탄즈 칼라가 매력적인 헤이즐 2였다.
프라탑 박스를 두 개나 또 처치(?)하긴 했지만, 그동안 또 추가된게 있너서 말짱 도루묵.
올해안에 반정도 깔 수 있을까 모르겠다. 옛날 같으면 충분히 가능했는데, 요즘은 퇴근하고 들어오면 프라 만들 틈도 없이 잠드느라 평일에 통 만들질 못하니….
아, 이러면서 또 프라를 샀네.
프라탑 또 높아지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4504
3108
254631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