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 겟타 드래곤 - 인피니티즘. 장난감★이야기


겟타 드래곤 인피니티즘이다. 오랜만에 나오는 인피니티즘 시리즈, 마징가 제로를 예약해놓고 발매 기다리는 동안에 한번 만들어 봄. 인피니티즘 시리즈중에 이것만 거르고 있었는데, 시리즈가 그리 많지도 않은데 이것만 빼먹는 것도 찜찜해서….
발매당시부터 호불호가 갈리는 프로포션과 마스크로 시리즈중에 제일 평이 안좋기도 하고, 겟타 시리즈중에서도 드래곤은 취향이 아니라서 살까 말까 고민하다가 패스하는 쪽으로 기울었었는데, 오랜만에 마징가 제로가 발표된 마당에 인피니티즘 시리즈는 클리어 하는게 낫겠다 싶어 뒤늦게 사봤다. 마침 반몰에서 세일중이기도 했고.


금방 만들어 봄. 인피니티즘 시리즈는 크기는 큰데 결국 HG에 불과해서 조립이 쉽고 빨라서 좋다.
파랗고 빨갛고 노란 겟타 드래곤의 설정색이 사출색만으로 완벽 재현되었다. 파란색, 노란색은 런너상태일 때는 사출색이 촌스러워 보였는데, 만들어놓고 보니 잘 어울리네.
인피니티즘 특유의 자잘한 몰드들이 여전히 많지만, 이제는 익숙하다.


뒷모습. 겟타 로봇 특유의 망토에도 몰드가 한가득. 망토라기 보다는 날개를 접어놓은 것 같은 모양새다.


망토 끝단에는 메탈릭 칼라로 투톤 분할된 부분이 있는데, 저 부분은 분리돼서 무장으로 쓰이기도 한다. 저기만 색도, 질감도 달라서 실제로 보면 눈에 확 띔. 위화감 느껴진다.


겟타 드래곤이라고 하기엔 애매하게 생긴 얼굴. 마스크만 보면 잘생겨 보이기도 하지만, 묘하게 짱구인데다 무엇보다 원래 겟타랑 너무 안 닮았다.


애초에 겟타 드래곤은 이렇게 생겼는데…. 육중한 프로포션의 겟타가 인피니티 마징가와 부품을 공유하느라 날씬해진 것도 팬들의 원성이 자자한 부분.
그랜다이져, 마징카이저까지는 그럭저럭이었는데, 겟타 드래곤은 원작 설정과 너무 동떨어진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실망했었다. 나야 원래 겟타 드래곤을 별로 안 좋아해서 킷만 예쁘면 별 상관없는 입장이긴 했지만, 킷도 처음엔 앞짱구가 신경쓰여 별로 안 예뻐보였….
그런데 막상 만들어보니 그럭저럭 봐줄만 하다. 앞짱구인 것 외에는 다른 인피니티즘 시리즈랑 잘 어울리게 만들어서 그리 나쁘지도 않네. 이걸 왜 거르려고 했을까 싶을 정도로.
가슴의 보라색 클리어부품 안쪽에는 은박 스티커가 붙었는데, 클리어 자체가 진해서 그리 티가 안 난다. 아쉽네.


다리의 삼각형 무늬도 색분할이 잘 되었다. 슈미프에서는 스티커였던가, 부분도색이었던가? 슈미프는 겟타 2, 3호기가 혼웹이라 짜증나서 시리즈 자체를 하나도 안 샀는데….


팔뚝의 톱니도 디테일이 정교하게 들어감.


마징가와 부품을 공유하는데, 정강이와 팔뚝 디테일이 달라져서 마징가의 팔 다리 외장이 고스란히 남는다. 강렬한 빨간색으로. 이걸로 팔다리가 빨간 마징가도 만들 수 있겠네. 그리 안 어울릴 것 같지만.
이것 외에도 마징가에서나 쓰였던 정크부품이 꽤 많이 남는다. 그랜다이져는 정크가 그리 많지 않았던 것 같은데… 아닌가?


부속품은 이만큼. 마징가에도 들어있던 손날과 무장 쥐는 손 한 쌍, 토마호크 한 쌍.
저 손날은 겟타에도 유용한가? 마징가야 손날치기를 주로 하니까 그렇다 쳐도.


토마호크는 날까지 예쁘게 분할되었고, 한손용 짧은 손잡이가 기본에, 연장 손잡이를 달아서 양손용으로 늘릴 수도 있다.


양손용으로 늘린 긴 토마호크에는 망토 끝자락을 떼다 붙여서 날을 더 크게 키울 수도 있음. 이건 인피니티즘 오라지날 기믹인 것 같은데… 좀 억지인 것 같기도 하고.


차라리 매뉴얼에는 안 나오지만 이렇게 토마호크를 양쪽으로 붙이는 게… (야).


어쨌든 쌍도끼 멋지게 들 수 있다. 겟타가 토마호크 있으면 됐지.


만들지도 않는, 계륵 같은 액션베이스는 자꾸 쌓이고,


스탠드 연결부품도 두 개 들었다. 저 스탠드들 언제 써먹지? 전시공간이라도 좀 있어야….


얼마전에 만들었던 강철 지그와 함께.
인피니티즘 마징가들은 칙칙한 무채색 위주인데, 이 둘은 총천연색이라 화려하고 좋다. 강렬한 노랑과 빨강. 둘 다 알록달록 이쁘네.


강철 지그는 마징가들이랑 닮은 구석이 1도 없어서 완전 신규조형이었는데, 겟타 드래곤은 오랜만에 익숙한 조립감이었네.
겟타가 큰 건지 지그가 작은 건지, 키 차이가 좀 난다. 기준이 되는 마징가 제트를 꺼내보면 알 텐데, 꺼내기 귀찮.


단순히 시리즈 채우려고 샀지만 꽤 재밌게 만든 겟타 드래곤이었다.
겟타는 영 손에 안 잡혀서 나랑은 안 맞나 싶었는데, 이렇게라도 하나 생겼으니 됐네.
이제 제로만 기다리면 인피니티즘 시리즈 컴플리트?
겟타중에서도 최악으로 못생긴 겟타 아크는 다행히 인피니티즘은 아니니까.
어우~ 그건 진짜 디자이너가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만들었나 몰라.

마징가 제로가 언제 발매예정이었더라…? 빨리 나왔으면 좋겠네.

덧글

  • tarepapa 2022/07/03 16:38 # 답글

    뭐 TVA 겟타로보 G의 인피니티즘이라고 본다고 해도 부품 우려먹기는 확실히 좀 도가 지나치긴 했죠...이번 마징가 ZERO도 굳이 마징가 부품 유용해서 뭔가 밸런스가 깨진것도 그렇고 말이죠...
  • TokaNG 2022/07/04 00:35 #

    제로는 허벅지랑 상박이 보기 안쓰러울 정도로 빈약해 보이긴 하데요. 금형 그만 우려먹으라고 욕하는 기분도 알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금형 우려먹기가 아니라면 나오지도 않았을 것 같은데….
  • 바이올렛 2022/07/04 17:47 # 답글

    제로 때도 그렇지만 저 공용 파츠 때문이라도 사기가 꺼려진다는 핑계 아닌 핑계를 대고 싶습니다. 분명 이 녀석까진 질렀었는데 미개봉으로 한방에 정리한게 참으로 잘 한 것 같습니다.^^
  • TokaNG 2022/07/05 22:08 #

    그래도 만들어놓으니 꽤 이쁘긴 한데요. 부품이 큼직해서 만들기도 쉽고.
    이제 RG 같이 부품 작은 프라는 눈이 침침해서 만들기 힘드네요.ㅜㅡ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7504
3108
254631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