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크로스본 건담 X1 with ABC 망토. 장난감★이야기


RG 크로스본 건담 X1이다.
이미 만들어본 킷이지만 하나 더 사둔게 있어서 프라탑도 줄일 겸 빠르게 만들 수 있는 RG 크로본을 까봤다.


이미 한 번 포스팅 해봤으니 빠르게 대지에 세워봄. 이번에는 ABC 망토를 둘러봤다.
ABC 망토… Anti-Beam Coating이란다. 저런 누더기 망토가 무려 빔 씩이나 막아준단 말이지. 굉장히 굉장하다.
크로스본 하면 망토인데, 이제야 제대로 달아보네. 전에 만들었던 RG의 망토를 HG에 달아보기도 했지만, 제대로 주인을 찾은 건 처음이다.
HG나 MG처럼 비닐로 만들지 않고 플라스틱에 관절을 달아서 만든 거라 부피도 크고 붕 뜬 느낌이지만, 꽤 그럴싸한 모습이다. 망토가 늘어진 모습을 멋지게 재현했네.


뒷모습. 망토 관절이 X자 부스터에 가려서 앞모습보단 보기 좋다. 코어 파이터도 오랜만에 끼워봄. 크로스본은 코어 파이터 분리가 까다로워서 어지간하면 안 끼웠었는데, 망토를 X 부스터 없이 달면 심심하니.


여전히 잘생긴 얼굴. 크로스본은 진짜 최고다. 이마의 해골도 볼 때마다 인상적임.


사실 눈도 애꾸로 만들어줬는데, 접사가 안되니 흐릿해서 거의 티가 안 난다. 이 애꾸를 위한 추가구매였는데…. 보람차지 못하게.


눈 스티커는 HG 크로스본 건담 X1 커스텀 2에서 남은걸 갖다 썼다. HG 크로스본 건담은 페이스 오픈이 교체식이라 눈 스티커가 두 개씩 있어서 요긴하다. 어차피 취향이 아니라서 교체할 일도 없는 페이스 오픈. RG는 눈이 씰이라 몰드를 따라 꾹꾹 눌러주질 못하니 HG의 스티커를 쓰는게 훨씬 편리함.


여전히 푸짐한 무장들.


사실 이 잔버스터만 있으면 되지만. 다시 봐도 저 MG도 안해준 색분할이 충실한 건 참 대단하다. MG도 이만큼만 해주지.


붙이지 않을 씰도 이렇게 많이 들었다.


전에 만든 RG 크로스본 건담 X1과 함께. 같은 킷이라 별다를 건 없지만,


자세히 보면 미묘한 차이가 하나 있다.


이 잔버스터를 보면 알 수 있겠지만, 노란색 부품을 X2의 연한 색으로 교체해줬다.
기존 X1의 노란색이 너무 진해서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X2의 노란색을 끼워주니 색이 아주 찰떡이다. MG나 HG의 노란색이랑도 비슷하고. 뿔까진 차마 바꿔주지 못했지만, 노란색 런너 하나 바꾼 것으로 크로스본 건담이 한결 산뜻해졌다. 진작 이랬어야지.


파일럿과 함께. RG는 1/144의 작은 사이즈인데도 MG처럼 스탠딩 파일럿까지 넣어줘서 참 좋다. RG 피규어도 꽤 많이 쌓였을 텐데….
저 작은 피규어가 디테일도 썩 좋아서 신기함.


프라탑 붕괴용 빠른 조립, RG 크로스본 건담 X1이었다.
사실 포스팅이 이렇게 길어질 것도 아니었는데….
이거 하나 만든다고 견고한(?) 프라탑에 티도 안 난다. 큰일이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7504
3108
254631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