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로봇 초합금 - 자이언트 로보. 장난감★이야기


반다이의 슈로초 자이언트 로보다.
자이언트 로보 OVA 시리즈, 지구가 정지하는 날을 좋아해서 DVD 세트도 갖고 있지만 킷을 아직 하나도 못 사고 있었는데, 마침 올라온 블로그 이웃분의 리뷰 포스팅에 탐난다고 댓글 달았더니 냉큼 보내주셨다.
자이언트 로보가 인기에 비해 킷이 많이 안 나온 건지, 나왔는데 내가 몰랐던건지 통 살만한게 없었는데, 슈로초는 개중 준수하게 뽑힌 듯. 곧 굿스마일의 모데로이드 시리즈로도 발매될 예정이긴 하지만, 완성품중에는 슈로초가 제일 무난한 것 같다.
그나마도 나온지 오래 돼서 구하기 힘들었는데, 뜻밖에 손쉽게 손에 넣었네. 블로그 이웃을 참 잘 둔 것 같다. 뽐뿌도 많이 받고(…), 이런 뜻하지 않은 선물(?)도 받고.

여느 슈로초 킷에 비해 아주 중후한 박스아트가 고급스러워 보인다. 묵직한 분위기가 있는 어두운 이미지에, 무광으로 코팅되어 더 그렇게 느껴지네. 당장 갖고 있는 그렌라간만 해도 장난감티가 풀풀 나는 화려한 패키지인데, 자이언트 로보는 보다 어른스럽다.


박스 뒷면은 다른 완성품들과 비슷. 그래도 사진 색감이 좋아서 분위기가 있다.
다른 완성품들은 킷을 선명하게 하기 위해 채도를 한껏 올린 느낌인데, 이건 무게감을 주기 위해 한껏 톤 다운을 했네. 그래서 제품 실제 색과 너무 달라지긴 했다. 그게 단점이라면 단점.


제품 구성은 매우 심플. 저가의 합금 완성품 라인이라 베이스도 없고, 무장이 화려한 로봇이 아니라서 부속품도 얼마 없이 한 단짜리 블리스터 포장과 흑백의 매뉴얼 한 장이 전부.


빠르게 소체를 세워봄. 철인처럼 등짐만 달아주면 끝이다.
비대할 정도로 커다란 어깨뽕과 듬직한 상체, 강철치마를 두른 듯한 모습에 굵고 거대한 팔다리에 비해 조막만한 작은 머리통이 굉장히 비정상적인 프로포션 같지만, 그럼에도 아주 웅장하고 멋지다. 크기만 좀 더 컸다면….
꺼내자마자 크기가 너무 작아서 깜짝 놀랐네. 특히나 마스크가 새끼손톱만큼 작아서 더 그렇게 느껴지나보다. 그런데 무게는 크기에 비해 매우 묵직.
외장에선 합금 파츠가 거의 느껴지지 않아서 무게가 얼마나 나가겠나 싶었는데, 속이 어떻게 된 건지 꽤 묵직하다. 외장도 자꾸 만져보니 팔다리의 빨간 링 부분이 합금처럼 차가운 기운이 살짝 있긴 하네.
실제 크기는 기대보다 작지만 덩치가 크고 무게감이 있어서 존재감은 무시 못할 오묘한 킷이다.


뒷모습. 커다란 부스터를 등에 지고 있다. 증기를 뿜을 것 같은 파이프와 한쪽에만 새겨진 빨간 라인이 고전적인 매력을 뽐낸다.


스핑크스를 닮은 머리통. 청동색과 빨간색의 대비가 강렬하다. 이마와 목덜미의 금색 장식이 고풍스럽고.
눈매가 묘하게 청순해 보이는데, 왜 그런지 모르겠네. 생긴 것만 따지면 원작을 꽤 잘 재현한 것 같은데, 미묘하게… 비율이 잘못 됐나?


원래 이런 무뚝뚝한 아재 인상. 킷의 얼굴은 묘하게 순정만화의 무뚝뚝하지만 다정한 선배 같은 인상이다.


허리춤에 달린 총구는 볼관절로 자유롭게 움직인다. 뒷쪽에도 한 쌍이 있음. 허리를 잡고 움직이다가 툭 떨어지기 쉽다.


등짝의 부스터 한 쪽이 변형되어 발사되는 로켓 바주카. 커다란 부스터가 바주카로 변형까지 하니 파괴력이 엄청날 것 같다.


부스터 안쪽을 형상화 한 구조물 빼고는 완전변형. 아, 저 구조물이 반이니까 이미 완전변형은 아닌가? 이 상태의 등짐만 보면 미래 SF물이 아니라 스팀펑크 같다.


바주카를 받치는 손도 찰싹 잘 달라붙는다. 팔꿈치도 잘 꺾이고.

다리는 강철치마 덕에 가동이 거의 안 되지만, 팔은 생긴 것에 비해 가동성이 꽤 좋다.
딸깍거리는 클릭관절도 고관절이나 무릎 등에 적용되긴 했는데, 쓸모가 없네. 고관절이 밑으로 뽑혀서 가동성 향상이 되는 것 같긴 한데, 시도해봤지만 효과는 못 봤다. 소심해서 뽑다 말았나?


가동성에서 다시 바주카로 넘어와서, 굵고 짧은 포신이 앙증맞기까지 하다. 부스터 상태에는 포구에 뚜껑이 덮인다.


딱히 고정되진 않아서 톡 건드리면 쑥 들어감.
어깨에 바주카를 받치는 고정부품은 무려 합금 파츠. 저것도 딱 고정되진 않고 그냥 올려두는 수준이지만, 바주카 자체가 그리 자유롭게 움직이는 편은 아니라서 그정도로도 충분하다.


어깨의 빨간 띠를 떼어내고 교체하는 방식으로 장착하는 다연장 미사일. 몸통의 빨간 띠도 같은 미사일이 내장되어 있는데, 몸통쪽은 재현되지 않았다. 삼각형 머리통에 걸려서 재현하기가 힘들었나?


극중에선 미사일이 좀 더 많았던 것 같은데, 그건 몸통이랑 합쳐서 그렇게 보였던 건가…. 겨우 한 쪽에 네 발씩, 여덟 발에 불과한게 빈약해 보인다. 연속발사가 가능했나? 본편 본지가 오래라….


겉모습만 보면 철인처럼 맨손 파이터처럼 보이지만, 은근히 내장된 무장이 많다.
바주카랑 미사일도 많은 무장중에 일부에 불과함.


자이언트 로보가 오기 전까지 집에 있는 유일한 슈로초였던 그렌라간과 함께.
머리 크기가 엄청 작아서 전체적인 크기가 작게 느껴졌지만, 그렌라간이랑 키가 같다.
사이즈를 맞춘다면 전고를 맞추지 말고 머리크기를 맞춰주지, 같은 시리즈, 같은 크기인데도 나란히 세웠을 때 어울리질 못한다. 머리크기를 맞췄으면 자이언트 로보가 말 그대로 자이언트가 됐을라나?
무게는 자이언트 로보가 이름 답게 훨씬 묵직. 그렌라간은 다시 봐도 북한군 같네.


사이즈가 미니라고 느껴져서 진짜 미니 로봇들과 함께. MDLX 시리즈 범블비다.
범블비가 진짜 작긴 하구나. 자이언트 로보 가슴께에 겨우 오네. MDLX 옵티머스가 나오면 자이언트 로보랑 키가 비슷하겠다. 입고되면 사려고 기다리고 있는데, 언제 입고되지? 발매는 이미 한 것 같은데.


미니 합금 철인 28호와 함께. 슈로초 그렌라간처럼 키는 비슷한데 비율 차이가 엄청나다.
미니 합금 철인도 들었을 때 크기에 비해 묵직하다고 생각했는데, 자이언트 로보는 이보다 더 묵직함. 철인은 외장에도 합금이 더러 쓰였는데도 외장 대부분이 프라인 자이언트 로보가 더 무겁다니, 이게 머선 129? 진짜 속에 합금을 꽉 채워놨나….
철인처럼 자이언트 로보도 쇳덩이 느낌이 충만한 로봇이라 슈로초가 아닌 초혼으로, 외장에 합금 가득 써서 아령만큼 묵직하게 내줬으면 싶었는데, 어째 아직 소식이 없나 모르겠다. 초혼이 있어도 슈로초를 만들어내더니, 슈로초 있다고 초혼 패스인가? 비슷한 느낌의 빅오는 초혼으로 잘 나온 것 같던데. 사지는 못했지만. 빅오랑 자이언트 로보가 나란히 서는 모습도 멋지겠는데.


모데로이드 출시를 앞두고 손에 들어온 슈로초 자이언트 로보.
아직 모데로이드 예약을 하지 않았는데, 그것도 예약 안 하면 사기 힘들까 모르겠다. 요즘은 완성품이 아닌 프라도 죄다 예약 전쟁이라. 옛날처럼 발매 당시에는 예약 없이도 마음껏 살 수 있던 때가 그립다. 예약은 질러도 당장 손에 받는게 없으니 지른 느낌이 없어서 가급적 하기 싫은데….
슈로초를 만져보니 존재감이 엄청나서 모데로이드도 사보긴 해야겠다. 분위기 보고 예약을 하던가 해야지.
자이언트 로보, 역시 멋지네.

덧글

  • 바이올렛 2022/06/08 15:20 # 답글

    제가 소장했을때와의 느낌은 또 다르군요. 모데로이드는 제법 커 보이던데 같이 두면 사이즈 면에서는 좀 꿀리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 TokaNG 2022/06/26 07:08 #

    덕분에 모데로이드 자이언트 로보가 더 기대됩니다.
    아직 예약은 안 했는데 물량 딸릴 걸 대비해서 지금이라도 예약을 해야 할지….
    요즘은 프라 사는 것도 전쟁이네요.ㅜㅡ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0504
3108
254631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