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G 도착. 장난감★이야기


오랜만에 도착한 클럽G다. 아, 이제 프리미엄 반다이인가?
예약한지 꽤나 오래 된 것 같은 MG 아스트레아 타입F.
엑시아도 좋지만, 아스트레아는 못 참지. 특히나 붉은색 타입 F는.
오래전에 나왔던 HG처럼 풀 웨폰 세트다. 무장 푸짐하겠네. RG는 HG 무장 갖다 쓰라고 기본무장만 딸랑 주더만.
아, 1/100 아스트레아는 풀 웨폰이 나온 적이 없어서 갖다 쓸 게 없구나.


꽤 두꺼운 중형 MG 박스에 빼곡하게 차있는 런너들. 빼곡… 하다고 하기엔 헐거운 곳이 보이긴 하지만, 런너가 많긴 하다.


아스트레아 타입 F 특유의 갈색 프레임, 투톤의 붉은 외장이 강렬하다. 무등급 아스트레아랑 사출색이 비슷한가? 무등급도 어디 짱박혀 있을 텐데, 다 만들고 꺼내서 비교해볼 수 있을까 모르겠다.


아주 작은 부품이라도 흰색, 노란색으로 제대로 분할해줘서 허술하게 스티커로 때운 부분이 없다. 흰색 마스크와 타입 F2 뿔의 노란색이 색분할이라니.
클리어 그린도 밝아져서 눈에 잘 띄게 바뀌었다.


머리는 무려 네 가지 형태중 선택조립. 마스크 모드가 타입 F고 언마스크드 모드가 타입 F2로 구분되는 건 아니었구나. F와 F2의 차이는 뿔 뿐인가?


팔, 다리, 고간 등은 타입 F와 F2중 선택조립. 하지만 굳이 엑시아와 같은 F2로 조립할 이유가 없지. 무등급은 두 개 사서 하나는 F, 하나는 F2로 만들긴 했지만, MG는 그러기엔 비싸고….


스티커는 엑시아보다 줄어서 꼴랑 이만큼. 색 재현을 위한 스티커는 없다. 동그란 스티커는 엑시아에선 써있던 글자가 사라져서 밋밋해졌네. 소속이나 기체 넘버가 달라졌다면 그 달라진 글자라도 써주지.


클럽G 한정판이라 피할 수 없는 습식데칼. 데칼량도 꽤 많네. 외장이 짙은 색이라 데칼들이 죄다 흰색이지만, 다 붙이면 이쁘긴 하겠다. 너무 알록달록한 것도 사실 별로긴 하지.


드디어 MG로도 발매된 아스트레아, 그중에도 타입 F. 흰색의 일반 아스트레아도 나중에 나올지 모르겠네.
아스트레아 타입 F는 시드의 아스트레이만큼이나 좋아해서 이미 사둔 HG도, RG도 있고, 하비스타것도 노멀, 아발란체(아스트레아니까 아발렁이라고 해야 하나?)까지 두 개나 있는데, 거기에 또 하나 추가되었네. 메빌을 못 산 게 매우 아쉽.
무등급을 제외한 아스트레아들이 다 미개봉인데, 또 언제 만들지? 예약하고 발매까지 텀이 꽤 길어서 그동안에 하비스타꺼라도 다 만들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현실은 택도 없음이네.

미개봉탑이 또 이렇게 높아진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1599
3073
2484004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