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담 컨버지 GM. 장난감★이야기


오랜만에 마트에 들렀다가 컨버지 짐이 보이길레 하나 집어왔다. 세트중에 인기있는 킷은 다 나가고 겔구그랑 짐이나 겨우 남아있네.
옆에 있던 앙상블도 크로스본이나 스트라이크 느와르는 다 집어가고 네모랑 무장세트만 남아서 뒹굴고.

짐도 꽤 좋아하는 편인데 컨버지로 하나도 갖고있지 않아서 사봤는데, 꽤나 이쁘게 생겼네. 설정색이 단순해서 도색미스도 그다지 안 보이고.


동글동글한 머리통이 귀욤지다. 다소 억울한 듯한 인상도 매력포인트.


건담과 달리 빔 샤벨을 하나만 달고 있는 것도 인상적이다.
짐이 여러모로 건담에 비해 많이 너프된 모습이긴 하지만, 그래서 묘하게 동정심 비슷한 정이 간다.
HG도 몇 개나 사고, MG도 1.0, 2.0 다 살 정도로 좋아했는데, 완성품은 그 흔한 로봇혼도 하나 안 샀네. 로봇혼은 퍼스트 건담도 안 샀지만. 둘 다 잘나오긴 했더만.


바이저는 클리어로 나와서 내부디테일도 보이는게 좋다. 컨버지 건담들도 눈이 클리어로 나오긴 하지만 요즘은 디테일이 잘 안 보이는 것 같던데. 예전 제품들은 눈동자에 디테일이 있었음.
실드는 오리진 건담처럼 거꾸로 쥐어봤다.


집에 있던 오리진 건담이랑 세우면 잘 어울릴까 싶었는데, 조형이 많이 다르네. 크기도 살짝 더 크고.
일부러 실드까지 맞춰서 거꾸로 달았더만.
에잉~.
그래도 베이스가 있어서 나란히 세우긴 좋네.


컨버지도 이제 많이 시들해서 눈에 차는게 없었는데, 간만에 충동적으로 사본 짐이 꽤 마음에 든다.
건담류는 마스크 도색미스가 심해서 살 엄두도 안 나던데, 짐은 그런 염려가 덜해서 좋네.
다음에 또 컨버지를 살 기회가 있을까 싶음.
컨버지가 딱히 건담에 국한된 것도 아니던데, 에바 시리즈나 좀 내주지. 패트레이버나.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9624
3860
257558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