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ZERO - MDLX 범블비. 장난감★이야기


쓰리제로에서 나온 따끈한 신상, MDLX 범블비다.
MDLX? M이 Mini의 M인가…. DLX에 비해 굉장히 작다. 택배박스 열어보고 깜짝 놀랐네.
쓰리제로 제품 치고는 이례적으로 전면이 뻥 뚫려 제품이 훤히 보이는 패키지다. 열고 닫을 수 있는 커버를 안 씌워줬네. 본체가 비닐에 싸여있어서 전면창이 시원하게 뚫려 있어도 제대로 확인하기는 애매함.

무비 버전 범블비만 사모으다가 오랜만에 원작 디자인에 가까운 범블비다.


박스 뒷면. 이미지 딸랑 두 개의 심플한 구성. 어느정도 제품 설명이 되어있는 여느 완성품 박스랑은 다르다. 이미지 두 개로도 대충 설명이 되는 것 같긴 하지만.


박스 옆면에는 전신 이미지가 뙇. 패키지에서 뒷면은 절대 안 보여주네. 반대편도 같은 이미지를 다르게 편집한 거임.
아래쪽에 붙은 3Z 스티커가 인상적. 원래 저런거 붙었었나?


박스 오픈. 구성품은 매우 심플하다.


매뉴얼은 작게 접혀서 블리스터 옆에 수줍게 꽂혀있다. 제품 꺼낼 때 구겨질 염려는 없겠네. 재밌는 센스다.


빠르게 소체만 둘러봄. 와~ 작다. 상품 정보에서 작다고 했을 때도 이정도나 작을 줄은 예상못했는데, 마치 HG 건프라 급으로 작다. MG급은 될 줄 알았는데.
작은데도 디테일이 상당해서 마음에 든다. 은근슬쩍 합금도 느껴지긴 함. 합금이 있어도 크기 때문에 무게감은 거의 없지만, 같은 크기의 건프라보다는 무게가 있긴 하다.
웨더링… 이라기 보다는 먹선을 거칠게 넣어서 웨더링처럼 느껴지는게 썩 괜찮다.
샛노란게 무슨 유치원생 같은 모습이네. 귀엽다. 가슴에 오토봇 마크를 달고있는 것도 무슨 명찰 같아서 귀엽.


뒷모습. 예비타이어를 등짐처럼 메고 있다. 범블비의 모에포인트중 하나.
디테일은 정말 상당하다. 쓰리제로, 작은 것도 잘 만드네.


좀 오버디테일이긴 하지만 썩 잘생긴 얼굴. 무비 버전 범블비처럼 더듬이가 아닌 뿔이 제대로 달린게 진짜 악동 같은 모습이다. 참 말 안듣게 생겼다.


무비 버전에선 가슴에 달려있던 헤드라이트가 원작처럼 발로 이동했다. 개인적으론 무비 버전의 변형이 더 마음에 들지만 이것도 나쁘진 않음. 싸우다가 발차기 한번 하면 차 전면 다 찌그러지겠다.


발바닥은 심플. 쓰리제로 인증마크가 찍혀있다.
슬쩍 보이는 바퀴는 변신제품이 아닌데도 씽씽 잘 돌아간다.


가동률을 한번에 보여주느라 다소 엉거주춤하지만, 여기저기 잘 움직여서 꽤 다양한 포즈를 취할 수 있다. 스커트가 가동되면서 다리 움직이는 각이 커진다.
허리도 어지간히 움직일 수 있어서 괜찮은데 발목이 좀 걸리적거리네. 자유롭게 움직이기에는 자동차 헤드가 고대로 옮겨간 발이 너무 크다.


부속품은 이만큼. 무장이 딸랑 라이플 하나인게 아쉽. 무비 버전에 익숙해서인지 블래이드라던지 여기저기 들어있던 해머가 없는게 살짝 허전해진다.
무장 치렁치렁 많은거 별로 안좋아하지만, 범블비 하면 생각나던 무장이 없으니 이것도 나름대로 아쉽네. 원작 애니를 본지가 하도 오래 돼서 원래 즐겨 쓰던 무장이 뭐였는지도 기억 안나고. 너무 무비에 익숙해졌나?


헤드 교체해봄. 이걸 배틀 모드라고 봐야 하나, G2 버전이라고 봐야 하나? 타카라 토미의 MP 범블비 G2 버전 기본 헤드가 이거긴 하던데. 코랑 입이 없어서 좀 더 로봇스럽긴 하다.


갖고 있는 원작 버전 범블비가 그리 많진 않아서, 대표적인 메카네이션 범블비와 함께. 키즈로직 메카네이션 범블비도 덕분에 오랜만에 꺼내본다.
메카네이션 범블비가 변신형태는 비슷하긴 한데, 차종이 비틀은 아니어서 발 모양이 다르네.
메카네이션이 SD면서도 큰 편이긴 하지만, MDLX가 작은 덕에 크기 차이가 상당하다. 둘이 크기가 바뀌어야 어울릴 것 같은….


메카네이션은 크기 덕에 여기저기 발광기믹도 있지만, 켜본지 하도 오래라 한쪽 눈이 맛이 갔네. 원래 발에 달린 헤드라이트에도 불이 들어오는데, 빛이 너무 약해서 켜진 느낌도 안 나길레 패스. 밧데리가 다 된 건지, led가 나간 건지…. 몇 년만에 꺼내봤더니 led 스위치도 몰라서 한참 헤맸다.


MDLX 리뷰에선 사족이지만, 머리쪽은 버튼을 한번 더 누르면 지직거리는 노이즈음과 함께 눈이 빨갛게 버서커 모드로 바뀐다. 사운드는 사진으로 담을 수 없어서 아쉽네.


범블비 하면 떠오르는 폭스바겐의 비틀로는 타카라 토미의 마스터피스가 있긴 하지만, 이건 패키지에 로봇 형태가 아닌 비클 형태로 들어있어서 변신하기 귀찮아서 패스. 샛노란 범블비가 아닌 금색(똥색) G2 버전밖에 못샀다. G2는 지금도 쉽게 구할 수 있을 정도로 흔하게 보이는데, 노란색은 참 보기도 힘드네. 있을 때 살껄.
MP 범블비를 보니 어깨랑 허벅지가 검은색인게 맞는 것 같은데… MDLX는 죄다 노랗기만 해서 가볍게 느껴진다. 위에서도 말했지만, 유치원생 같고….
박스에 담긴 이미지를 보면 발이 닮아서 정겹다. 범블비 MP 2.0을 샀어야 했는데, 그것도 아차 하는 사이에 눈에 띄지도 않게 사라지고 없네. 왜 검색해도 안나와.


라고 생각했는데, 혹시나 싶어 포스팅 하다 검색해보니 번개장터에 이런 매물이?!
Aㅏ… 갖고 싶은게 세트로 올라왔었네.ㅜㅡ 가격도 참 착한데…. 아… 카드결제도 되는 모양인데 확 살까? 카드값 많이 나와서 자제해야되는데.ㅠㅠ 괜히 검색했어….


DLX 스케일 범블비와 함께. 차종은 같아도 디자인 방향이 다르니 생긴게 완전 다르다.


MDLX가 DLX의 반 사이즈라더니, 진짜 딱 반정도 크기다. 부피로 따지면 반의 반?
허리춤에 겨우 닿을 정도라니…. 반값도 안된다는 광고문구처럼 가격 차이도 큼.


박스 크기는… 엄청 차이 나네. 프라모델은 만들면 한 박스에 여러개 모아서 박스를 줄이기도 하지만 완성품들은 박스째 모으기 때문에 박스크기가 작을 수록 좋긴 한데, 이렇게 너무 작아도 보관하기 애매하긴 하다. 너무 작으니까 진짜 장난감스럽기만 하고 멋스러움이 덜하네. 시리즈를 모았을 때 고급 피규어라는 인상은 덜하겠다.


쓰리제로 치고는 싼맛(?)에 가볍게 사본 범블비인데, 썩 마음에 들었다. 크기가 조금만 더 컸으면 싶긴 하지만, 이런 앙증맞은 사이즈도 좋아함. 빨리 옵티머스도 나와서 짝을 지어줬으면 좋겠다.
범블비는 예약 안하고도 쉽고 구했는데, 상대적으로 인기가 있는 옵티머스는 이제라도 예약을 해야 할까…? 옵티머스 예약할 돈이면 번개장터의 범블비 새트를 살 수 있는데 차라리…. 아니, 예약 안했다가 막상 발매됐을 때 못 사면?
아… 포스팅 말미에 괜한 고민만 깊어진다.
장난감 모으는 것도 보통일이 아니네.

덧글

  • 바이올렛 2022/02/07 17:53 # 답글

    범블비에 대해 진심이시군요. 삼영사 제품이니 비변형이겠군요.^^ 극장판보다 더 멋져 보입니다.^^
  • TokaNG 2022/02/20 12:33 #

    저는 무비 버전에 익숙해져서인지 원작에 가까운 이 모습이 되려 낯설어졌습니다.
    그래도 작고 아담한게 아주 이쁘네요. 옵티머스도 빨리 옆에 세우고 싶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1624
3860
257556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