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건담 엑시아 - 리페어 3. 장난감★이야기


클럽G로 발매된 MG 엑시아 리페어 3다.
이번에 MG 바체 발매기념으로 더블로 관련 킷들을 세일하는 기획이벤트를 하길레 둘러보다가 눈에 띄어서 덜렁 사봤다. RG로도 샀던 킷이라 MG로 짝을 맞춰줘야지. 이것도 악성재고인지 클럽G 한정판 치곤 재고가 한참 남는 모양이다.
엑시아 주제에 쓸데없이 박스가 커졌네. 추가런너가 그렇게 많았나…?


뚝딱 만들어봄. 사실 이사와서 두번째 만든 건프라인데, 포스팅이 많이 늦었다. 레전드 BB 풀아머 나이트 건담보다 훨씬 먼저 만들었지만….
전체적인 실루엣은 크게 변하지 않은, 익숙한 엑시아 모습 그대로다. 등짐을 주렁주렁 달지 않은 가벼운 모습이라 좋아함.
어깨에 흰색 포인투가 들어가고, 무릎도 파란색으로 변하는 등 일부 달라진 부분들이 보인다. 곳곳에 눈에 띄던 GN 케이블도 싹 사라진 모습이다. 훨씬 깔끔해지고 보기 좋음.


뒷모습. GN 드라이브 GN 콘덴서로, 뾰족하게 튀어나온 모습에서 납작한 뚜껑으로 바뀌어 좀 밋밋해졌다. GN 드라이브는 보기는 좋아도 GN 드라이브 가동 때 전개되는 부분이 자꾸 들어가서 짜증났는데, 이건 그런 건 없겠네.
어깨나 리어 스커트 쪽에 주렁주렁 달고 있던 빔 샤벨 손잡이는 골반쪽으로 옮겨서 덜 걸리적거린다. 엑시아는 뒤로 길게 뻗은 빔 샤벨이 상하로 덜렁거려서 좀 성가셨는데 이건 상대적으로 덜 뻗어나온데다 상하로 움직이는 기믹도 그렇게 심하게 덜렁거리지 않고 착 붙어있어서 좋다.
리어 스커트는 좀 더 커짐. 리페어 2와 비슷한 모양이지만 파란색 색분할이 된 게 다르다. 그러고보니 RG는 리페어 2도 나왔었는데, MG 리페어 2는 나왔던가…? 하고 찾아보니. 나왔었네. 하긴, 리페어 2용 잉여부품이 몇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팔꿈치나 종아리 뒤쪽의 작은 버니어 등, 부분적으로 달라진 게 꽤 많다. 이렇게 티 안나게 달라져서야….


클리어 부품으로 한껏 멋드러진 GN 소드. 모양도 좀 더 날카로워졌다.


무릎은 파란색으로 바뀌면서 모양도 달라져서 좀 투박해 보인다. 허벅지의 GN 케이블이 삭제된 건 좀 아쉬움. 그래서 RG 때는 좀 안 맞아도 GN케이블이 있는 것으로 조립했었는데, 이번에 MG를 만들면서 RG도 설정대로 바꿔줬다. 혹시 마음이 바뀔지 몰라 허벅지 부품을 남겨놔서 다행이었지.


역시 잘생긴 얼굴. 건담 특유의 콧구멍 슬릿은 없지만, 꽤 올망똘망 귀엽게 생긴 얼굴이다. 슬릿이 없어졌다고 한껏 어려보이는 인상.


부속품은 이만큼. 엑시아 때의 무장을 고스란히 다 가지고 있다. 거기에 + GN 롱 라이플까지. 무장 참 많다. 보관하기 귀찮게.


다른 익숙한 무장들은 제쳐두고, 신규로 부속된 GN 롱 라이플만 살짝. 접어놨을 땐 고만고만하던 녀석이,


펼치면 이만큼 길어진다. 이름이 롱 라이플이라지만 이건 너무 롱~~ 아닌가.


손잡이도 세 개나 달렸다. 옆으로 나온 보조손잡이가 좌우로 있어서 왼손, 오른손 번갈아 쥘 수 있겠네. 소체에 달아보려 했는데 팔뚝에 고정하는 핀이 영 들어가지 않아서 대충 시도해보다 관뒀다. 어차피 다시 빼줄 텐데, 두번 귀찮기 싫음.


부속 피규어들. 앙증맞은 정비로봇(?)이랑, 파일럿이 두 개나 들었다. 생김새랑 포즈까지 똑같아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복장이 조금 다름. 하나는 허리춤에 벨트가 없는 원피스형 슈트지만, 하나는 허리에 벨트선이 그려졌다. 정말 미묘해서 티도 안 나는 차이다. 차라리 포즈라도 달리 해주던가.


데칼은 클럽G 특유의 습식. 자잘한게 참 많기도 하다.
데칼들은 당장은 안 붙여도 훗날 언젠가 붙이지 않을까 싶어 차곡차곡 모아두고는 있는데, 수명이 얼마나 될지 의문이다. 나중에 막상 붙이려고 물에 풀었을 때 산산조각나서 무용지물이 되는 건….
암튼, 당장 붙이기는 귀찮고, 버리기는 아까운 계륵 같은 물건이다. 확실히 데칼을 붙여야 킷이 더 살긴 하지만…. 조립만으로도 충분히 애썼는걸.


RG 엑시아 리페어 3와 함께. 원래 습관대로라면 MG 노멀 엑시아랑 비교샷도 찍어줘야겠지만, 분명 이사와서 프라 정리하면서 보긴 했는데, 이게 또 어디 쳐박혔는지 보이지 않아서 바로 RG로 넘어감. 프라탑을 몇 줄이나 겹쳐서 쌓아놓다 보니 제일 앞 줄에서 안 보이면 찾거나 꺼내기가 너무 힘듦이다. 이것들을 어떻게 좀 줄이지?;
암튼 손에 잘 잡히는 곳에 빼둬서 다행이었던 RG 엑시아 리페어 3와 함께.
라는 말은, 프라탑 정리가 끝나기 전에 MG 리페어 3를 사서 만들긴 했다는 거임.
같은 킷을 스케일별로 세워봤을 때 제일 흐뭇하다. 디테일이 완전히 같진 않지만, 그래도 크기별로 킷 모으는 재미가 쏠쏠함. 크기에 따른 디테일 변화도 재밌고. RG는 작으면서도 어떤 땐 더 디테일해지긴 하지만.
한눈에도 같은 킷이라는게 딱 보일 정도로 둘 다 잘 나왔다.


뒷모습도 동일. 물론 일부분 디테일이 다르긴 하지만, 특징은 잘 살림. 종아리의 작은 버니어쪽이 달라졌네. 버니어인지 덕트인지.


특징적인 무장중 하나인 GN 소드 비교. RG가 몰드가 더 들어가서 디테일해졌고, 클리어 색도 더 맑고 선명해졌다. MG는 좀 탁해 보임.
RG가 이렇게 더 나은 면이 있어서 재밌다니까.


GN 롱 라이플 비교. 이건 되려 RG가 좀 뭉툭해 보여서 모양새가 애매하네. 파란색 부분이….
둘 다 손에 쥐어주면 멋지긴 하겠는데.


사자마자 빠르게 만들어봤던 MG 건담 엑시아 리페어 3였다.
MG 엑시아를 세 번이나 만들어서 조립은 좀 지겨울만 했지만, 그래도 오랜만이라 썩 재밌게 만들었다.
이런거 말고 이제 MG 더블오 4인방을 완성할 때가 됐는데…. 엑시아를 제외한 나머지 세 대를 언제 하나씩 모아보지?
시드 5인방도 아직 안 모았다. 있는 거라곤 윙 EW 버전 5인방뿐이네. 그것도 커스텀은 사지도 못하고.

덧글

  • 엑스트라 2021/12/26 18:31 # 답글

    근데 GN 소드.... 웬지 더블오라이저의 GN 소드의 디자인과 같다는 느낌...
  • TokaNG 2022/01/09 18:20 #

    저도 그렇게 보이는데… 막상 비교해보면 조금 다를껄요?
    같다 해도 같은 시리즈에 등장하는 거니 뭐.
  • 바이올렛 2021/12/28 00:52 # 답글

    2.0이나 RM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 TokaNG 2022/01/09 18:22 #

    스트라이크랑 윙은 용케 버전업이 나왔는데, 엑시아도 그럴까 싶어요.
    스트라이크는 설정처럼 프레임 통일화를 위해서라도 불가피했다 치지만….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4599
3073
248400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