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뉴 건담 - HWS. 장난감★이야기


반다이 클럽G로 나왔던 MG 뉴 건담 HWS다. 첫 예약 때 바로 샀었는데, 소체로 쓸 뉴 건담을 꺼내지 못해서 못 만들고 있다가 이번 이삿짐 정리하면서 꺼낸 김에 후딱 만들어봤다.
이사 와서 처음 만든 건프라다. 애타게 찾던 니퍼를 드디어 찾음.


대충 완성. 런너가 그리 많은 편은 아니라서 쉽게 만들었다.
사실 소체로 쓴 뉴 건담은 사이코 프레임 발동 모드로 놔두려고 가조립을 산 거였는데, 뉴 건담 소체를 또 사긴 그렇고, 사이코 프레임을 노출해봐야 뭐 이쁘겠나 싶어 마침 소체가 필요했던 HWS용으로 썼다. 가조립을 샀더니 게이트 정리가 엉망인 부분이 더러 있어서 게이트 정리하랴, HWS 파츠 만드랴 손이 좀 많이 가서 가볍게 만들려고 했지만 결국은 가볍지 않았다. 게다가 중고를 샀더니 황변이 와서 새 부품인 HWS의 새하얀색이랑 색 차이가 생겨서 본의 아니게 투톤이 되었네. 만들고 꽤 오래 전시한 듯.

무장들도 좀 쥐어보려 했는데, 커다란 실드를 달자마자 허리가 기우뚱, 팔이 주르륵 해서 냉큼 빼버리고 소체만 겨우.
뉴 건담 관절 엄청 낙지다. 중고라서가 아니라, 새걸 사서 만들었을 때도 낙지였다. 무릎은 거의 고정력이 없다시피 해서 들면 스르르…. 고관절도 스르르…. 팔은 뭐 하나 쥐어주면 스르르…. 아무것도 못할 정도로 심각한 낙지라서 가뜩이나 움직여주지 않는데 더 움직이기 싫어진다.

추가된 장갑들이 새하얀게 눈에 띈다. 헤비 웨폰 시스템이라는 이름에 걸맞지 않게 어딘가 빈약한 모습인데…. 처음 접하는 모습은 아니지만, MG는 유독 부실하게 느껴지네.


뒷모습. 원래 리어 스커트도 추가장갑이 있었던 것 같은데, MG에선 홀랑 빠졌다. 장갑만 따로 팔면서 이렇게 함부로 빼먹으면 곤란한데. 뒤는 어차피 잘 안 본다 이건가? 설정까지 무시하면서 돈 아껴먹으려고….
사람들이 그렇게나 기다리던 MG 뉴 건담용 HWS긴 하지만, 그리 좋은 반응은 못 얻었던 것 같다. 이따위로 만드니 당연하지.


가슴 장갑은 원래 어색하게 붕 뜨는 모양새였는데, 가슴 상단의 걸리적거리는 장식 다 잘라내고, 원래 덕트 부분에 끼워질 핀도 잘라내고, 대충 본드로 상판에 딱 붙여버렸다. 어차피 뉴 건담 두 개니까 딱히 장갑을 벗길 필요가 없어서 HWS를 고정시켜버림. 그랬더니 어색하게 남의 옷 빌려입은 듯한 핏은 가시고 그나마 안정적으로 보인다. 본드칠 하고 장갑 밀어넣으면서 콕핏 부분에 쓸려 본드가 뭍는 바람에 흉은 좀 졌지만.ㅜㅡ 눈에 잘 안 띄니까 괜찮아. 눈에 잘 안 띄긴, 겁나 눈에 잘 띄네.ㅠㅠ


아무튼, 안정감있게 착 달라붙긴 했지만, 장갑 자체가 좀 작은듯 해서 꽉 껴 보인다. 뉴 건담보다 몸통이 작은 하이뉴에 썼던 걸 고대로 써서 하이뉴에 맞춘 결합부품들이 정크로 남던데, 사실 몇몇 부분은 어디가 달라졌는지 알아채기 힘들 정도로 똑같아서 굳이 부품이 두 개일 필요가 있나 싶기도.


가슴 장갑은 오픈되면서 미사일 런쳐가 드러나는데, 열리는 각이 좀 답답하네. 부드럽게 열리지도 않고.

프론트 스커트는 두께 때문인지 일자로 반듯하게 떨어지지 않고 고간에 걸려서 보기 싫게 벌어져 있다. 쩍벌남처럼.
의도적인 디자인이 아니라 정리가 안되는 듯한 모습이라 썩 이뻐 보이진 않는다.


두꺼운 프론트 스커트 추가장갑에서는


빔 샤벨이 달린 서브암이 빼꼼 나온다. 빔 파츠도 좀 꽂아줄껄. 빔 샤벨은 팔뚝에 수납되는 그거랑 같은 크기인 듯.
어쨌거나 스커트에 서브암 기믹이 재현된 건 MG가 처음인가? 사실 HWS에 이런 기믹이 있었는지도 몰랐다. MG만의 오리지날 기믹은 아니겠지?


다리 장갑도 쓸데없이 오픈되긴 하는데, 이건 좀 사족 같다. 흉부처럼 미사일이 노출되는 것도 아니고, 왜 굳이…? 장갑 크기도 작아서 다리를 덮다 말았다.


소체만 외장을 덧씌운게 아니라, 무장도 외장이 씌워졌다. 실드는 몰라도 라이플은 아예 신규인 줄 알았는데, 이것도 기존의 라이플에 신규 부품을 덧씌우는 거였네.
기존과 전혀 달라지지 않는 바주카랑 핀 판넬은 굳이 찍어주지 않았다. 그것들을 꺼내지 않아도 이미 책상이 가득 찬다.


기존 라이플의 흔적이 거의 안 보이는 하이퍼 메가 라이플. 껍데기 좀 씌운다고 라이플 출력이 나아지긴 하나? 싶지만, 만화니까 가능하겠지.
기존의 라이플은 손잡이만 겨우 보인다.
가뜩이나 관절 부실해서 라이플 쥐어주면 팔이 흐느적거리는데, 큼지막한 껍데기까지 더해져서 라이플을 쥐어주면 팔을 잠시도 들고있지 못한다. 꽤나 쓸모없는 라이플인데?


접힌 형태로 달린 받침대는 가동식이 아니더라도 탈착식이나마 세워지는 줄 알았는데, 홈이 고정형이라 세울 수가 없다. 우째서??!
자꾸 삐뚤어지기만 하는게 귀찮아서 대충 본드로 붙여버림. 정말 쓸모없는 부분이다.


엄청 커지고 무거워진 실드. 팔에 달아주자마자 어깨며 허리며 골반 관절이 난리 부르스를 추길레 황급히 빼버린….
받침대라도 설치하지 않으면 절대 못 들고 있을 것 같은데… 작례사진들은 어떻게 찍은 거지? 관절을 보강했나? 받침대를 세웠다가 포샵으로 지웠을까?


하이뉴 건담처럼 실드가 전개되는 기믹이 있긴 한데, 이 상태로 하이뉴처럼 백팩에 장착하진 못하는 듯.
실드 형태로 접었을 때 고정력이 좋지도 않아서 자꾸 덜렁거리는데 이것도 꽤나 쓸모없는 기믹이다. 이런 전개기믹 삭제하고 고정력이나 좀 좋게 해주지.


뒤집어보면 안에 기존 실드가 보이긴 한다. 그냥 실드만 달아도 팔이 쳐지던데, 거기에 무거운 추가장갑까지 씌웠으니 버티는게 이상하지.
내꺼만 그런가, 진짜 관절이 멀쩡하게 버티는 부분이 없는데… 차라리 구판 MG들이 더 튼튼했던 것 같기도?


엄청난 양의 습식데칼도 들어있지만, 데칼따위…. 변태적인 카토키답게 자잘한 데칼이 진짜 많기도 하다.


노멀 뉴 건담과 함께. 꽤 두꺼운 외장을 걸쳤음에도 좀 더 육중한 맛이 느껴지진 않는다. 못해도 패딩정도 걸친 느낌은 날 줄 알았는데, 그냥 조끼나 걸친 수준? 기대했던 것보다 극적인 효과는 보이지 않는다. 그냥 이런게 나왔었구나~ 하는 것에 만족해야.


애초에는 진짜 여기에 사이코 프레임 발동 모드까지 더해서 세 개를 늘어봐야 하나 싶었는데, 그냥 이쯤에서 끝내기로. 뉴 건담 버카 자체에 좀 질린다. 처음에야 와~ 했지만, 흐느적거리는 관절에 주체도 못하는 무장들이 영 달갑지가 않네.

새로 이사한 방에 형광등이 세 개가 들어가는데, 하나만 켜지고 두 개가 불이 들어오지 않아서 새로 등 두 개를 사와서 갈았는데도 불이 안 들어오는게, 안정기가 나간 것 같은데…. 가뜩이나 용량 줄일 목적으로 저사양 어플 카메라를 쓰는데 방이 어두우니 자꾸 포커스가 나가서 사진 찍기가 여간 힘든게 아니다. 포커스를 잡아놔도 잠깐 사이에 흐려지면서 나가버리니 포커스 잡고 바로 찍어야 하는 수준인데, 포커스 잡고 앵글 맞추고 찰칵 하는 그 사이에도 포커스가 나가서 사진들이 대체로 흐려졌다.
밝은 방에서 안정적으로 찍어도 발로 찍는 사진인데, 이렇게 열악한 환경이라 더 포스팅이 귀찮고 그러네.
안정기를 빨리 사서 갈아야 되는데, 사는건 둘째 치고 갈아 끼우는 것도 귀찮….


어쨌든, 이사 후 첫 프라질 MG 뉴 건담 HWS였다.
RG 뉴 건담도 HWS를 달아줘야 하는데, 그건 소체부터 구해야…. RG는 MG보단 낫겠지? 소체도 MG보다 나았으니.

미개봉탑을 쌓아올리고 이제 겨우 하나 깠는데, 그새 둘, 아니 세 개가 더 추가되었다.
아슬아슬 피사의 탑 같은 미개봉탑을 언제 무너뜨리나.
이러다 만들어서 무너뜨리는게 아니라 그냥 와르르 무너질 판이다. 실제로도 정리중에 한번 무너졌….

덧글

  • tarepapa 2021/12/13 12:34 # 답글

    애초에 하이 뉴는 HWS는 장착도 안했는데 먼저 입혀서 정작 원주인인 뉴에게 입혀놓으니 뭔가 붕 뜨게 되었죠 & 프론트 스커트 숨은 손은 오리지널일겁니다.
  • TokaNG 2021/12/26 09:35 #

    오리지널 기믹이었군요. 그덕에 스커트가 쓸데없이 두껍고 무거워져서 달아주기 좀 성가시던데.
    하긴, 그거라도 없었으면 더 별로일뻔 했지만.
    반다이 건프라 특유의 견고함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엉성한 킷이라 만들면서 깜짝 놀랐습니다.
  • 바이올렛 2021/12/14 08:30 # 답글

    저도 분명히 만들 기억은 있는 것 같은데... 왠지 남의 옷을 입은 듯한 느낌이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처분을 했던...ㅋ
  • TokaNG 2021/12/26 09:36 #

    걸리적거리는 부분 다 잘라내고 본드로 붙여버리니 그나마 낫긴 합니다.
    이건 진짜 반다이가 설계를 너무 대충 한 것 같아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8504
3108
254631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