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코스모스 MC01 엘비스. 장난감★이야기


럭키캣이라는 업체에서 나온 마이크로코스모스 MC01 엘비스… 라는 제품이다.
이름이 쓸데없이 길지만 결국은 볼트론이니 이하 그냥 볼트론.
발매소식을 접하고 곧장 예약하고, 발매되고 곧장 받았다. 그리고 묵혀두다가 이제야 포스팅.
꽤 작은 박스에 볼트론 가슴의 문양이 뙇! 그려져서 강렬한 인상을 풍긴다.


박스 양옆은 합체된 모습과 박스로 변신한 모습이 각각 담겼다. 뒷면은 별거 없음.
볼트론인데 사자모습이 아닌 박스형태가 담긴게 특이하다.


박스안 내용물은 이정도. 블리스터 포장에 단촐하게 담긴 소체와 비닐에 대충 담긴 무장들, 매뉴얼 한 장이다.


매뉴얼은 사자모습과 박스형태로 변신하는 과정이 아주 작게 그려져있다. 눈이 침침해서 보이긴 하나…. 사자야 대충 다리만 펼치면 될 것 같긴 한데 박스형태는 좀… 손이 많이 갈 것 같네.


빠르게 소체부터 확인. 머리통의 노란 귀랑 날개는 접혀있어서 펴줘야 한다.
궁극 볼트론을 베낀 타이탄 볼트론의 형태를 작은 사이즈에도 잘 재현했다.


타이탄 볼트론은 비변형이라 사자다리는 대충 장식으로 남겨둔 정도가 끝이긴 하지만.
럭키캣 볼트론은 이걸 작게 축소하면서도 분리, 변신까지 재현해서 더 재밌는 제품이다.


뒷모습에도 다리가 주렁주렁.
날개사이의 숫자 1은 마치 알파벳 T 처럼 보인다. 1로 보기에는 방향이 거꾸로인 것 같은데… 진짜 T 아냐?

작은 사이즈라 합금까지는 기대하지 않았는데, 뜻밖에 합금이 조금 있긴 하다. 허벅지랑 날개 등 만져보면 특유의 차가운 느낌이 좀 있음. 무게감도 어느정도 있고.


얼굴은 좀 얼빵하게 생겼다. 눈동자가 너무 땡그랗게 그려져서 그런가, 조형이 선명하지 않아서 그런가. 워낙 작아서 더 섬세하게 표현하긴 힘들었을 것 같지만, 아이라인이라도 그려주면 좀 나아질까 싶고.

가슴 문양의 테두리는 타이탄과 달리 회색으로 칠해줘서 훨씬 보기 좋다. 은색이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이거라도 어디. 어지간한 부분은 실버를 회색으로 표현하긴 했다. 문양 색도 타이탄과 다르게 원작에 충실하게 잘 칠했네.


변신기믹 덕에 고개가 위로 상당히 젖혀진다. 마스크를 감싸고 있는 턱주가리가 검은색이라 사자로 변신하면 아래턱만 까매서 어색하겠다. 왜 저기는 도색을 안해줬지?


이 제품의 티. 빨간색 2호기와 녹색 3호기의 넘버가 서로 바뀌었다.
샘플사진 봤을 때만 해도 정식제품 때는 제대로 내주겠지 싶었는데, 그런거 없고 그냥 고대로, 2와 3이 바뀐채 나왔다.


다행히 나사 두 개만 풀면 간단하게 교체 가능해서 제일 먼저 넘버부터 바로잡고 봄.
해당 나사에 맞는 드라이버가 한쪽이 깨져서 헛돌까 걱정됐었는데, 무난하게 교체하긴 했다. 우려대로 몇 번 헛돌아서 나사머리가 좀 뭉게지긴 했지만. 드라이버 세트를 세로 산다는걸 자꾸 깜빡해서 깨진 드라이버를 아직 쓰고 있네.


번호판 바꾸는김에 사자로 변신도 해봤다. 대가리는 크고 골반이 작아서 다소 우스꽝스러운 모습이다. 뒤로 갈수록 좁아지는 바디라인이다.


사자로의 변신은 예상대로 다리면 쭉 펴면 되는거라서 간단한데, 접혀있는 꼬리 펴는게 여간 성가신게 아니다. 이쑤시개 같은 도구를 써야만 겨우 펼 수 있을 정도로 협소한 곳에 차곡차곡 잘 포개져 있다. 그래도 아이디어 좋고 기믹도 재밌네.
다리는 좌우로 벌어지기도 해서 꽤 자유도가 좋은데 발목이 안 돌아가서 접지에는 한계가 있다. 발바닥을 붙이려면 다리를 가지런히 모아야 하고, 조금이라도 폼 잡으려고 벌리면 접지는 포기하고 대충 기우뚱거리며 서있게 냅둬야 함.
그리고 사지 머리가 상하로는 꺾이는데, 좌우로는 움직이지도 않고 회전조차 되지않아 움직임에 제약이 많다.
이건 합체했을 때도 꽤 거슬리는 부분이다. 손목에 해당하는 부분의 관절이 1차원적이라 포징에 상당히 애를 먹게 된다. 좌우로 꺾이는건 몰라도 회전정도는 해줬어야….

팔을 사자로 변신해보는 것도 꽤 귀찮길레 나머지는 패스하는 걸로.
팔 한쪽, 다리 한쪽을 변신해볼껄 그랬나…?


십왕검과 스페이스 커터. 실드 아니고 커터다. 매번 볼 때마다 헷갈리긴 하지만.
십왕검은 핀이 있어서 적사자 입천장에 뚫린 구멍에 꽂아 튼튼하게 쥘 수 있다. 손등 가드는 구현되지 않았지만. 타이탄 볼트론도 십왕검의 손등 가드는 안 만들었던데, 그걸 고대로 가져오나.
스페이스 커터의 손잡이는 비닐에 들어있는데, 비닐 뜯기가 귀찮아서 안 끼워봄.
단색이긴 하지만, 맥기로 반짝거려서 썩 이쁘다. 색분할을 위해 파츠를 나누거나 도색해주기엔 무리였을까.


애초에는 럭키캣 볼트론을 받으면 타이탄 볼트론과 나란히 세워 비교해보려 했는데, 아직 이삿짐을 다 풀지 않아서 볼트론 찾기도 힘듦이다. 이건 예전에 찍은 사진.
어느박스에 뭘 넣어놨는지 알면 금방 꺼낼 수 있을 텐데…. 박스 몇 개를 해체해도 아직 니퍼도 못 찾고 있는 현실이다. 타이탄 볼트론은 니퍼보단 크긴 하지만.
크기가 커서인지 그냥 서있기만 해도 럭키캣 볼트론보다 위압감이 넘친다.


오프로 볼트론과 거의 동시에 발표되어서 임팩트는 덜했지만, 나름 썩 볼만한 럭키캣의 마이크로코스모스 MC01 엘비스, 볼트론이다.
이사와서 첫 장난감 포스팅인데 평소보다 더 대충.
산더미처럼 쌓인 박스들을 보니 정신이 아득해져서 영 의욕이 안 생기는 요즘이다.
지름도 함부로 못하겠는 시기고.
매일매일이 딱히 불만스러운건 아닌데, 딱히 만족스럽지도 않아서 신이 나지 않는 요즘이다.
새 장난감을 까면서도 참 두근거리지가 않네.

포스팅 할 장난감은 아직 많은데….

덧글

  • 바이올렛 2021/11/29 10:08 # 답글

    이사짐 정리하면서 하나씩 꺼내보는 것도 재미가 솔솔할 것 같습니다.^^
    럭키캣 기대 이상으로 잘 나온 것 같더라구요.^^ 비변형의 타이탄 제품을 그대로 축소해서 분리, 변형까지 구사해 내다니...
  • TokaNG 2021/12/01 00:32 #

    이삿짐 정리하면서 프라탑에 가려져 보지 못하고 있던 만화책은 오랜만에 실컷 보고 있습니다. 프라들은 여기저기 박스에 마구 담아둔걸 다시 정리하고 싶은데, 감히 엄두가 안 나네요.
    럭키캣은 진짜 마음에 듧니다. 하나 더 사고 싶을 정도로.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7509
3265
2375879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