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브레인 단쿠가. 장난감★이야기


기가브레인 단쿠가다. 뭔 제품인지도 모른채 그냥 스타일이 이뻐서 사봄.
카페에 매물로 나온 것을 사려는데, 아는 정보가 너무 없어서 사진을 요구하니 판매자가 늦은 시간에도 친절하게 찍어 보내줘서 안심하고 샀다.
일단 완성품 만질 때 라텍스 장갑을 낀 걸 보니, 품질은 보증되는 것 같았음. 킷 자체의 품질 말고 험하게 굴리진 않았겠구나… 하는.
단쿠가도 초혼 F.A처럼 비변형으로 하나쯤 갖고 싶었는데, 초혼 F.A는 안타깝게도 라인업이 끊긴 것 같고, 대체품으로 삼기엔 딱일 것 같았다.


박스 전면 한켠에는 아주 작은 창이 뚫려서 제품을 확인할 수 있는데, 판매자가 킷을 비닐로 한번 싸줘서 제대로 보이진 않는다.


박스 뒷면은 흔한 완성품 구성. OVA판의 큼지막한 날개도 들어있다.


구성품은 스티로폼 상자에 차곡차곡 담겨있다.


큼지막한 날개는 박스 뒷면에 포개져 들어있고,


날개를 걷어내면 또 작은 홈에 단공포가 들어있다.
특이하게 매뉴얼은 안 들어있네. 딱히 매뉴얼이 필요할 것 같은 구성은 아니긴 하지만.
혹시 누락된 건가?


소체를 꺼내봄. 귀찮지만 별도로 들어있던 단공포정도는 달아줬다.
프로포션이 굉장히 독특하다. 과도하게 오바스러운 라인이 오바리 스타일을 최대한 살린 것 같다.
다리는 길죽길죽하고, 어깨는 떡 벌어지고, 머리통은 깨알 같다. 정말 특이한 체형이다. 그럼에도 이상하다기 보다는 스타일리쉬함.


뒷모습. 적나라한 나사구멍이 더러 보이긴 하지만, 썩 괜찮은 뒷태다.

구입하기전에 재질도 물어봤었는데, 은근히 합금이길 기대했지만 역시나 받아보니 가볍디 가벼운 연질의 pvc였다. 구매후 택배를 기다리는 동안 찾아본 리뷰에선 무게감이 꽤 느껴진다길레 속이 꽉 찬 피규어라 묵직한가 싶었는데, 딱히 그렇지도 않았다. 흔한 로봇혼 정도의 무게. 크기에 비해선 가볍게 느껴진다.

등짝에 달린 단공포는 관절이 지나치게 부드러워서 주체가 안되는 수준. 막 제멋대로 기울어질 정도로 헐렁한건 아닌데, 살짝만 건드려도 휙 꺾일 정도라 만지기 조심스러워진다.


작지만 꽤 잘생긴 얼굴. 동글동글하게 생겨서 호불호는 갈리는 것 같은데, 개인적 취향에는 잘 맞는다. 머리에 우뚝 솟은 런쳐부는 흡사 박쥐귀처럼 생겨서 조금 우스꽝스럽기도 하다.
머리는 작고 목은 길어서 모델 라인이네.


머리는 이후에 기가합금이라는 라인업으로 파이널 단쿠가가 새로 나오면서 리뉴얼된 모양인데, 박쥐귀 같던 런쳐가 늑대귀처럼 뾰족해지고 마스크도 훨씬 샤프해진게 멋져지긴 했다.


훨씬 익숙한 모습의 머리통이다. 사실 물건을 받기전에 리뷰를 찾아보니 대부분이 이 머리길레 이게 기본인 줄 알았다.
사진 출처는 https://bbs.ruliweb.com/family/242/board/300087/read/14801747 <- 여기.


바디에 적용된 모습도 아주 멋지다. 이 머리통이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박쥐귀(?) 머리도 그리 나쁘지 않음.


팔은 묘하게 사선으로 달려있어서 근육 때문에 차렷도 못하는 헬스보이를 보는 것 같다. 팔 생김새 자체는 울퉁불퉁 이쁜데, 어깨가 달린 모습이 왜 이모양이지?
정직한 차렷이 되지 않아 싫어하는 리볼텍 닮았다. 리볼텍은 포징 자유도라도 좋긴 하지만.
팔도 팔이지만, 고관절도 벌어지는 관절이 없어서 쩍벌자세조차 못하는 정직한 스탠딩 자세인데… 착 붙어야 보기 좋은 팔은 쩍 벌어지고, 쩍 벌려야 간지나는 다리는 정직하게 뻗어있으니 이게 무슨 일인가 싶다. 바디라인이 이미 역동적이라 관절을 거의 움직이지 않고도 충분히 역동적인 자세가 나오긴 하지만, 관절 자유도가 너무 제한적이다.


그래서 어깨와 고관절에 개조를 가한 작품도 있었는데, 딱 보기 좋은 모습이다.
과도하게 벌리고 있던 팔도 어느정도 모이고, 너무 경직되어 있던 고관절도 어느정도 벌어져서 한결 힘있는 포즈가 가능해졌다.
다소 짧게 느껴졌던 팔도 어깨에 관절을 새로 심으면서 조금 길어져서 비율이 더욱 좋아졌네.
출처는 역시나 https://bbs.ruliweb.com/family/242/board/300087/read/14801747 <- 여기.
개조가 참 잘되었다. 머리통도 더 보기 좋은 그것이고. 내것도 이랬으면 좋겠네.
어릴 때 같으면 나도 마음에 안 드는 부분에 과감하게 개조를 시도해봤을 텐데, 이제는 매사 귀찮기도 하고 효과적인 개조를 하기 위한 머리도 잘 안 돌아가서 무리.
누가 대신 개조 해줬으면.


발이 날카롭게 생겨서 아주 멋지다.
가변형 제품에서는 랜드 라이거, 랜드 쿠우거가 변신하는 발이 멋지면서도 좀 뭉툭한 면이 있었는데, 비변형이라고 아주 과감하게 날카로운 발끝을 선보였다.
다른데도 멋지지만 특히 다리가 아주 멋지네.


무장은 꽤 푸짐… 해 보이지만 실제론 푸짐하다고 하긴 애매.


다이건과 단공검, 그리고 단공광아검… 이라고 하는, 단공검보다는 좀 더 길고 핑크빛을 띄는 것이 들어있다.
이거 수왕 단쿠가에도 들어있던 건데, 수왕의 오리지날 무장이 아니었구나. 난 또 카피만 하기엔 무안해서 뭐라도 차별화를 준다고 오리지날을 가미한 서비스 무장인 줄 알았네.
그리고 교체용 손 두 개.


다이건은 빈 손잡이와 오른손으로 쥔 손잡이, 왼손으로 쥔 손잡이가 각각 들어있다.
기본 손잡이에 쥐는 손만 따로 들어있는게 아니라, 손잡이를 일체형으로 찍어내다니. 나름 신선한 방법이다.
처음엔 저 손잡이와 일체형인 손들이 권총을 쥐고 있는 모습인 줄 알았다.


그리고 다이건은 소체가 랜드 라이거와 랜드 쿠우가로 분리되지도 않는데 총만 분리된다. 이건 무슨 경우지?
이러니 괜히 무장이 푸짐해 보이지.


단공검과 단공광아검은 손잡이가 한손 쥐기와 양손 쥐기가 각각 들어있어서, 선택해서 꽂아 쥘 수 있다. 손잡이에 홈이 있어서 칼날이 엉뚱한 곳을 향하는 것은 방지할 수 있을 듯.
참 쓸데없이 무장을 조각조각내서 쓸데없이 푸짐해 보이게 한다.


그리고 별도로 이글파이터가 들어있긴 하다. 뜬금없이 왜죠?
역시나 비변형 이글파이터라 날씬하고 이쁘다. 통짜 합금이라 작은데도 무개감이 좀 있다.


수왕모형 단쿠가와 함께. 센티넬 단쿠가를 그대로 본뜬 수왕모형 단쿠가도 처음 봤을 땐 되게 스타일 좋고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기가브레인 단쿠가 옆에 서니 무식하게 둔해 보이기만 한다. 이번엔 저번에 둘러보기만 할 때완 달리 허벅지도 뽑아줬는데.
허벅지가 연장됐음에도 불구하고 묘하게 다리가 짧아 보인다. 기가브레인 단쿠가가 너무 길어서 상대적인 착시효과인가? 발도 참 못나 보이네.
합금이 두둑한 덕에 무게감은 좋지만, 그것 외에는 이상하게 전처럼 멋져 보이지가 않는다. 분명 센티넬 제품이랑 별 차이 없는 그거 맞지?

수왕 단쿠가는 오랜만에 꺼냈더니 그간 움직이지 않았음에도 관절들이 낙지가 되기 시작해서 자꾸 휘청거리며 넘어간다. 관절 낙지화는 안 움직인다고 막아지는 그런게 아닌가보다. 황변처럼. 완성품 보관 참 까다롭네.


부위별로 뜯어보면, 역시 발은 뾰족한 기가브레인의 발을 뭉툭한 발이 당할 수 없다.
변신기믹 때문에 끝은 뭉툭하고 크기만 해서 새삼 부자연스러워 보인다.


상체는 역시 수왕 단쿠가가 듬직하긴 하네.


수왕 단쿠가는 날카롭고 각진 중년의 인상이고,


기가브레인 단쿠가는 앳된 미소년 같은 느낌이다.


수왕에는 포효하는 얼굴이 들어있는 것도 다르다.


이글파이터. 수왕 단쿠가도 매뉴얼이 없어서 대충 손 가는대로 변신해서 제대로 했나 모르겠네.
수왕의 이글파이터도 나름 날렵하게 잘빠졌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비변형의 날렵함에는 못 당한다. 저게 진짜 이글이지.


기가브레인 단쿠가가 너무 스타일리쉬하니 수왕 단쿠가가 상대적으로 꿀리는 느낌이다. 관절이나 재질 등 성에 안 차는 부분도 많지만, 스타일 하나는 진짜 좋다.


그래서 이건 또 언제 만들지 기약이 없어졌다. 슈미프도 빨리 만들긴 해야 하는데, 빨간색 부분을 스티커 말고 도색해주고 싶어서 또 차일 피일 밀리는중. 슈미프 스티커에 대한 악평이 워낙 자자해서 가급적이면 쓰고 싶지 않아진다.


뜻밖에 손에 들어온 기가브레인 단쿠가. 다른것보다 쩍벌 팔이 매우 아쉽긴 하지만, 워낙 스타일이 좋으니 참아봄. 이런 모습이 보기 싫어서 리볼텍 라인을 안 모으긴 하지만, 이건 조형면에서 리볼텍과는 넘사벽이니.
사실 리볼텍 단쿠가도 사볼까? 하고 잠깐 검색해봤는데, 애써 참았다.
리볼텍은 사진으로 보면 상당히 멋져서 사고 싶은 욕구가 뿜뿜 하지만, 재질이나 디테일이 그다지 만족스러운 정도가 아니라서 괜히 필 받아 샀다가 또 후회할 것 같다.

비슷하게 스타일리쉬한 초혼 F.A로 단쿠가가 나온다면 더할나위없이 좋겠구만.

덧글

  • 바이올렛 2021/09/15 16:41 # 답글

    생소한 라인이군요. 우락부락 포징만 잘 잡으면 멋지겠습니다. 수왕은 벌써 헐렁해지는가 보군요.(진작 처분하길 잘한건가?ㅋ)
    (창렬스러운)슈미프도 가지고 계시는군요. 슈피프에 스티커가 있었던가요?
  • TokaNG 2021/09/18 11:50 #

    바이올렛님도 슈미프 단쿠가 만들지 않으셨…?
    나 싶어 바이올렛님 리뷰를 다시 보니 스티커를 안 붙이셨었네요. 그래서 까먹으신 건가….
    수왕이 오랜만에 다시 보니 처음 봤을 때처럼 멋지질 않네요.
  • 알트아이젠 2021/09/21 09:04 # 답글

    리볼텍 빅 사이즈같은 프로포션이지만, 구성이 풍성한건 마음에 들더군요.
    가능성은 없지만 리볼텍 단쿠가도 저렇게 DX판같으게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리볼텍 중에서도 명품에 속하는 녀석이라서요.
  • TokaNG 2021/09/27 09:19 #

    리볼텍 단쿠가 검색해서 알아보니 가격대가 다들 높게 책정되었더라구요. 프리미엄이 붙은 건가?
    리볼텍 가격 치고는 비싼 느낌이라 사볼까? 하는 생각이 쏙 들어갔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4560
3542
2333144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