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혼 에반게리온 이호기(들). 장난감★이야기


로봇혼 에반게리온 시리즈, 마지막으로 이호기다. 우선은 구판.


박스 뒷면. 질주하는 모습의 에바가 인상적이다.


구성품은 전 시리즈들과 다르지 않음.


소체. 새빨간 바디색이 인상적인 이호기다. TV판에 비하면 다소 약해진 듯한 색깔인데… TV판은 팔이 노란색이라 전체적으로 난색을 띄어서 정말 강렬했었다. 파란색과 흰색으로 한색이던 영호기와도 아주 대조적이었고. 초호기는 둘을 섞은 보라색이라 설득력이 있었는데 신극장판에선 그런 재미는 없어졌네.


이 모습도 로봇혼으로 볼 수 있으면 좋으련만. 금형재탕이 아닌 TV판 프로포션으로 제대로.

이번에는 기본으로 달려있는 손이 전력질주를 위한 차렷 자세를 취할 때의 손이다.
이쯤 되면 기본 손이 무슨 기준으로 달려있는지 모르겠다. 그냥 에바 특유의 살짝 구부린 손으로 통일하지. 차렷자세 한번 찍자고 손을 바꿔주기도 귀찮은데….


뒷모습. 앞선 에바들과 같아서 더 보탤 말이 그다지 없다.


영호기, 초호기와 달라진 거라곤 색깔 말고는 머리가 대표적.


부속은 이만큼. 이호기가 첫등장할 때 달고 나왔던 비행장비인 S형 장비가 포함되었다.


교체용 손은 네 쌍과 한짝으로 전작들인 영호기, 초호기보다 한 쌍이 적네.
A.T 필드를 찢는 손이 빠졌다. 이호기는 A.T 필드를 찢은 적이 없던가? 영호기도 딱히 기억나진 않지만.


S형 장비는 어깨뽕과 팔뚝의 날을 교체하는 파츠가 들어있다. S형 장비가 임팩트가 크긴 했나, 신극장판 버전 이호기는 나오는 제품마다 다 포함되네. 조립식인 코토제 빼고. 벌써 넥스 엣지, 쓰리제로에 이어 세번째다. 그리고 더….


무장은 석궁과 스피어, 나이프 두 자루가 들어있는데,


석궁은 견착대가 접히지 않고,


스피어는 날이 접히지 않는다. 접으려고 하니 날이 툭 빠지길레 탈착식으로 재현했나? 싶었는데, 그런 것도 아니고 그냥 빠질 뿐이었다.
나이프야 별다른 기믹이 필요치 않고. 나이프 수납을 재현한 어깨뽕은 초호기도 없었으니 기대하지도 않았다. 아쉽긴 하지만.


그리고 신판 이호기. 박스아트부터가 대놓고 S형 장비를 활용한 낙하모습이다.


박스 뒷면.


역시 작게 뚫린 창으로 빼꼼 드러난 소체를 확인 가능하다. 이만큼 보여준다고 불량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아주 박스 자체가 투명해서 내용물이 훤히 보이는 픽스가 미개봉 상태에서도 구성품 확인하기는 좋았지. 마스크 도색미스로 악명높은 컨버지가 본받아야 할 패키지였다.


구성품은 역시 동일.


소체도 별 특이할 것 없는 에바 이호기다.
이건 또 기본 손이 무장을 쥐는 손이네. 신판은 기본손이 통일된 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니었다. 애매하게 왜 무장 쥐는 손을….


뒷모습. 특이할것 없음.


머리는 역시 잘나왔다.


부속은 이만큼. 여기도 S형 장비가 당연히 들어있다. 박스아트부터가 그랬으니.
구판 로봇혼이랑 구성이 거의 똑같네. 부속품 구성이 구판, 신판 똑같은 건 이호기가 처음이다.


다른게 있다면 교체식 손 개수 정도. 무려 여섯 쌍이다. 구판보다 한 쌍 하고도 한짝이 더 많다.


S형 장비. 한번 달아보긴 해야 할 텐데….


무장 구성은 똑같지만,


석궁은 견착대가 접히고,


스피어는 날이 접힌다. 탈착식도 아닌 가동식으로.
스피어 길이가 묘하게 구판보다 짧아 보여서 확인해보니,


견착대가 길어지기도 한다. 이번엔 탈착식으로. 이런 기믹까지 재현하다니, 역시 신판이 좀 더 노력했네.


구판 로봇혼과 함께. 실제로 보면 빨간색이 좀 다른데, 사진은 비슷하게 보이네.


정면은 물론, 뒷면도 특이할 것 없는 로봇혼 에반게리온이다.
앞서 두 번이나 봐와서 이제는 익숙한 투샷이다.


유독 이호기를 찍을 때 초점이 갈 곳을 잃는데… 색이 빨개서 그런가? 평소에도 사진을 잘 찍는 편은 아니었지만, 초점이 막눈으로 보기에도 휙 나가는게 보여서 흐려지기전에 급하게 찍느라 더 대충 찍게 된다.
암튼, 옆모습도 늘씬하니 이쁜 에바들이다. 신판은 허벅지가 살짝 휘어서 대충 세워도 각선미가 매끈하게 빠진다. 구판은 좀 경직된 모습이네.


프로포션을 빼면, 머리는 가장 비슷하게 생겼다. 눈이 구판은 옅은 녹색인데 신판은 메탈릭인 것과, 머리의 하얀 띠가 구판은 도색인데 신판은 색분할인 정도가 좀 다르긴 하지만.


스피어는 신판이 기믹이 충실해서 멋지긴 하지만 구판이 색은 좀 더 화려하다.
신판은 기본색도 구리고 너무 심심하게 칠해졌네. 그래, 이럴거면 기믹이라도 충실해야지.


석궁은 또 신판 색이 더 마음에 드네.
초호기도 그랬지만, 무장 도색이 일관적이지 못하고 하나씩 바꿔야만 어울리게 칠해졌다.
나이프는 손잡이가 신판에서 좀 더 가늘어졌을 뿐, 생긴 것도, 도색도 거기서 거기.


S형 장비의 부스터는 신판에서 커진 소체 크기만큼이나 조금이나마 커졌다. 팔쭉에 다는 보조익도 좀 더 커지고. 구판의 보조익은 너무 소심하게 삐죽 튀어나온 느낌이네.

RG는 이호기를 아직 사지 않아서 같이 찍을 수가 없었다. 이호기를 싫어하는 편은 아닌데, RG 에바가 연달아 만들기엔 조립과정이 너무 같아서 질릴 것 같아 텀을 두고 만든다는게 여지껏…. 빨리 사서 만들긴 해야겠다.


박스샷.


옆면의 엉거주춤한 에바 스탠딩 이미지가 일관성 있어서 좋다.
구판은 박스가 너무 낡아서 좀 속상하네. 박스에 연연하진 않는데, 시리즈가 되면 다른 시리즈들과는 좀 비슷했으면 해서.


영호기부터 이어지던 로봇혼 에반게리온 구판 신판 비교가 끝났다.
가동률 비교도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로봇혼 가동률이야 워낙 좋은 편이니 굳이 움직여볼 필요가 있을까 싶고.
매뉴얼을 슬쩍 보니 신판은 팔꿈치쪽이 살짝 빠져 연장되면서 가동률을 극대화하고 있던데, 구판도 그런가? 굳이 그러지 않아도 충분히 굽혀질 것 같던데.

이제 에바 시리즈는 RG 이호기를 만들면, 에바 프레임들을 만들면 다시 또 보겠다.
에바 프레임, 조립이 너무 간단해 보이니 되려 자꾸 미루게 된다.


요즘 포스팅 하나 하려면 별거 없는 사진 몇 장 대충 찍는데도 한 시간이 훌쩍 지나버리고, 포스팅을 하는데도 몇 자 적지도 않는데 한두시간이 후딱 가버려서 여간 힘든게 아니다.
이렇게 대충 하는 포스팅도 시간이 오래 걸리고 피곤한데, 사진 수십 장을 기깔나게 찍고 편집까지 해서 정성스럽게 포스팅하는 분들은 어떤 시간대를 살고 있는 거지?
정신과 시간의 방에 사시나….
하루 24시간중에는 도저히 불가능해 보이는데.

포스팅도 못한 킷들이 자꾸 쌓여간다.

덧글

  • 바이올렛 2021/08/31 14:58 # 답글

    구판은 제가 보내드렸던 녀석인 것 같은데 지금보니 박스가 많이 낡았군요. 나름 애지중지 보관했었는데...ㅜㅜ
    조립이나 사진을 찍다가 한곳에 몰입하게 되면 작업속도도 느려지고 대신 시간은 후딱 지나가 버리죠. 그러다보면 지치고... 나이가 들었단 증거일까요?ㅠ_ㅠ
  • TokaNG 2021/09/05 01:57 #

    사실 박스에 그리 연연하는 편은 아닌데, 시리즈를 늘어놔보니 유독 신경이 쓰이긴 하네요. 시리즈가 없는 단품이었으면 그러려니 할 것을.
    진짜 나날이 점점 더 게을러지는 것 같습니다. 예전엔 디카로 찍고 컴퓨터 켜고 포토샵으로 보정하고 포스팅 중간중간 개그짤방도 넣고 다 했었는데.
    요즘은 모바일로만 포스팅을 해서 더 그런지도….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1560
3542
233314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