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스펙 레이즈너(들). 장난감★이야기


혼스펙 레이즈너, V-MAX 버전이다. 간만에 혼스펙 레이즈너 중고매물이 보이길레 집에 있는 거였나? 싶었다가 박스아트가 다르길레 없는 거였구나 싶어 냅다 삼.
더블오 건담으로 치면 트란쟘 같은 그딴 버전인가? 레이즈너 애니를 좀 보다가 지루해서 때려쳐서 잘은 모르겠네. 초반만 잘 넘겼으면 재밌었으려나.


일반 레이즈너와 달리 이것도 혼웹 한정이라 특유의 카톤박스에 한번 더 싸여있다. 혼웹제품 몇 사긴 했지만 카톤박스는 이걸로 세번짼가… 네번짼가. 일단 박스가 패키지보단 튼튼해서 보관하기 좋으니 반갑긴 함. 내용물이 뭔지 알아보기 힘든게 에러지만.
카톤박스 덕분인지 꽤 오래 묵은 중고임에도 패키지 박스는 그런대로 멀쩡하다.


박스 뒷면은 흔한 완성품의 그것. 구성품과 동시리즈의 레이즈너 Mk.2도 소개되고 있네. 판매자가 레이즈너 Mk.2도 같이 팔고 있었는데, 같이 살 수 있었다면 좋았을 것을 하나만 겨우 사기도 벅차서…. 중고거래가 늘 아쉽다. 지난번 로봇혼 잉그램 2호기도 그랬고.


구성품은 본체가 든 블리스터와 흑백 매뉴얼 한 장.


블리스터는 다시 소체와 베이스, 2단으로 나뉜다. 베이스와 함께 백팩, 라이플 등 무장도 같이 들어있네.


소체는 프레임만 있는 바디를 중심으로 일반 버전 외장과 V-MAX 버전 외장이 좌우로 나열되어서 취향껏 씌울 수 있다. 혼스펙 특유의 포장방식이라 괜히 풍성해 보인다. 드라고나 시리즈도, 에반게리온도 같은 방식의 포장이었다. 엘가임만 빼고….


프레임뿐인 소체만 꺼내봄.
판매자가 미리 고지를 하긴 했지만, 황변이 매우 심하다. 어깨랑 팔 하박, 사이드 스커트 등이 황변의 희생양들.
황변이 있다고는 알았지만, 이정도일 줄은 예상 못했는데….


특히 팔 하박은 전체가 고르게 황변이 온 것도 아니고 얼룩덜룩 이상하다. 마치 담배연기에 찌든 듯 한…. 판매자는 비흡연자라고 했는데? 담배연기에 찌든 만화책에서 보던 얼룩을 완성품에서 보네.
얼룩진 황변을 제외하면 전체적인 상태는 아주 좋음. 흐느적거릴 수 있는 관절도 묵은 세월에 비해 튼튼한 편이고.
가슴과 팔 관절, 그리고 하체에는 허벅지부터 종아리에 이르기까지 발 빼고 죄다 합금인 덕에 크기에 비해 무게감도 썩 좋다. 작지만 묵직한 무게감에 혼스펙 산다니까.


외장은 앞서 말한 바와 같이 두 가지. 새파란 일반 외장과 좀 더 짙은 색에 펄도색이 더해진 V-MAX 버전 외장이다. V-MAX 버전 외장에는 반짝이는 라인도 그어져 있다.
그런데 저 짙어진 색이 황변이 온 사이드 스커트 색이랑 비슷한데, 원래 저 색이었을까? 그냥 펄도색만 했을 뿐인데 황변이 와서 색이 달라진 걸까? 의심스러워진다. 펄이긴 하지만 도색된 파츠니까 황변이 오진 않았겠지.


외장은 설정대로 오픈되기도 한다. 무릎쪽도 열리긴 하는데, 손톱도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딱 붙어있어서 칼끝이라도 밀어넣지 않으면 열기 힘들 것 같다.
V-MAX 버전 외장의 짙은 색을 황변을 의심한 이유가 종아리 안쪽 장갑 때문. 분명히 같은 파츠일 텐데 V-MAX 버전에만 황변 쎄게 와서 색이 다 날아갔다. 왜지?

프레임에 외장을 씌우는 방식이긴 하지만 프레임에도 보이다시피 일부 외장이 달려있어서 목덜미, 사이드 스커트, 발목 커버 등은 V-MAX 색을 띄지 못한다. 주먹도 두 쌍 한 세트만 들어있어서 V-MAX 버전 불가. 그래도 용케 어깨랑 가슴, 뒤통수, 프론트 스커트까지는 색이 재현되네.


머리에 있는 콕핏에는 파일럿이 탑승 가능하다. 레이즈너가 워낙 작은 로봇이라 사이즈가 HG급으로 작은데도 파일럿은 꽤 큼. 스케일이 어느정도나 되려나? 1/72쯤? 파일럿이 큰 덕에 도색도 꽤 세세하게 잘 되었다.


그리고 예전에 샀던 일반판도 있다. 박스가 꽤나 낡았다. 모서리부분이 다 벗겨져서 하얗게 일어났네.


박스 뒷면. 중앙의 이미지가 V-MAX 버전보다 더 V-MAX 스럽다.
역시 구성품과 제품 특징 등이 나열되었다.


혼스펙 일반판은 전면 커버를 열고 내용물 확인이 바로 가능해서 좋음. 드라고나 2, 3 등 혼웹 상품들은 그렇지 않아서 아쉬웠는데. 바로 위 V-MAX 버전도 그렇고.


블리스터를 감싸고 있는 속박스가 있는 것도 다르다. 튼튼한 속박스 덕에 내용물이 좀 더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음.


구성품은 2단으로 나뉘어진 블리스터 포장과 매뉴얼. 일반판은 매뉴얼도 칼라다. 호화롭네.


반으로 나뉘어 각기 다른 버전의 외장이 씌워진 레이즈너 이미지가 강렬하다.
기체 설명과 기믹 설명도 칼라 이미지와 함께 빼곡히 적혀있음.


이건 프레임을 중심으로 일반 외장과 뉴 레이즈너 외장이 나뉘어 들어있다.
어깨, 가슴, 안테나, 다리 등 꽤 많은 부분이 조금씩 달라져서 외장 전체가 중복으로 들어있음.
손등 장갑도 달라서 이번에는 손도 두 세트나 들어있다.


베이스는 그냥 까만 일반적인 베이스가 들어있던 V-MAX 버전과 달리 음성인지 음향인지가 수록된 고급스런 베이스가 들어있다. 아직 소리가 잘 나오는지 확인은 못해봤지만, 당시 판매자 말로는 사운드 효과 잘 나온다고 함. 그런데 그로부터도 세월이 꽤 흘러서 지금은 어떨지 또 모르겠네. 눌러지는 버튼이 꽤 많은데?


역시 프레임뿐인 소체만 꺼내봄.
이것도 황변이 심하게 오긴 했지만, 다행히(?) V-MAX 버전처럼 얼룩지진 않았다. 균일하게 황변이 와서 차라리 이런 상태면 봐줄만 하다.


일반 외장과 뉴 레이즈너의 외장. 희한하게도 뉴 레이즈너의 외장만 또 황변이 심하게 왔다. 이러니 V-MAX 버전 외장도 황변 의심이 되나, 안되나.
재질이 다른가…? 왜 같은 파츠인데 어떤건 황변이 오고 어떤건 괜찮지?
일반 버전은 모든 외장의 색이 멀쩡하고, 뉴 레이즈너는 손등이랑 가슴 빼고 다 황변이 왔다. 어떤 기준으로 황변이 오는지 알 수 없음이네.


외장 커버는 역시나 오픈됨. 미묘한 외장의 변화와 함께 뉴 레이즈너에서 더욱 커진 버니어가 눈에 띈다.


V-MAX 버전의 프레임과 함께. 전혀 다를리 없는 프레임인데 황변 덕에 꽤나 달라 보인다.
일반판은 프론트 스커트가 달려있는 것 정도나 겨우 다르네.


와… 진짜 이 황변 차이 어쩌지? 황변정도는 별로 신경쓰지 않지만, 얼룩덜룩은 계획에 없던 건데….
허벅지는 V-MAX 버전이 훨씬 새하얗고, 세로로 지르는 접합선도 안 보이니 깔끔하고 좋네.

애초에는 물건 받으면 하나는 일반 외장, 하나는 뉴 레이즈너 외장을 씌워서 나란히 세워보려 했는데, 아직은 너무 더워서 방안에 오래 있기가 힘들다. 갑자기 배가 아파오기도 했고.
그래서 사진은 여기까지. 이미 쓸데없이 사진이 많네.


마지막으로 박스 나란히. 확실히 박스아트가 조금 다르다. 박스아트가 낯설어서 샀으니.


박스 크기도 미미하게 차이 나네. 음향이 든 베이스가 좀 더 크더니, 그래서인가? 이정도까지 차이가 날 일인가 싶지만….


혼스펙 레이즈너가 하나 더 생겼다. 이제 전시공간만 생기면 레이즈너를 일반, 뉴로 구성해서 세울 수 있….
애초엔 뉴 레이즈너는 하이메탈 R로 리뉴얼 되서 나오는 걸 사고 싶었지만, 그건 막상 발매된걸 보니 가격이 산으로 가서 냅다 포기. 게다가 예약을 안했더니 샵에서 재고를 본 적도 없다. 중고매물도 안 찾아봐서 그런지 못봤고.
인기가 많아서 다 팔리고 꽁꽁 싸매고 있는 건지, 인기가 없어서 중고로 풀릴 물량도 없는 건지.
하이메탈 R로 새로 나오면서 뭐가 얼마나 달라졌는지 몰라도, 기본적으론 같은 킷인데 가격이 너무 갑자기 더럽게 비싸지긴 했다. 혼스펙 두개를 다 한 가격보다 비쌌으니. 무슨 똥배짱이지, 반다이는?

레이즈너 Mk.2 매물이 다음달까지 안 팔리고 있으면 좋겠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5560
3542
2333145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