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톨기스 2. 장난감★이야기


클럽G로 재판된 MG 톨기스 2다. 이건 딱히 먼저 만들어보고 싶을 정도로 궁금한 킷은 아니었지만, 갑자기 다시 높아진 박스탑을 조금이나마 줄여보려고 바로 까봤다.
조립은 그냥 흔한 MG 만드는 느낌. 이미 MG도, 용도자도, 부품구성이 비슷한 RG도 몇 번이나 만들어봐서 큰 감흥은 없는 조립이었다.


그래도 완성된 모습은 생각보다 괜찮음. 톨기스 1과 3만 사기엔 애매해서 세트 맞추려 끼워넣기식으로 산 2지만, 사진으로 봤을 때보다, 용도자껄로 만들었을 때보다 괜찮아 보인다.
짙은 파란색과 글로스 인젝션인가 싶을 정도로 새하얀 사출색이 청량감마저 느끼게 한다. 요즘 날도 더웠는데 시원한 색이네.


뒷모습. 익숙한 자태다.


톨기스 2는 톨기스 1과는 크게 사출색만 다르고 외형은 얼굴만 바뀌었다. 마치 건담처럼 주둥이가 생기고 눈도 트윈아이처럼 보이는게 가짜건담 같다. 머리에는 닭벼슬이 삐죽삐죽 솟았다. 닭벼슬의 하얀 띠는 스티커로 처리. 반으로 접히는 기다란 부분이라 정확하게 붙이긴 힘드네.


마스크는 인접한 구멍 두 개를 두고 선택조립할 수가 있는데, 처음엔 이게 무슨 소용인가 싶었다가 막상 조립해보고는 아~ 싶었다. 1mm 남짓한 차이지만, 그정도 차이로도 인상이 꽤나 달라지네. 톨기스 1은 마스크가 좀 앞으로 나와도 상관없는 형태라서 별생각 없이 만들고도 괜찮았는데, 톨기스 2는 건담을 닮은 마스크 때문에라도 창이 좀 있는 편이 나아 보여 뒤쪽 구멍에 끼웠다. 앞쪽에 끼우니 창이 짧아서 좀 어벙해 보임.


창이 조금이라도 길어지니 훨씬 카리스마 있어 보인다. 창이 짧을 땐 무슨 호섭이인 줄.
마스크를 뒤쪽 구멍에 끼울 때는 마스크 안쪽에 끼우는 네모난 클리어 부품을 빼야 한다.
용도자껀 별 상관 없는거 같았는데, 반다이껀 클리어 부품이 있으니 마스크가 끝까지 다 안 들어가네.
눈은 마치 듀얼아이처럼 보이지만 스티커는 녹색 고글형태에 검은 라인이 그어졌을 뿐이었다. 미간을 덮는 창이 하나로 이어진 녹색 부분을 나눠서 듀얼아이처럼 보이게 한다.
왠지 속은 느낌.


콕핏은 당연히 열리고,


등의 부스터도 연동하며 열린다. 부스터가 꽤 크지만 용케 잘 버티고 서있는 모습이 좋았는데….


부속은 이만큼. 역시나 간소해서 좋다. 교체용 손 말고는 딱히 없다고 봐야.


스탠딩 피규어가 둘이나 들어있다. 하나는 여자네. 둘이 무슨 관계지?


매뉴얼은 바리에이션의 원본이 되는 톨기스 1의 매뉴얼에 달라진 부분만 추가된 전형적인 클럽G의 매뉴얼. 하나 특이한게 있다면 추가된 부분도 칼라가 있다.
그런데 작례를 보니 도바건이랑 발이 톨기스 1처럼 남색이네? 와… 뭐지? 사출색이 설정색을 완전히 무시한 건가? 딱히 설정화 등을 찾아보지 않아서 그냥 톨기스 2는 도바건도, 발도 다 회색으로 달라졌구나 싶었지. 이건 뭐 중복런너를 넣어주지도, 스티커로 때우지도 않고 상콤하게 쌩까버린 수준이다.


뒷면에 그려진 데칼 매뉴얼에 입혀진 칼라에서도 도바건이랑 발 색이 사출색과 다르다. 설정색은 저게 맞나보네.
스티커라도 넣어준 F90 2호기는 차라리 양심적이었나? 통수 맞은 느낌이다.


클럽G 한정이라 습식데칼도 가득 들어있다. 데칼들 언젠가 붙이겠지 싶어 하나도 버리지 않고 모아두고는 있는데, 세월이 오래 지나도 쓸 수는 있을까?


RG 톨기스 2와 함께. 톨기스 1처럼 사이즈만 좀 줄었을 뿐 아주 흡사한 모습이다. RG가 프레임 색이 좀 더 진해지면서 프레임색과 같은 발도 같이 진해져서 좀 더 안정감있어 보이긴 한다.


RG는 MG보다 늦게 나온 덕인지 닭벼슬의 흰 띠도 분할, MG에선 스티커도 없던 마스크의 빨간 눈물자국도 색분할되어 훨씬 좋지만.
MG는 빨간 애나멜을 시서 콕콕 찍어줄까 했다가 뺨의 빨간 라인이 생명인 MG 크로스본들도 안 칠해줬는데 뭘 굳이… 싶은 생각에 말았다. 애나멜 살 생각을 했으면 당장 까서 만들지도 못하고 또 언제 사서 언제 깔지 기약도 없었을 거야.


톨기스 1과 마찬가지로 아주 닮아서 마음에 드는 둘이다.


용도자 톨기스 2와 함께. 용도자 톨기스는 관절이 너무 낙지라서 자립조차 힘들길레 빅스에 살짝 기대놨다.


전체적으론 당연히 같은 모습이지만, 가까이 들여다보면 용도자 킷에는 어느정도 디테일이 추가되고, 연회색 부분이 파란색으로 바뀌기도 했다.


마스크도 미묘하게 달라졌는데, 반다이보다 턱이 짧아져서 양악수술이라도 받은 것 같다.


반다이는 턱이 주둥이 끝까지 이어져 있는데, 용도자는 주둥이 중간쯤에서 턱이 끊겨서 하관 라인이 더 또렷해졌다.


정면에서 보면 그 차이가 더 두드러짐. 샤프하고 좋네.
용도자것도 다시 꺼내보니 생긴건 그다지 나쁘지 않던데, 관절이…. 적어도 자립이라도 좀 했으면.
이라고 생각했는데….


톨기스 1과 함께. 톨기스 1도 처음 만들었을 땐 관절이 아주 짱짱해서 아무렇게나 대충 세워도 잘 서있었는데, 오랜만에 다시 꺼내니 허리가 낙지가 됐다. 자꾸 뒤로 넘어가고 난리도 아니네. 등짝에 달린 부스터도 각을 맞춰 세워주면 힘없이 스르륵 내려와 쳐지고.
관절이 낙지인게 용도자만은 아니었구나. 박스에 담긴 동안 무슨 일이 있었길레 이렇게 낙지가 됐지?;
반다이것도 역시 자립조차 힘들어서 겨우 세웠다가 사진을 찍자마자 뒤로 넘어가버렸다.
깜짝 놀랐네.
그래도 자립은 됐어야지….

갑자기 낙지가 된 톨기스 1을 접하고는 너무 놀라기도 하고 짜증도 나서 마지막 사진도 미처 못 찍고 후다닥 정리해버렸다.
톨기스를 다음에 또 꺼내보는 건 톨기스 3을 만든 후에….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4560
3542
2333144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