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하~ 자이언트 펭수 프라모델. 장난감★이야기


하비플렉스에서 나온 자이언트 펭수 프라모델이다. 펭수가 인기는 인기네. 프라모델까지 나오다니. 요즘은 공중파에서 잘 보이지 않아서 좀 늦은감이 있나 싶지만, 국산 방송캐릭터의 국산 프라모델이라는게 기념비적이다. 엄밀히 따지면 이것도 특촬물이 아닌가?!
일반 버전과 힙합 버전, 두 가지가 동시발매되었다.


기본 펭수. 노란색이 산뜻하다.
커다란 헤드셋을 쓴 평소의 펭수 모습이 잘 재현된 듯.


박스 뒷면에는 포즈 작례가 실렸다.


옆면에는 제품 상세와,


펭하~


제조사(역시 하비플렉스에서 나왔던 미니 태권브이와 같은 '시작'이라는 업체에서 만들었다.),


제품 특징이 나열되었다. 프라모델이라기 보다는 팬시 같은 아기자기한 소개다.


박스 오픈. 미니 태권브이와 같은 방식이다. 이렇게 접어 만드는 박스가 단가가 더 싼가? 영세 프라업체들 대부분이 이렇게 나오네. 모데로이드나 프라이오봇 같은.


과감하게 한방에 포장한 런너들. 이래서 긁힘이 많았다고 하는구나. 역시 프라끼리 부딪혀서 긁힌 자국이 더러 있다. 중고 같은 새거네.


매뉴얼은 미니 태권브이처럼 아주 접어놓진 않았지만, 박스보다 커서 힘겹게 들어있다.


런너는 단촐. 반다이 라이언만큼 간단한 구성이다.


색분할이 꽤 잘되어서 스티커가 몇 없다. 스티커는 일반 버전과 힙합 버전 공용. 위쪽 기본 스티커는 다 쓰이고, 아래쪽 스티커는 버전에 맞춰 각각 사용한다.


힙합 펭수. 박스가 시원한 민트색이네.


뒷면의 포즈 작례도 동일.


옆면도 같은 구성이다.


박스를 열면 한방짜리 비닐포장과, 접힐듯 말듯 위태로운 매뉴얼도 동일.


소체의 다른 런너들은 공용이고, 노란 헤드셋이 빠지고 이 런너가 추가되었다.
모자랑 선그라스가 추가되었는데,


선그라스는 굉장히 입체적이면서도 위태롭게 달려있다.


온하비 레트로 타입 시리즈에 이어, 역시 반가운 한글 명판. 글자가 잘 안 보이네.


펭하~!
이미지가 귀엽다.


부품이 얼마 되지 않아서 금방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 하필 또 허리를 삐끗해서 당장 까진 못할 것 같다.
장난감을 못 만들 정도는 아닌데, 허리 아프다면서 쭈그리고 앉아서 장난감이나 만들고 있으면 혼날 것 같음.
아쉽지만 조립은 다음 기회에.

쓸데없이 박스오픈에 사진이 너무 많아졌다.
이럴 시간에 하나는 만들었겠네.

덧글

  • 포스21 2021/05/12 08:16 # 답글

    바야흐로 캐릭터 프라모델의 시대군요. ^ ^
  • TokaNG 2021/05/13 21:07 #

    프라모델로 낼만한 국산 캐릭터가 그다지 떠오르지 않는다는게 아쉽지만….
    카카오 시리즈나 꾸준히 나왔으면 좋겠네요. 라이언으로 그치기엔 아깝.
  • 바이올렛 2021/05/12 16:02 # 답글

    에고... 어쩌다 허리를 다치셨어요. 그거 한번 삐긋하면 수시로 재발하던데 관리 잘하세요.ㅠ_ㅠ
    펭수... 나온게 신기하고 고맙고 막 그런데 디제잉 부스를 이벤트로 풀다니... 섭섭했습니다.ㅠ_ㅠ
  • TokaNG 2021/05/13 21:09 #

    이미 십여년전부터 매해 반복하는거라…. 좀 쉬면 나아지겠죠. 못 쉬고 있지만.
    디제잉 부스 좀 탐날뻔 했는데 페이퍼 아트라 넘겼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1620
3542
233157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