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원모방 - 울트라맨 에이스 슈트. 장난감★이야기


차원모방 울트라맨 에이스 슈트다. 크기만 컸지 조립은 간단해서 금방 만들었다. 체감상 라젠간보다 빨리 만든 듯. 부품이 큼직큼직해서 런너 비워지는게 순식간처럼 느껴짐.
예전에 만든 신지로 슈트보다 조립감도 좋아서 별 스트레스 없이 재밌게 만들었다. 여러모로 전작보다 나아졌다는 느낌이 확 드네.


빠르게 세워봄. 속이 텅 빈 HG급 부품분할이지만(HG는 너무했고 RE100쯤 되나?) 크기가 있어서 꽤 묵직하다. 프라만 해도 무게감이 느껴지는데 합금이 들어간 완성품은 어떨지 궁금해진다. 합금이 어디에 얼마나 쓰였으려나? 관절에나 일부 쓰였을지, 뼈대가 되는 내부 대부분일지, 외장에도 쓰였을지…. 쓰리제로 울트라맨이 기대했던 것보다 가벼워서 차원모방 울트라맨 완성품의 무게감이 살짝 궁금해지는 순간이었다.

생김새는 역시 꽤 멋짐. 바디슈트 같은 느낌보다는 로봇 같은 느낌이 큰 것도 전작과 비슷하고, 사출색도 일관적이라 좋다.
에이스도 애니메이션 버전이랑은 색이 좀 다르네. 차원모방은 코믹스 버전에 가까운 색 배치라 회색부분이 많다.


뒷모습. 신지로처럼 척추 같은 구조물은 없는 매끈한 등짝이다. 메카니컬 디테일이 들어가서 아주 매끈하진 않지만.


신지로 슈트와는 차별화된 에이스 슈트. 꽤 복잡한 색분할이 절묘하게 잘 되어서 조립하는 재미가 있다. 아이언맨의 기막힌 부품분할에는 못 미치지만, 여기저기 빈틈없이 딱딱 끼워지는 것도 신기하고.
이 각도에선 티가 잘 안 나는데, 에이스 슈트 특유의 빨간 아이라인도 제대로 분할되어있다.


마스크가 좀 특이한게, 조립할 때 느낀 조형감도 좋고 부분적으로 뜯어보면 신지로 슈트보다 나은 디테일을 보여주는데 묘하게 못생겨 보인다. 왜그런가 했더니 눈이 물고기처럼 옆을 향해 있어서 정면에선 제대로 보이지 않아서 그런거였음. 저래서야 앞이나 제대로 보일까 싶다.


눈이 제대로 보이는 옆모습은 한결 보기 좋다. 저 눈을 정면에서도 어느정도 볼 수 있게 했어야 했는데…. 진짜 무슨 생선 대가리 같네.
그래도 옆모습은 참 멋지게 생겼다.


이번에는 led 유닛도 넣어봤다. 조립성이 좋아져서인지 머리 뚜껑 따는 것도 쉬워서 눈에 불 켜는 정도는 언제든지 가능한 수준.
가슴에도 led를 넣어서 조립도중에 한번 켜보긴 했지만, 조립후에는 가슴 앞판을 통째로 뜯어내야 켤 수 있어서 여간 성가신게 아니다.


팔뚝에는


이렇게 빨간 라인이 전개되는 기믹이 있다. 쓰리에이 피규어에서는 교체식으로 구현했던 부분인데, 가동식으로도 충분히 가능한 거였네.


다만, 끝부분에 이 파이프 같은 부품을 끼워야 하는데 부품도 작고 끼워넣을 틈도 좁아서 맨손으론 쉽지 않다. 핀셋 같은 걸 활용해야….
제대로 끼워보려고 시도했었는데 애기가 갑자기 깨는 바람에 후딱 정리하려고 채 끼워보진 못했다.
조립할 때는 기믹이 전개된 채로 조립하게 되어서 팔뚝이 닫히는 건 작례사진을 보고 이렇게도 되는구나 하고 알았다.


손목에는 이펙트 파츠를 끼울 구멍이 있는데, 평소에는 가려져 있다가


손목 가드를 내려서 노출시킬 수 있다. 이펙트 파츠도 끼워보고 싶었는데 애가 울기 시작하니 마음이 급해져서 다음 기회에…. 주말에 애 보는 건 내 몫이라 와이프가 부르기 전에 달려가야 한다.


등짝에는 신지로 슈트처럼 촥 촥 까진 아니지만


일부 오픈되는 기믹이 있긴 하다. 내부에 별다른 디테일이 없어서 심심함.


내부 디테일 하면, 종아리에는 쓸데없이 디테일이 들어가기도 했다. 커버가 오픈되는 기믹은 없지만 쉽게 벗겨지긴 해서 노출이 가능한데, 굳이 들여다볼 정도로 오밀조밀한 디테일은 아니다.


부속품은 이만큼. 이펙트 파츠는 비닐도 못 뜯어서 같이 안 찍었는데, 그것 말고는 교체용 손이 대부분이다.


손 파츠는 신지로 때의 런너가 그대로 들어있어서 모양새도, 디테일도 다 같은데, 이 손날 파츠가 추가되었다.


쓰리제로 때보다 훨씬 커진 빔포(?). 확실히 존재감이 좋네.


팔 하박을 통째로 갈아끼워야 한다.


장착해봄. 처음엔 좀 뻑뻑하게 끼워지나 싶은데, 몇 번 반복하다 보면 금방 헐거워지겠다.
빔포가 달린 팔뚝이 훨씬 크고 두꺼워져서 흡사 록맨을 보는 것도 같다.


여기도 led 유닛을 넣어서


불을 밝힐 수 있다. 손목 가드를 딸깍 눌러서 간편하게 온/오프 가능하다.
이스턴 모형 아이언맨의 리펄서 캐논 만큼 쉽고 재밌다.


신지로 슈트와 함께. 생김새는 달라도 사출색이 완전히 똑같아서 잘 어울린다.


일부 회색은 투톤으로 진화하긴 했지만.
뒷모습도 썩 멋짐.


등짝의 디테일이 많이 달라졌다.


종아리 디테일도 다르고.


전면 디테일 차이.


측면의 빨간 라인도 다르다.
회색이 기본인 바디에 빨간색 라인 디테일로 차별화를 주는데 그치지 않고 군데군데 디테일이 많이 달라졌다.
오리지널 울트라맨은 그냥 다 쫄쫄이 슈트 아닌가 싶지만.


이제 차원모방 울트라맨도 두개째. 쓰리제로에선 티가도 발표되고 시리즈가 계속 나오려나 싶은데, 차원모방은 더이상 신작 소식이 없나? 베무라가 프라로도 나와주면 좋겠는데.

신지로 슈트는 만들고 가만히 세워두기만 했는데 희한하게 관절이 많이 헐거워졌다. 처음 만들었을 땐 짱짱해서 어지간해선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았는데, 이제는 허리를 잡고 들기만 해도 가슴이랑 허리가 꺾이고, 고관절이 스르륵 내려가고 어깨도 너무 부드럽게 움직인다.
에이스도 당장은 관절상태가 아주 좋은데, 시간이 지나면 신지로처럼 낙지 되겠네.
이게 무슨 일이야.


꽤 재밌게 만든 울트라맨 에이스다. 신지로 때처럼 끼우기 힘든 부분도 없고, 파팅라인도 비늘 없이 깔끔하고, 무엇보다 매뉴얼도 수정되어 알아보기 편해졌다.
신지로 때는 다리가 좌우 대칭인데도 불구하고 매뉴얼을 X2 형식으로 한번에 표시해서 좌우 부품이 헷갈려 조립하기 힘들었는데, 이번엔 공통되는 부분은 X2로, 대칭되는 부분은 조립단계를 각각 나눠서 헷갈리지 않고 쉽게 조립할 수 있었음.
다반처럼 발전없이 매번 같은 조립감으로 실망시키지 않고 매번 한 발짝씩 착실하게 나아간다.
그리고 최근의 아이언맨에서는 조립감 쩔었지. 그건 이스턴 모형이었지만. 이거나 그거나….


덧글

  • 바이올렛 2021/03/31 09:31 # 답글

    (한동안 웹상으로 로그인이 안되었는데 이제서야...)
    에이스도 금방 만드셨군요. 확실히 같은 제조사 같은 컨셉이라 잘 어울리네요.^^ 에이스 눈 위치는 확실히 에러인 것 같은데 저런 슈트들이 실제 저 눈위치로 사물을 보진 않을 것 같아서 뭐 괜찮을 것 같기도 하고...ㅋㅋㅋ
    확실히 원작보다는 볼륨업이 되어 보기 좋네요.^^
  • TokaNG 2021/04/07 23:26 #

    쓰리제로 피규어랑은 또 다른 매력이 있어서 좋습니다. 쓰리제로 에이스 얼굴은 좀 귀염상이던데, 이건 날카로운 청년 이미지가 강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55480
3454
2248084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