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혼 에반게리온 초호기. 장난감★이야기


로봇혼 에반게리온 초호기다.
로봇혼 에바가 꽤 잘나왔다길레 하나쯤 갖고 싶었는데 검색하다가 눈에 띄길레 덜렁 사봄.
에바가 로봇혼으로 나온게 이번에 두번째인가, 세번째인가? 나올 때마다 조금씩 개선되어 나오는 건지, 아예 싹 새로 조형되어 나오는 건지, 아니면 예전 그대로 다시 나오는 건지도 모르고, 그냥 보여서 사봤다.
에반게리온도 전면에서 제품 확인이 안되는 꽉 막힌 박스네.


박스 뒷면. 약간의 포징 작례가 실려있다.


그리고 실제품을 확인할 수 있는 작은 창이 뒷면에 있음. 제품이 뒤에서 보인다는 건 박스에 뒤집혀 들어있다는 건데… 별 상관 없나?
보이는 부위가 좁아서 얼굴이나 겨우 확인 가능하다.


박스속 내용물은 본체와 부속품이 든 블리스터와 매뉴얼, 박스 내지에 붙어있는 AT 필드 등.
저 AT 필드는 여러 제품에 포함되긴 했지만, 정작 써본 적은 한번도 없다. 개인적으론 좀 성가신 계륵에 불과함.


소체 꺼내봄. 에바 답게 늘씬하게 잘 빠졌다. 확실히 그냥 봐도 참 잘나오긴 한 것 같다. 얼굴 조형도 아주 좋고 바디라인도 준수함.


뒷모습도 매끈. 진짜 맘에 드는 조형이다. 프라, 완성품 통털어 가지고 있는 에바중에 가장 만족스러움.


다만, 어깨가 에바 치고는 심하게 좁아 보여 상대적으로 대두스럽다. 어깨 구속구도 쓸데없이 얇아서 더 어좁이 같네. 사실 어깨는 평범한데 구속구가 너무 얇고 어깨 안쪽으로 너무 붙어서 양쪽 폭이 좁아 어좁이처럼 보이는 것 같은데… 구속구만 좀 더 두툼하고 바깥으로 벌어졌어도 더 멋졌을 것 같다.
하여튼 완벽하게 마음에 드는 킷은 없네. 꼭 한군데씩 아쉬움.


얼굴 참 잘생겼다. 턱 색이 너무 짙은거 아닌가 싶지만. 좁아 보이는 어깨에 앙상한 팔뚝이 찐따스러움을 한껏 뽐낸다. 아니, 얼굴이 사납게 생겨서인지 영화 널 기다리며에서 싸이코패스 살인마로 나온 김성오와도 비슷해 보이는 인상이다. 그때 김성오가 극한까지 살을 빼서 비쩍 마른게 더 무섭게 느껴졌는데….


입도 쩍 벌어짐.


목 치켜드는 폭이 커서 허리를 저렇게 굽히고도 정면을 응시할 수 있다. 저것도 뒷통수 깃이 걸려서 멈춘 거지, 깃이 없는 영호기나 이호기는 더 젖혀지겠다.
목은 고개를 들면 연동되어 움직이는데, 연동하는 핀이 작아서 고개를 휙 들다가 자꾸 빠진다. 고개를 다시 숙였을 때 덜렁거려서 뭔 일인가 했네.
어깨와 팔뚝에 글자는 안 그려졌다. 아쉽. 로봇혼중에 데칼이 그려진 킷이 전무했던가? 그래서인가?? 크기는 적당해서 데칼이 불가능할 정도가 아닌데.
얼굴은 진짜 정면에서 봐도, 측면에서 봐도 작중 모습과 가장 흡사하다.


팔뚝은 둘째 치고, 허벅지와 종아리 곡선이 절묘하게 깎여서 다리를 접으면 착 달라붙어 완전 접힌다. 어설프게 ㄷ자로 접히는게 아니라 보기 좋음.
저 팔뚝에 달린 작대기는 꽤 날카로워서 만지다 보면 은근 아프다.


발바닥도 꼼꼼하게 잘 칠해졌네. 운동화 밑창 같은 디테일은 지금 봐도 재미있다. 무려 80m짜리 인조인간이면서.


부속품은 이만큼. 교체용 손이랑 흔한 단독무장, 팔레트 건이랑 프로그 나이프 정도다.
언빌리컬 케이블도 박스 모서리를 따라 ㄴ자로 둘러 들어있다.
투명한 스탠드가 들어있는데, 어째 사이즈가 좀 작다 싶었더니 에바용이 아니라 AT 필드용이었다. 필요 없….


쓰리제로 로보도 에바처럼 프로그 나이프 사출을 재현한 구속구가 별도로 들어있다. 접힌 형태의 나이프도 고정되어 있음.


교체용 손이 참 많다. 무려 5 쌍이네. 기본으로 끼고 있는 손까지 하면 손만 6 쌍이다.
특이하게 손목쪽이 검게 칠해져있네. 신극장판에서 팔뚝 검은색이 손등까지 덮은 구조였던가? 프라들은 다 평범하게 보라색 손등이었는데.


RG 에바 초호기와 함께. RG도 프라중에는 역대급으로 잘나와서 아주 좋았는데, 역시 원작과 닮은건 로봇혼이다. RG는 좀 더 로봇스러운 모습임.


덩치가 RG가 좀 더 큰데 머리크기는 거의 비슷하네. 로봇혼이 RG 같은 프로포션이면 진짜 쩔었을 것 같다. RG 프로포션이 꽤 탄탄해 보이고 멋지네.


RG 얼굴도 날카롭게 잘생겼다고 생각했는데, 로봇혼 얼굴은 진짜 역대급이다. 물론 RG는 저정도 인상을 조립식으로 구현했다는게 매우 놀랍지만.
둘 다 아주 마음에 듦.


쓰리제로 로보도 에반게리온 초호기와 함께. 역시 로보도 에바가 상당히 크다. 무게도 굉장히 묵직하고. 로보도 만지다가 로봇혼 만지면 깃털처럼 가벼움.
이거 잉그램 때도 했던 멘트 같은데…? 그러고보니 본의 아니게 로보도로 산 제품을 또 로봇혼으로도 사게 됐네.
프로포션은 로보도가 좀 더 취향인데, 얼굴이 로봇혼처럼 나왔으면 로보도가 역대급일뻔 했다. 로보도도 여러모로 수준급이긴 함.


뒷모습도 로보도가 좀 더 인조인간스러운 모습이라 마음에 든다.


아빠와 아들 같은 에바 완성품 두 개.
다른 킷들은 일정한 비율로 다양한 사이즈의 킷이 나오는데, 에바는 특이하게 비율이 일정치가 않아서 이런 투샷 보기도 힘들다.
여기에 다이낵션까지 세우면 더 보기 좋을까? 다이낵션 크기가 어느정도인지 모르겠네. 메가사이즈만한가…?


로봇혼까지 더해서, 이제 에반게리온 초호기만 몇 개째인지도 모르겠다. 에바 시리즈는 영호기랑 이호기까지는 사모으고 있었는데, 로보도랑 로봇혼까지 다 모으긴 힘들 것 같고, RG에나 집중하고 다른 제품은 초호기만으로 퉁 칠까 싶음. 정작 RG도 초호기만 사고 미루고 있긴 하지만.
에바 시리즈가 여느 로봇과 다른 독특한 매력이 있어서 자꾸 자꾸 사고 싶어지긴 한다.

덧글

  • Shishioh 2021/03/22 10:13 # 답글

    (일단 이번 극장판 설정으로는 에바들은 80m 고정입니..)

    TVA판 에바가 익숙하신 분들은 어좁 로봇혼 보다 RG가 체구가 좀더 있어서 적응이 쉽다 하더라고요 .

    어좁에 적응 하시면 메빌보다 크고 가지고 놀기 쉬운 다이낵션 으로 가시고..

    컬렉션용도로는 0,1,2말고도 8호기 , 신에바2호기 알파까지 상품들이 발매/예약 중인 로봇혼 이겠네요.
  • Shishioh 2021/03/22 10:11 #

    TVA에서 에바의 신장은 울트라맨의 신장과 같다는 설정밖에 없다. 슈퍼로봇대전 시리즈에서도 40~200m로 명확한 설정이 없다. 그 이유는 애니메이션 연출에서 각 연출마다 적합한 작화를 만들어내기 위해서이다. 이 때문에 애니메이션 화면에서 여러가지를 기준으로 에바의 크기를 산출해도 각 화면마다 전혀 다른 크기가 나온다. 이후 신극장판이 나오면서 80m로 정립되었다.

    되려 울트라맨은 평균 50m대 이기 때문에
    에바는 극장판에서 되려 더 커진것 같습니다
  • TokaNG 2021/03/22 10:26 #

    어, 그러고보니 400m면 어마어마한 크기인데 저 숫자가 어디서 나왔을까요. 잠결에 쓰다 40을 잘못 썼나. ㅋㅋ
    딱히 에바를 전종 콜렉션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는데, 일단 주인공들이 타는 영호기, 초호기, 이호기정도는 있어줘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에 넥스엣지 시리즈도 딱 그정도만 샀습니다.
    넥스엣지는 크기도 작으니 좀 더 사볼까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생각보다 시리즈가 자꾸 나와서….
  • 바이올렛 2021/03/23 21:26 # 답글

    저도 초기 로봇혼은 제법 모았는데 어둠에서 빛을 못 보고 있네요. 뭐가 달리진지 모르겠지만 더 좋아졌겠죠?^^ 얼른 에바만 따로 모아서 전시하고 싶네요.ㅜㅠ
  • TokaNG 2021/03/30 18:54 #

    오, 초기 로봇혼들 모으셨어요? 그땐 사고 싶어도 없어서 못 샀는데.
    초기 제품들은 골반쪽이 호불호가 갈린다던데 얼마나 다른지 실제로 못봐서 모르겠네요.
    저는 어디든 전시할 공간이라도 좀 생기면 좋겠습니다.ㅜㅡ
  • 알트아이젠 2021/03/31 22:29 # 답글

    상당히 잘 나왔네요. 헌데 의외로 건담베이스에서 재고가 꽤 남았더군요.
  • TokaNG 2021/04/07 20:21 #

    그렇더라구요. 저거 사자마자 건베에서 할인행사 뜨는거 보고 배아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5517
2793
2349494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