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 엘가임. 장난감★이야기


오래전에 나왔던 반다이 HG 엘가임이다. 얼마나 비인기 킷이었으면 건덕중에도 존재조차 모르는 사람도 있더라.
뜬금없이 클럽G로 발매예정인 HG 엘가임 mk2를 예약한 기념(?)으로 본가에 내려갔을 때 가져왔다.


만든지 꽤 오래 되긴 했지만 박스속에만 있어서 그런지 아직 깨끗하다. 하지만 프라 내구성은 어떻게 안되는지 가만히 있었음에도 관절이 헐거워지거나 접합부위가 벌어지는 등 여기저기 느슨해졌다.
프로포션은 지금 봐도 썩 봐줄만 함. 손이 좀 병신 같이 생기고 작은 감이 있지만.
새하얀 몸체는 아주 미묘하게 우윷빛이 돌아서 누르스름한 색을 띈다.


뒷모습. 등짐의 저 하얀 판떼기는 길게 뽑을 수도 있고, 양쪽의 작대기는 상하로 가동된다.
발 뒤꿈치도 벌어지는데, 보관 때메 접어놓고 다시 벌리는 걸 깜빡했다.


색깔 때문에라도 깔끔해 보이는 모습. 디자이너의 취향이 고스란히 담겨서 파이브스타 스토리의 모터헤드를 상당히 닮았다. 모르는 사람한테 보여주면 같은 작품에 등장하는 줄 알겠네.
역시 같은 디자이너의 백식을 닮아 눈동자가 딱히 없는 얼굴이다.
목 덮개랑 머리가 일체형이라 머리 가동이 상당히 제한적이다. 거의 안 움직인다고 봐도 무방. 그 흔한 고개 숙이는 것도 안된다.


바인더에 달려있던 런처는 떼어내서 팔뚝에 달아줄 수 있다. 원래 에너지 공급용 튜브를 고간쪽에 연결시켜야 하지만 귀찮으니 패스. 런처의 연결핀이 뻑뻑해서 바인더에서 떼어내기도, 팔뚝에서 다시 분리하기도 성가시다. 자칫하면 부러질 판. 바인더도, 런쳐도 핀이 두개라 회전은 되지 않는다.


종아리 바깥쪽 장갑이 열리면서 내부가 노출되기도 함. 발매당시엔 HG면서 내부가 노출되는 킷이 드물에서 되게 신기했었다. 장갑은 걸리는 부분이 있어서 열린채로 고정이 용이하다.


드러나는 내부프레임도 썩 볼만함. 내부 실린더가 가동된다거나 하진 않지만.


바인더 내부에는 런처도 장착되지만, 빔샤벨이랑 마인도 수납되어 있다. 저 가느다란 빔샤벨 손잡이가 자꾸 떨어져서 성가심. 다시 끼우려면 런처 떼어내고 끼워야 하는데.


그리고 엘가임의 필살기(?)인 버스터 런처도 들어있다. 엘가임 키보다 긴 버스터 런처가 단색이라 아주 심심해 보인다.


버스터 런처는 지지대가 교체식으로 구현되었다. 암만 HG라지만 저정도는 가동식으로 해줄 수 있지 않았나….


버스터 런처와 팔뚝에 장착하는 파워 런처를 본체와 이어주는 에너지 케이블이 가느다란 튜브로 재현되었다. 기다란 튜브를 길이에 맞춰 다섯가닥으로 잘라 사용하는데, 잘라놓기만 하고 한번도 끼워보질 않았네. 선 주렁주렁 매달고 그런거 별로라.


그 외엔 교체용으로 편손 하나, 빔샤벨을 든 손 하나, 버스터 런처 손잡이를 쥔 손 하나가 들어있다. 빔샤벨이랑 버스터 런처 손잡이는 손과 일체형이라 도색을 해줘야 함. 빔샤벨 날은 몸체색이랑 같은 흰색으로 들어있네.
HG 치고는 구성품이 푸짐한 편이다.

그리고…


HG 엘가임을 아는 사람은 박스를 보고 눈치챘겠지만, 하나가 더 있다.
헤비 코팅 버전이라고 나왔었는데, 그냥 전체적으로 펄코팅이 된 정도다. 티피나 엑피와는 다름.
펄코팅만 되었을뿐 생김새가 달라지진 않아서 완전히 똑같다.


뒷모습도 달라질 이유가 전혀 없음. 그나마 이번엔 뒤꿈치를 벌려줬다.


펄코팅이 사진으로는 그다지 티가 나지 않아서 이렇게 봐도 티가 날까 모르겠다. 찍사가 좀 정성스럽게 사진을 잘 찍는 사람이라면 또 모를까. 흰색뿐만 아니라 갈색, 남색까지 죄다 펄이 들어가서 실제로 보면 차이가 좀 있긴 하다.
생김새뿐 아니라 구성품도 일반판이랑 완전히 동일해서 코팅판은 따로 찍어주지 않음.


일반판과 함께. 이렇게 나란히 세우면 어떤게 일반판이고 어떤게 코팅판인지 티가 좀 날까 싶다.


요즘은 코팅판이 나와도 매뉴얼은 그대로 쓰기 마련인데, 예전에는 코팅판이라고 매뉴얼도 바뀌어 나왔다.
표지만 봐서는 똑같은 사진처럼 보여서 편집만 새로 했나 싶지만,


굳이 작례사진 포즈를 똑같이 해서 찍긴 했어도 확실히 새로 찍은 사진인게 티가 나는게, 일반판은 은은하게 명암도색과 먹선이 들어간 도색완성작을 작례로 실었고, 코팅판은 펄코팅이 들어간 프라의 순조립 상태 그대로 실었다.
작례사진 외 다른 문구나 편집들은 똑같음.


그냥 깔끔하고 심플한게 이뻐 보여서 사본 엘가임들인데, 10여년이 지난 지금 느닷없이 마크2가 나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이제 엘가임 막투가 오면 얘네들을 사둔 보람이 배가 되겠네.
엘가임 막투가 나오면서 엘가임도 업그레이드 되어서 나온다는데(이제 니왔겠다), 이미 두 개나 있는 엘가임을 업그레이드 된다고 또 사야하나 싶음.
업그레이드 사항도 보니까 전체적인 프로포션은 그대로고 두상 조금 다듬어지고, 허벅지 접합선이 잘 안 보이게 측면으로 바뀌고, 일부 관절 개선으로 가동성이 좀 나아지는 정도라 가동을 거의 하지 않는 나로써는 허벅지 접합선 정도나 메리트가 있을까 싶었다. 두상은 다듬어졌다곤 하지만 나란히 보지 않으면 거의 티도 안 나고.


그런데, 버스터 런처가 색분할이 되어서 나올 줄은 몰랐네.
짙은 남색으로 된 단색이라 심심하던 버스터 런처가 가장 업그레이드 되었다.


기존의 남색에, 보다 옅은 색에, 빨간 파이프까지 3색으로 색분할되어 확실히 이뻐졌다.


게다가 지지대도 교체식에서 가동식으로 바뀌어 업그레이드판의 핵심은 버스터 런처가 아닌가 싶을 정도.
아, 이거 엘가임 개선판도 사야 하나…. 사출색도 새하얀 색으로 바뀌어서 좀 더 고급스럽긴 하던데.


개선된 버스터 런처를 든 사진들을 보니 뽐뿌가 막 치솟는다. 이러다 엘가임만 세 개가 될 듯.
엘가임 만들어본지도 오래 됐는데, HG라 업그레이드 됐어도 가격도 만만한데 하나 더 사볼까?


뜻밖에 양산형이 된 엘가임, 빨리 막투도 받아서 나란히 세워보고 싶다.
해외 리뷰를 보니 크기 차이가 꽤 나서 그리 어울려 보이진 않더라만, 그래도 시리즈는 모아야 제맛이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620
3542
233156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