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스브로 트랜스포머(들). 장난감★이야기


하스브로에서 나온 범블비 무비 버전 범블비와 옵티머스 프라임이다. 오래전에 사놓고 방치하고 있다가 이제라도 둘러봄.
범블비는 디럭스라 하고, 옵티머스는 보이저라고 되어있는데, 난 암만 봐도 보이저, 디럭스 등 등급을 나누는 기준이 뭔지 모르겠다. 크기인가? 퀄리티인가?? 건프라 등급처럼 알기 쉬우면 좋을 텐데… 내가 시리즈를 안 모으고 범블비랑 옵티머스만 골라 사서 모르는 건가.


암튼, 우선 디럭스급 범블비다. 생각보다 아주 작아서 놀랐다. 디럭스씩이나 되는데 손바닥보다 작은 크기라니.
박스에는 하스브로와 타카라 토미의 로고가 둘 다 박혀있다. 각자 내는게 아니었나?? 예전에 본 어떤 제품은 하스브로제랑 타카라제가 도색이 일부 다르기도 하더만.
박스를 열지 않아도 제품이 적나라하게 확인되니 불량 확인이 편하긴 하다.


박스 뒷면. 심플하게 각 모드별 이미지 하나씩만 담겼다.


박스 옆면. 왠지 불량해 보이는 범블비인데…?


구성품은 아주 심플하다.


매뉴얼에는 변신과정이 스텝별로 상세히 그려져 있다. 움직일 부분은 친절하게 색칠해줘서 알기 쉬움.


박스 속지를 꺼내면 시네마틱 배경지로 쓸 수 있음. 여주인공 찰리의 차고가 극중의 한 장면처럼 그려졌다.


이제 비로소 본품. 뚜껑이 없는 블리스터 포장에 끈으로 포박되어 있다. 끈은 풀기 힘들게 생겨서 영판 끊어내야 하는데, 그러면 딱히 고정되는 부분이 없어서 다시 박스보관하기 힘들 듯. 홈이 깊은 본체야 그렇다 쳐도 홈이 얕은 배틀마스크랑 무장들은 이리저리 데굴거리며 굴러다니겠네. 한번 뜯어내면 박스는 버려야 할 것 같은 느낌. 완성품은 박스보관이 편한데….
그래서 이번엔 끈을 풀지 않고 그냥 매달린채로 둘러봄. 어차피 풀어도 액션포즈도 잡지 않고 변신도 당장은 안해줄 텐데.
뚜껑 좀 만들어주지. 아니면 블리스터 밑판에 딸깍거리며 고정되게 만들던가. 그런 제품도 있더만.


포장이 투명한 덕에 굳이 뜯지 않아도 뒷모습까지 확인 가능. 등딱지 크게 짊어진 모습이다. 무슨 거북이인 줄. 비클 형태 외장의 80%가 고스란히 보인다. 아니, 90%도 되겠다. 사실상 헤드라이트가 달린 가슴덮개 빼곤 외장의 전부인 듯.


얼굴은 크기의 한계로 디테일이 좀 뭉게져 보인다. 그래도 영화속 범블비의 인상을 나름 재현해놨다. 이마에 오토봇 마크도 그려졌고. 굉장히 작은데 마크가 되게 선명하네.
복부 디테일도 슬쩍 보인다.


무장도 블래이드와 캐논, 둘 다 충실히 들어있음. 여태 무장이 하나뿐인 제품은 쓰리제로의 DLX 스케일 뿐이네. 디테일은 제일 쩌는데 구성품이 부실하다니.
끈을 풀지 않으니 무장을 달아볼 수가 없네. 이거 하난 아쉽구만.

배틀마스크는 따로 찍는걸 깜빡했다. 얼굴 찍을 때 같이 나오게 찍을껄. 슬쩍 보이긴 하지만.


그리고 두번째로, 보이저급 옵티머스 프라임이다. 패키지는 범블비랑 똑같이 생겼다. 넘버링은 좀 다르긴 하네. 저 넘버는 트랜스포머 무비 1부터 이어지는 넘버링일까? 38씩이나 되려면 범블비만으론 절대 안될 것 같은데.


박스 뒷면도 동일한 구성.


옆면은 범블비는 새로운 일러스트였는데, 옵티머스는 앞면 일러스트의 재탕이네. 다리까지 나와서 더 많이 보이긴 하지만.


구성품 역시 동일. 등급을 나누는 의미가 있나 싶을 정도로 똑같다.


범블비보다 스텝이 길어진 변신매뉴얼.


박스 속지를 배경으로 쓸 수 있는 것도 같음. 영화 마지막에 범블비와 함께 달리는 다리가 그려졌다. 운치있고 좋네.


본품. 범블비와 마찬가지로 뚜껑 없는 블리스터 포장에 사지가 포박당한 모습이다. 상체가 꽤 두툼한게 근육질이네.
하스브로 정품인데도 불구하고 어깨에 오토봇 마크가 없는게 아쉽. 범블비는 그 작은 이마에도 선명하게 새겨놓고.


얼굴은 꽤 핸섬하게 생겼다. 영화속 얼굴과는 좀 다르긴 해도, 작은 사이즈에 이렇게 잘생긴 얼굴을…. 별생각 없다가 얼굴 보고 반해서 덜렁 샀다. 범블비는 짝 맞춰주느라 따라온거고.
가슴에 매트릭스는 없어 보이지? 없겠네.
복부 디테일이 심상찮다.


바로 확인 가능한 등짝.


등의 디테일은 아주 좋은데, 도색이 미흡해서 아쉽네. 도색을 조금만 해줬어도 더 멋졌겠는데.
팔뚝에 비클 모드의 외장 일부가 고이 접혀 붙어있다. 범블비처럼 대놓고 껍대기를 짊어진 모습은 아니라서 다행. 저정도야 뭐 양호하지.


새까만 라이플. 어째 라이플은 제품마다 다 다르게 생긴거 같어. 딱히 정해진 모양이 없었나?


포박상태의 범블비와 옵티머스. 프로포션이 좀 애매하긴 하지만 저가의 제품치곤 군데군데 디테일도 썩 볼만하고, 변신까지 되는 등 재밌는 제품이다. 둘이 스케일도 잘 맞아서 세트 같네.
그리고,


옵티머스는 변신도 해봤다.
지마켓에서 범블비랑 옵티머스 등 하스브로 제품들을 세일할 때 하나씩 사봤는데, 11번가에서 더 파격적인 세일을 하길레 진짜 이 가격에 판다고?! 싶은 맘에 혹시나 하고 주문한게 덜렁 와서 옵티머스만 두개가 됐다. 지마켓에서도 옵티머스가 범블비보다 할인폭이 컸어서, 깜짝 놀랍게도 옵티머스 두개 다 해봐야 범블비 하나 값이 안된다. 그것도 정가가 아닌 할인가의. 진짜 11번가는 뻥인가 싶을 정도로 너무 쌌다.


네모 반듯한 트럭의 전면. 로봇 모드에선 다 어디 있었나 싶은 외장이 잘 짜여졌다.


트럭 상판도 조각조각난 피츠들이 어찌 저리 맞춰지는지. 매뉴얼을 보면서 차근자근 변신해보니 그리 어렵지 않게 금방 변신되긴 했는데, 역순으로 되돌리려니 머리가 나빠서 잘 될까 싶다. 어차피 두갠데 그냥 이대로 픽스해도 상관 없….


투박한 트럭 옆모습이 제대로다. 타이어는 아쉽게도 플라스틱이지만, 씽씽 잘 굴러감.


영화에선 라이플이 어디서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장난감은 전용 기믹으로 뒤에 거치할 수 있다.


라이플을 빼면 휑한 짐칸이…. 컨테이너 트럭 짐칸이 원래 이렇게 휑한가? 그러고보니 어떻게 생겼는지 제대로 본 적이 없는 것 같네.


범블비랑 옵티머스 제품이 그렇게 많으면서도 의외로 하나도 없던 하스브로의 트랜스포머 킷. 예전 트랜스포머 1편이 개봉했을 때부터 쏟아진 리더급이니, 보이저급이니 하던 킷들을 옵티머스랑 범블비만 쏙 골라 모아보고 싶었지만 하나도 못 사고 잊고 있다가 영화 범블비에 이르러 겨우 한번 사봤네. 범블비는 카마로 버전도 꽤 이뻤는데.

일단 오늘은 여기까지. 다음에 끈 풀고 변신해볼 때가 오면 그때 또 봐야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6517
2793
2349485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