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탈빌드 에반게리온 초호기 - 옵션 세트. 장난감★이야기


대륙에서 나온 메빌 에바 초호기용 옵션 세트다. 옵션이라기 보단 컨버젼인가.
메빌 에바가 멋지긴 하지만 얼굴이 묘하게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그 얼굴을 좀 더 에바스러운 얼굴로 바꿔줄 수 있는 제품이다. 그래서인지 박스아트도 에바 얼굴이 뙇! 실제품이 저렇게 날카롭게 생기진 않았지만.


뒷면에는 구성품과 파츠가 적용되는 부위를 이미지 한 장으로 알기 쉽게 표현했다.


박스 오픈. 단촐하게 블리스터 포장 하나만 들어있다. 따로 매뉴얼 같은 건 없음. 진짜 박스 뒷면의 이미지만으로 충분해서.


구성품은 머리 두 개랑 어깨 구속구 한 쌍, 발등 커버 한 쌍과 승모에 꽂는 구조물 한 쌍이 전부. 진짜 심플하다. 그에 비해 가격은 좀 나감. 완성품이라고 인건비가 많이 들었는가…. 대륙제 프라모델 옵션파츠와는 다른 가격대다.


특이하게 눈이 없는 머리가 하나 포함되었다. 눈을 감은 것도 아니고, 진짜 눈 부분이 메워져서 없음. 괜히 공포영화 크리쳐 같아서 무섭기도 하다.
도색은 생각보다 깔끔. 머리 두 개의 도색이 일부 다르다. 눈이 있는 머리통은 뿔이 검은색이고, 눈 없는 머리는 턱이 검은색이네.


옆을 보면 눈이 없는 머리의 뿔은 살짝 휘어 있다. 불량이 아니라 애초에 휘게 만든 듯.
점점 무슨 의도로 이 머리통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차라리 폭주 머리를 하나 넣어주던지.


메빌 에바가 얼굴과 함께 상당히 바뀐 어깨 구속구도 호불호가 갈렸는데, 그것도 원작 형태를 살리고 메빌의 리파인을 더해서 멋지게 뽑아냈다. 역시 깔끔한 도색에 데칼까지 붙어서 메빌에 잘 어울릴 퀄리티다. 아쉽게도 나이프 수납기믹은 없음.


옵션파츠를 달아보기 위해 오랜만에 메빌 에바를 꺼내봤다.


얼굴 교체전에 한 컷. 막상 교체하려고 보니 이것도 이거대로 묘한 매력이 있는 것도 같고….


하지만 정면을 보면 역시 좀 아니다. 저 갓 처럼 넓게 펼쳐진 깃… 이라고 해야 하나, 저 부분만 살짝 모아줬어도 충분히 괜찮았을 텐데, 무슨 목도리도마뱀이 목도리 펼친 마냥 위협적으로 펼쳐져서 암만 봐도 어색하다.


그리고 연두색이어야 했는데 쌩뚱맞게 주황색으로 나온 발등 커버. 이후에 나온 2020 버전에선 제대로 연두색으로 바꿨더만. 왜 주황색이었지?

이 부분들이 교체될 예정이다.


교체하기전에 얼굴 비교. 눈가 검은색이 넓어서 묘하게 순둥순둥해 보이지만, 한결 익숙한 에바 초호기의 얼굴이다.
메빌 특유의 과감한 리파인도 좋지만, 때로는 익숙함이 더 좋을 때가 있다.


옆모습. 뿔과 턱의 각도는 거의 비슷하다. 오리지날 얼굴도 옆모습은 아주 멋진데, 정면이 문제였다.
연두색이나 뿔의 검은색, 눈가의 빨간 라인 등은 색 재현을 아주 잘했는데, 역시 보라색이 좀 차이가 난다. 보라색이 조색하기 힘든 색이긴 함. 여태 나온 에바 제품들중에 같은 보라색을 보기도 힘들 정도고. 프라의 사출색이든, 도색된 완성품이든.
눈동자가 쓸데없이 연두색이 된 건 좀 에러네.


옵션파츠 장착 완료. 익숙한 에바의 실루엣이다.
파츠 교체는 꽤나 쉬움. 어깨 구속구나 발등 장갑은 쑥쑥 잘 꽂히는데, 머리는 좀 성가셨다. 이중관절이 자꾸 꺾이면서 미끄러져서 헛손질만 몇 번 했네.


오리지날보다 한결 에바스러워졌다. 너무 원작 에바의 얼굴 그대로라 리파인이 많이 된 메빌 바디에는 다소 심심해 보이기도. 구속구는 원래 구성품이었던 것처럼 메빌에 자연스럽게 어울린다.


발등 커버는… 연두색으로 돌아온 건 반가운데, 모양새가 썩 예쁘진 않네. 반만 만들다 만 것 같은 모자란 모양이다.
동그란 몰드에 부분도색이라도 되었으면….


올망똘망 귀여워진 인상. 미묘한 색 차이가 있던 보라색은 주황색 목이 연결을 끊어준 덕에 크게 티가 나진 않는다. 승모에 붙는 작은 구조물은 뭔지 모르겠네. 일단 들어있고, 꽂을 구멍도 있어서 꽂아보긴 했지만.


승모 구조물은 보라색끼리 맞닿아서 색 차이가 도드라진다. 메빌 에바의 보라색이 참 곱긴 함. 보라색만 위화감 없이 잘 어울렸으면 더할나위 없겠는데.


턱은 눈 없는 머리의 색이 오리지날과 비슷해서 더 마음에 드는데, 턱만 간단하게 바꿔 끼울 수 있을 줄 알았더니 그렇지도 않았다. 일단 흔한 C형 관절은 아니고, 연결핀이 어떤 형태인지 몰라 함부로 턱을 뽑아볼 수도 없음. 머리 안쪽에 나사가 하나 박혀있던데, 그걸 풀면 턱이 교체될까?


비싼 돈을 들여서 한결 마음에 드는 메빌 에바 초호기다.
당장은 장식할 곳도 없고 해서 다시 옵션파츠를 분리하면서도 끼우기 힘들었던 머리는 남겨두려 하니, 오리지날 머리의 깃이 너무 넓어서 옵션파츠의 포장에 채 들어가지 않아 난감했다. 억지로 욱여넣으면 깃이 망가질 것 같아서 깃이 닿는 부분의 포장을 잘라내서 대충 무리없이 집어넣음.

이제 메빌 에바가 더 좋아졌네. 그래, 에바가 이렇게 생겼어야지.

덧글

  • 바이올렛 2021/02/04 16:22 # 답글

    요건 또 어디서 구입을 하나요? 검색... 검색...
  • TokaNG 2021/02/04 23:19 #

    네이버 쇼핑에 검색하시면 나올거에요. 전 유어하비라는 업체에서 샀습니다.
    일반판이랑 2020판이랑 두 가지 있으니 선택을 잘 하셔야….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2504
3108
2546315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