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소드 임펄스 건담. 장난감★이야기


MG 소드 임펄스 건담이다.
예전에 블래스트 임펄스 건담을 만들고 바로 이어 만들어보려고 했는데 곳곳마다 품절이라 못 만들었었는데, 이번에 재판된게 재고가 좀 넉넉했는지 느즈막히 찾아봐도 보이길레 사서 만들어봄.
사실 소드 임펄스보다 먼저 사고 싶은 킷이나 책이 많았는데, 좀 충동적이었다. 스트레스 때메 머리가 돌아서….


붉은색의, 인상이 강력한 소드 임펄스다. 같은 소체인데도 옵션팩 장착에 따라 색이 달라지는 설정이 유치하면서도 재밌었다. 애니를 볼 때야 이게 뭐야~ 싶었지만, 확실히 장난감을 팔아먹기에는 최고의 설정인 듯. 마찬가지로 다양한 옵션팩을 가진 스트라이크는 매번 같은 소체라 좀 식상했는데, 임펄스는 색을 달리 한 것 만으로도 전혀 새로운 느낌이다.


등짝에 달린, 길게 뻗은 소드 두 자루. 날개처럼 펼쳐진 부메랑이 한껏 멋을 더했다. 길다란 소드만 달렸으면 꽤나 심심했을 백팩이 부메랑 덕에 세련되게 변했다. 소드는 스트라이크와 달리 양쪽에 달려서 균형을 이루는게 보기 좋네. 스트라이크는 소드도, 런쳐도 비대칭이었는데, 임펄스는 둘 다 대칭형이라 심히 안정된 모양새다.


생긴건 흔한 임펄스라 새로울 것 없음. 그렇지만 붉게 달라진 사출색이 블래스트 임펄스보단 확실히 강렬하다.


여전히 잘생긴 얼굴. 턱주가리는 검게 변해서 검은 립스틱 바른 센 언니 같은 인상이다. 한때 검은립스틱이 유행할 때가 있었지.


콕핏이 안정적으로 오픈되긴 하지만 여전히 뭐 보이는건 없음. 블래스트 임펄스 때는 콕핏 해치가 너무 헐거워서 열린 모습 보기가 힘들었는데, 이번엔 멀쩡히 잘 열려있네.


이번에도 들어있는 비행기 두 대, 코어스플렌더와 실루엣 플라이어다. 사출색은 블래스트 때와 똑같음. 당연히 포스 임펄스도 같고. 건담 색은 바뀌면서도 코어스플렌더 색은 그대로인게, 어찌 보면 당연한데 꽤 섬세한 설정 같다.


실루엣 플라이어에 달아본 소드팩. 실루엣 플라이어에 달기 위해선 백팩이 꺾이고 소드를 회전시켜야 하는 등 번거롭기도 한데, 이번엔 블래스트팩처럼 회전관절 핀이 무르지 않아서 잘 돌아간다. 블래스트 임펄스는 다시 생각해도 어이가 없었다. 프라 재질이 어째 더 나아지지 않고 그따위로 물러 터져서 조금만 꺾으려 해도 비틀려 끊어지기 직전이고. 블래스트팩은 실루엣 플라이어에 달아보지도 못했는데, 소드팩을 달아보니 실루엣 플라이어가 괜히 들어있는게 아니다 싶음. 스트라이크의 스카이그래스퍼와는 달리 좀 빈약한 무인기 같은 느낌이지만, 그래서 매번 포함되어 있는게 좋다. 스카이그래스퍼는 결국 MG 사이즈는 안 나왔는데.


기다란 소드팩을 장착하면 무게중심이 안 맞아서 랜딩기어로는 설 수 없어서 별도의 스탠드가 들어있다. 홈이 기막히게 잘 맞아서 안정적으로 세울 수 있음.


코어스플렌더는 아무런 변화가 없어서 새삼 다시 찍어줄 필요가 있을까 싶었지만…


콕핏도 괜히 한번 열어보고,


랜딩기어와 미사일 떼고 코어블록으로 변신도 시켜봄. 다시 봐도 재밌는 비행기다.


코어스플렌더를 장착. 붉은 몸체에 파란 비행기가 어색해 보이기도 하지만, 백팩 달면 다 가려진다.


코어스플렌더를 빼고 다른 시드팩들을 달 수 있는 등짝으로 바꿀 수 있다. 이것도 소체랑 사출색이 달라서 어색 어색. 블래스트 임펄스 때도 그랬다. 이 등짝은 소체랑 색을 맞춰주는게 낫지 않았나 싶은데….


이것 저것 다 빼도 상, 하체 결합은 무난히 가능함. 구멍이 뻥 뚫려서 허전하긴 하지만.
사실 소드팩 달고 사진 찍을 땐 속이 텅 빈 이 상태였다.


부속 역시 블래스트 임펄스 때와 별로 다르지 않다. 소드를 쥐는 손 한 쌍이 추가됨.
블래스트 임펄스 때도 저 손이 정크로 분류되긴 했지만 부품은 다 있었는데, 딱히 쓸 일은 없을 것 같아서 만들지 않았었다.


촥 촥 펼쳐지는 실드는 언제 봐도 멋짐.


얼마전 만들었던 테스타먼트 건담에선 볼 수 없었던 스탠딩 피규어도 둘이나 들어있다.
근데 쟤들이 작중에서 커플이긴 했나? 본지가 오래라 기억도 안 난다.


소드와 부메랑에 달리는 이펙트 파츠도 한 쌍 들어있어서 화려하게 달아줄 수 있다. 소드에 달리는 이펙트도 꽤 튼튼하게 잘 달리네.


일반판 MG를 워낙 오랜만에 만들어서, 새삼 반가운 건식데칼이다. RG는 씰이 전부고 한정판들은 요즘 습식만 들어있어서 건식을 볼 기회가 많이 없었네. 그동안 건프라를 적게 만들지도 않았는데 죄다 한정이다 보니 건식데칼이 희귀해짐. 일반판 자체가 희귀해진지도…. 요즘 신제품 발표하는걸 보면 태반이 프리미엄 반다이 한정이다.


애증의 블래스트 임펄스와 함께. 정작 기본형(?)인 포스 임펄스는 없음. 너무 흔한 일반판이라 언제든지 살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자꾸 미루게 된다.
백팩이 달라지고 사출색이 달라져서 같은 소체임에도 분위기가 완전 다르다. 블래스트 임펄스는 사출색이 좀 빈티 나네. 포스 임펄스는 전형적인 건담색이고, 소드 임펄스는 이렇게 강렬한데 블래스트 임펄스는 엑스트라로 나오는 양상기 같은 색.


백팩의 차이. 블래스트팩이 아주 빵빵하다. 지나치게 빵빵해서 부담스러움.


임펄스 3형제중에 이제 둘 모였네. 포스 임펄스만 사면 되는데… 이미 올드킷이 된 지금 새삼 그걸 사기엔 신제품이 너무 많음. 그래도 너무 늦기전에 사긴 해야지.
같은 소체지만 다른 분위기를 내려 애쓴 모습들이 보기는 좋다.


지름에서 조립까진 금방이었는데, 포스팅이 오래 걸린 소드 임펄스. 임펄스 시리즈중엔 가장 마음에 드는 킷이라 재밌게 만들었다. 사출색이 달라진 것만으로 손맛마저 달라진 것 같이, 다소 지루하게 조립했던 블래스트 임펄스 때완 달리. 블래스트 임펄스 때는 백팩 먼저 만들면서 부실한 관절에 짜게 식어서 그랬나….
변신 합체 로봇(?!)이지만 변신시켜볼 생각은 전혀 없는 임펄스.
조립을 끝내자 마자 또 하나가 생겼다.


RG로 블래스트 임펄스는 언제 나올지 기약도 없지만, 소드는 사야지. 역시나 포스 임펄스는 아직 안 삼.
RG 일반판은 나오는 족족 사모아서 거의 다 있긴 한데, 포스 임펄스에서 브레이크가 걸렸다.
딱히 사고 싶지 않은 것은 아닌데, 그리 급하지도 않은 느낌.
포스 임펄스보다 언제 니올지 모를 블래스트 임펄스가 기다려지는 요즘.

덧글

  • 루루카 2020/12/26 19:24 # 답글

    저도 오랫만에 한정판으로 하나 샀지요~ RG 소드 임펄스~

    말씀처럼 포스 임펄스는 언제나 살 수 있다는 신뢰?감으로 오히려 손이 안 가더군요?
  • TokaNG 2021/01/01 18:24 #

    예전에 이 MG 소드 임펄스도 그런 마음으로 방치하다가 재고가 안 보여서 당황했었지만….
    역시 일반판은 기다리면 재판이 돠긴 하더라구요.
  • 바이올렛 2020/12/28 10:23 # 답글

    임펄스도 (한정이 꼈지만) 3종 발매가 다 되었군요. 스트라이크도 개별적인 웨폰팩으로 나왔으면 소체 걱정 없이 괜찮았을 것 같은데...
    RG는 소드임펄스가 한정이었군요. 도대체 기준이 뭔지 모르겠습니다.ㅋ
  • TokaNG 2021/01/01 18:26 #

    그냥 이제 어지간한건 다 한정 때리나봅니다. 예전엔 바리에이션이나 그랬는데, 요즘은 주역기도 죄 한정이니….
    RG도 빨리 3종이 마무리 됐으면 좋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2560
3542
2333142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