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테스타먼트 건담. 장난감★이야기


클럽G로 나온 테스타먼트 건담이다.
설마 이게 나오겠냐 싶었던게, 느닷없이 MG로 나왔다. 이건 한정판 인정. 너무 뜬금포라서 나온게 어디냐 싶은 킷이라.
용도자에서 이미 나와서 만들어보긴 했지만, 역시 반다이껄 안 만들어볼 수 없음.


받자마자 후딱 까서 만들었다. 사출색은 흔한 캬스발 칼라. 그다지 이쁜 색은 아니다. 캬스발 건담이 호불호가 강한 색이라. 로봇혼을 실물로 못 봐서 설정색에 맞는 건지, 색 재현을 잘 한 건지 모르겠다. 사출색으로 불만들이 많길레. 생김새는 썩 그럴듯함.


큼지막한 등짐은 좀 밋밋. 기믹은 다양해 보이는데 움직여보려니 귀찮다. 날개가 집게처럼 활용되기도 하던데….


얼굴은 꽤나 잘생겼다. 주둥이가 좀 길게 늘어지긴 했지만, 충분히 취향임.


앞으로 길게 뻗은 뿔이 위태로워 보인다. 지나치게 긴 것 같다는 생각이….
가슴쪽 색분할이 꼼꼼히 잘 됐다.


콕핏이 살짝 열리긴 함. 그런데 파일럿은 1도 안 보인다.


조립중에 찍어주지 않았으면 두번 다시 못볼 뻔. 어느 킷에서도 본 적 없는 새로운 형태의 파일럿이다. 이번엔 특이하게 스탠딩 파일럿은 안 들어있다. MG에서 스탠딩 파일럿이 빠진 건 처음인 것 같은데…. 보통은 피규어가 더 들었으면 들었지 빠지진 않았었는데.


두툼한 종아리에 어울리지 않는 하이힐. 하이힐이라 그런지 발이 살짝 작은 것 같다.
용도자 킷을 만들 때도 발이 작다는 생각을 하긴 했지만 하이힐이라고는 생각지 않았는데, 뜻밖이다.
발목 가드는 앞뒤가 따로 움직여서 좀 성가시네. 보통 저렇게 발목을 완전히 감싸는 경우에는 앞뒤 파츠를 결합하더만.


오른팔에 달리는 무장은 크로가 단정하게 접혀있고, 안쪽을 슬쩍 들여다보면 권총 두 자루가 앞뒤로 수납되어 있다. 용도자에선 저기 총을 수납하니 팔이 들어갈 공간을 메워버려 커버가 닫히질 않던데, 원래 잘 닫히는거였구나.


부속품은 별다른거 없이 교체용 손가락 세 쌍과 빔샤벨 날 두 자루. 권총은 수납되고 주무장은 팔에 달고 있으니 여분파츠가 적어서 좋다.
사실 손은 이렇게 손가락만 갈아끼우는 것보다 예전처럼 손등이 포함된 손이 여럿 들어있는게 차라리 나았는데, 요즘의 손 파츠는 영 불만임. 손가락들만 있으면 이게 누구 손가락인지도 알기 어렵다. 손등이 있으면 사출색이나 모양으로 대충 알 수 있지만.


날개를 활용한 공중액션포즈를 위해서인지, 액션베이스 2가 포함되었다. 액션베이스 1은 부속된 것이든 선물받은 것이든 서비스로 받은걸 더러 만져봤지만, 2는 아발란체 엑시아 이후 두번째다. 확실히 거추장스러운 몰드만 가득하고 고정성이 별로인 1에 비해 2는 구조가 간편하면서도 다루기 쉬워 좋다. 조립만 하고 그다지 활용은 안 하지만.
색이 바디색에 맞춰 나와 참 촌스럽다.


한정판이라고 큼지막한 습식데칼도 부속됨. 라인 데칼이 많아서 붙인 모습을 보나 썩 이쁘긴 하더라.
습식데칼도 꽤 많이 쌓였을 텐데, 어디 도망 안 가고 잘 모여있나 모르겠다. 본가에는 테트론 씰만 해도 한상자 모였던데.


용도자 테스타먼트 건담과 함께. 사출색이 용도자가 훨씬 강렬하고 이쁘다.
생김새는 특징적인 부분이 서로 다른 모양이지만 잘 표현되긴 했다.
프로포션은 용도자가 다리는 길고 머리는 작아서 모델 포스를 풍긴다. 머리가 너무 작아서 모델이라고 하기도 애매하지만.


뒷모습. 용도자쪽 날개가 더 작긴 하지만 디테일은 오밀조밀 더 좋아 보인다. 반다이껀 큰데도 밋밋한데 비해 용도자껀 등짐에 노란색으로 포인트도 줘서 더 이쁨. 용도자꺼 만들면서 저기가 마음에 들어서 원래 설정인줄 알았는데, 반다이에선 생략된걸 보니 용도자 오리지날이었나보다.


용도자가 자잘한 몰드도 많고 각도 선명하게 져서 훨씬 디테일해 보임. 반다이껀 어딘가 심심해 보인다. 등짐만 보면 무등급인 줄.


오른팔의 무장은 일장일단이 있다. 디테일은 역시 용도자가 좋고 스피어도 길지만, 팔덮개는 반다이가 커서 안정적으로 팔을 감싸고 있고, 크로 크기도 차이 난다. 용도자 크로는 작은 낚싯바늘 같은 느낌인데, 반다이껀 큼지막한 크로가 접혀서 정리된 모습도 보기 좋고, 펼치면 확실히 위협적이다.


디테일 차이는 좀 있지만 묘하게 닮은 테스타먼트들. 용도자에선 군데군데 몰드 추가와 함께 색분할도 더 해줘서 흡사 레진 컨버전을 도색한 것 같다. 작은 머리통도 그렇고.
용도자 킷도 당시엔 꽤 생겼다고 생각했는데, 반다이꺼 옆에 서니 오징어가 되어버렸네. 그래도 기다란 뿔은 한치 물러섬이 없다. 참 부담스러운 뿔이다.
사출색은 확실히 용도자가 훨씬 맘에 든다. 반다이도 투톤으로 나온 붉은색의 대비가 좀 더 분명했다면 나았을껄, 사진으론 티도 잘 안 나네.


발매전 공개된 이미지에선 좀 더 강렬한 붉은색이라 되려 용도자랑 비슷한데, 실물은 왜 캬스발 건담에 가까울까. 이래서 사출색에 불만을 표하는 사람이 더 많은 듯.


뜻밖의 테스타먼트 다음으로, 소체가 거의 같은 아웃프레임도 반다이에서 나와줄까. 기왕이면 이것도 짝을 맞춰줄 수 있으면 좋겠는데.


오랜만에 만들어본 MG. 요즘 완성품에 맛들려서인지, 요즘 나오는 킷이 너무 단조로운 탓인지 조립과정이 그리 재밌진 않았지만, 만들어두니 꽤 볼만한 테스타먼트 건담이다.
언제부턴가 MG도 그리 탁월한 기믹 없이, 디테일한 몰드 없이 외형만 그럴싸하게 나오는 것 같아서 리백이나 무등급이랑 구분도 안된다. 외장은 리백이 훨씬 나을 때도….
다소 무성의한 부품구성에 깜짝 놀랐다. 접합선을 가리려는 의지도 그다지 안 보임. 무장엔 골다공증도 숭숭 있고.
예전엔 MG정도 되면 탁월한 기믹 한두개씩, 외장 오픈이나 내부프레임의 기계적 디테일, 가동되는 실린더 등이 꼭 들어있어서 좋았는데, 요즘 MG들에선 그런걸 볼 수가 없어서 아쉽다.
진짜 리백 만드는 느낌이었네.


덧글

  • 바이올렛 2020/12/16 14:59 # 답글

    리뷰 잘 봤습니다.^^
    용도자랑 비교를 하니 확실히 반다이가 튼실해 보이긴 합니다만 너무 밋밋해요. 색상은 더 강렬해야 할 것 같고... 빨리 아웃프레임 소식이나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TokaNG 2020/12/21 01:17 #

    프로포션이랑 얼굴은 반다이가 낫긴 한데, 디테일이나 사출색은 용도자가 훨씬 낫네요.
    아웃프레임이 과연 나오긴 할런지…. 반다이 속은 정말 모르겠어요.
  • 포스21 2020/12/19 23:12 # 답글

    그냥 싸게 리백으로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 말입니다. ^^ 요즘 리백도 싸다곤 절대 못하지만...
    여튼 용도자 반다이의 같은 킷을 비교하니 재밌네요.

    데칼은... 이킷은 붙여주는게 좋은거 같습니다. 작례에 차이가 크더군요
  • TokaNG 2020/12/21 01:19 #

    요즘은 차라리 리백이 더 비싸게 느껴지던데요.
    건이지랑 비기나기나 같은 소형기체도 어지간한 MG급 가격이라…; 야크트도가는 중형 MG 가격이고.
    MG와 리백의 경계가 점점 흐려지는 기분입니다.
  • 포스21 2020/12/21 09:05 # 답글

    확실히 건이지 시리즈 가격은... 뭔 코토킷같다는 느낌이 들 정도라.. 거기에 한정판 12배가 겹치면 환장할 물건이 되죠. -_-
  • TokaNG 2020/12/21 09:58 #

    그래서 그 많은 한정판들은 하나도 안 샀습니다.
    칙칙한 풀색 일반판에 비해 사출색들이 참 곱던데….
  • 포스21 2020/12/21 10:07 # 답글

    전 딱 하나 샀죠. 육전형
  • TokaNG 2020/12/21 10:11 #

    별로 부럽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1560
3542
233314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