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메탈 패닉 레바테인 - 코토부키야. 장난감★이야기


아바레스트랑 같이 샀던 레바테인 리패키지판이다. 만들기는 아바레스트 만들고 곧장 만들었는데 귀차니즘에 미루고 미루다가 이제야 포스팅. 요즘 애기 보느라 바쁘고 지쳐서 장난감 돌아볼 겨를이 없다. 애가 잠들면 나도 방전되서 같이 잠들기 일쑤. 늙은 애비라서 체력이 똥이다.
여차저차 짬 내서 만들긴 했으니 포스팅도 해야지.


아바레스트와 마찬가지로, 프로포션이 썩 세련되진 않았다. 아바레스트보다 먼저 나와서 당연하겠지만. 이상하게 팔이 길어보인단 말야. 주먹이 보통 허벅지 반만큼 내려오는데 거의 무릎에 닿을 정도로 내려와서 그런가.
머리도 상단 벼슬이 낮아서 폼이 안 난다.


뒷모습은 무난. 역시나 잡다한 몰드 없이 깔끔한 모습이다.
리어 스커트는 개별가동이 가능한데, 사진 찍으려고 만지작거리다 보니 자꾸 흐트러져서 짜증만 나는데다 스커트 가동이 다리 가동률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도 아니라 사진을 찍고 박스에 넣을 땐 본드로 붙여버렸다. 안 움직이고 고정되니 만지기도 더 수월하네.


흰색과 빨간색이 어우러진 칼라가 꽤 화려하다. 레바테인 특유의 노란 줄무늬가 없는게 아쉽. 코토쯤 되면 도색으로라도 재현해줄 줄 알았는데.
반다이는 스티커도 아닌 무려 색분할로 해준 부분이 치밀한 색분할의 대명사였던 코토에선 홀랑 배제되어, 처음 발매됐을 땐 이게 무슨 배신인가 했다.


눈은 도색이 되어있지만 그다지 티가 안 난다.
납닥한 벼슬이 꼭 머리 안 감아서 떡진 머리카락처럼 보이네. 내 머리도 지금 저런데.


뒷통수를 열고 방열삭(?)을 달아줄 수 있다. 너무 짧고 모양새도 그리 이쁘지 않아서 볼품은 없음. 그래도 없는것보단 낫나?


어깨에는 교체식으로 요정의 날개를 달 수 있음. 반다이의 그것보단 좀 많이 밋밋하다.


가슴의 서브 암은 가동식으로 재현되긴 했는데, 끝의 집게는 교체식이다. 관절이 꽤 튼튼해서,


샷건도 무난히 들고 있을 수 있다. 그런데 집게가 가동식이 아니라 라이플 쥐어주다가 집게 다 부러질 판이다. 집게가 좁아서 안 들어가는걸 억지로 끼우다가 허옇게 떴다.


부속품은 이만큼 +@. 잡다한게 더 있긴 한데 무장이랑 교체손은 이정도다. 손 하나 빼먹음.


데몰리션 건은 접히는건 기본, 탄창도 분리된다. 탄창은 2열인데, 탄환 디테일은 1열밖에 없네.


반으로 접힌 데몰리션 건은 등짝에 거치할 수도 있음. 등짝 부품을 구멍있는 걸로 교체해줘야 하지만.


샷건은 견착대가 펼쳐지고, 역시 탄창이 분리된다. 아바레스트에 들어있던거랑 같은가? 비교해본다는걸 깜빡했다. 같겠지.


연결부품으로 엉덩이에 거치 가능함. 허벅지에 거치할 수 있는 부품도 있다.


단분자 커터는 분해, 재조립으로 무릎에 수납 가능함. 무릎에 장착해서 찌를 수도 있다.
앞뒤로 고정되서 아주 튼튼하다.


반다이 레바테인과 함께. 아바레스트처럼 디자인 방향성이 눈에 띄게 다르다.
아바레스트는 반다이가 훨씬 작아 보였는데, 이건 또 크기가 비슷하다. 벼슬의 높이 때문에 코토가 더 작아 보이기도. 이게 무슨 일이야.


방열삭의 길이 차이가 심함. 색도 다르고.
반다이껀 엘라스틴 한 것 같네.


무릎덮개가 반다이껀 한 장인데 반해 코토껀 두 겹으로 겹쳐져 있다. 수납형태의 단분자 커터를 꽂는 방식도 다름.
슬쩍 보이는 노란 라인의 유무도 다르다. 반다이가 이 부분에선 큰 감동을 줬다.

다른 기믹이나 무장들도 비교해볼까 했지만 급 귀찮음. 데몰리션 건 크기 차이가 꽤 심하던데.


아바레스트와 함께. 두부고가 벼슬 떼면 살짝 작은데? 레바테인이 더 큰게 아니었나….
프로포션은 아주 흡사하다. 동시리즈임이 확 느껴진다. 디테일도, 색감도 아주 잘 어울림. 반다이도 지들끼린 잘 어울렸다.


산지 꽤 오래 됐는데, 이제야 완성된 투샷이다. 코토에서 건즈백도 나와줬으면 했지만, 가망이 있을까 싶음. 또 몇년 뒤에 아바레스트처럼 뜬금없이 짠~ 하고 나와주려나.
풀메탈 패닉 최근 애니가 제대로 망해서 무리일까 싶다.


레바테인. 자연히 반다이와 비교되는 킷이었지만, 이번에는 반다이가 좀 더 좋았네. 그래도 코토제 아바레스트와 잘 어울리는 킷이라 이것도 괜찮음. 뭐든 페어가 맞아야 제맛.
이상하게 페어나 시리즈가 없는 킷은 애정이 덜하단 말야.

덧글

  • WaNie 2020/10/03 10:05 # 답글

    뭔가 밋밋하다 했더니 고토킷이였권요. 예전이라면 저정도 색분할이면 잘뽑힌 물건이였는데 말이죠 ㅎㅎ
    저도 프라 모을때 세트가 안되면 왠지 사기 싫어지더라구요. 밸리알이나 베놈등등도 여기저기서 프라화 해줄줄 알았는데 고토서 나온 밸리알을 끝으로 더 안나오니 애매해졌습니다 ㅠㅠ
  • TokaNG 2020/10/03 10:13 #

    저는 딱 모으자 하는 세트만 모으면 되서 다행입니다.풀메탈 패닉에서는 레바테인, 아바레스트랑 건즈백만 있으면 됐는데, 건즈백이 아쉽네요. 메빌도 건즈백 못 샀는데.ㅜㅡ
  • 바이올렛 2020/10/06 18:53 # 답글

    레바테인도 리볼텍으로 반다이 프라로 접해 봤지만 쉽게 정이 안가질 않아 지금은 다 처분을...ㅠ_ㅠ 반다이가 너무 잘 나와서 외려 코토제가 구려 보이는 상황이었죠.
    뽐뿌를 받아 볼려고 애니도 다 구해 두었지만 휴지통으로 쏙~. 메빌을 접해야 하나?ㅋㅋㅋ
  • TokaNG 2020/10/15 00:06 #

    저도 사실 레바테인은 세트병으로 산거라 아바레스트만큼은 애착이 없어서 로봇혼도 안 샀습니다. (없어서 못 샀지만)
    메빌도 외형은 프라랑 별반 다르지 않아요. 기믹만 좀 많고. 묵직하고. 도색 잘 되어있고. 그정도?
  • 포스21 2020/10/13 08:48 # 답글

    레바테인... 리볼텍으로 샀더니 , 프라를 또사긴 좀...
  • TokaNG 2020/10/15 00:07 #

    저는 리볼텍은 영 손이 안 가서…
    프라도 반다이껀 잘나왔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52480
3454
224808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