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 크로스본 건담 X1 커스텀2. 장난감★이야기


HG 크로스본 건담 클럽G 한정판 마지막, X1 카이•카이다. 영어로는 커스텀2라고 써있네? 쉽게 카이2라고 치자.
가슴팍에 해골이 박힌, 진짜 크로스본 건담이다. 가슴의 해골이 맘에 들어서 MG도 다 이 모습으로 만들었음. 사실 X1이랑 X2 기본형 빼곤 다 달려있는거지만.


새하얀 코어 파이터는 한 컷으로 넘기고,


부스터 합체. 이게 크로스본이지. 크로스본 뱅가드 스티커도 이쁘긴 하지만, 역시 크로스본 하면 해골이다. RG로도 빨리 나와줘야 할 그 모습.


뒷모습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음. 달라져도 티도 안나고.


가슴에 해골만 달린게 아니라, 양옆 작은 고리에 색을 재현하는 스티커도 붙었다. 진작 스티커 넣어주지, X1, X2 다 제끼고 이제서야….
작은 스티커가 접히는 부분도 많아서 붙이긴 성가시지만 꽤 보기는 좋음.


부속품은 이만큼. 기존의 크로스본 무장에 몇 가지가 추가되었다.
매번 정크로 버려지는 오픈 마스크는 이제 찍어주지도 않음.


뒷스커트가 카이2 버전으로 바뀐 덕에 X3에 이어 두 번째로 스크류 휩이 들어있다.


그리고 풀클로스에서나 볼 수 있었던 피콕 스매셔도 들어있네? 원래 카이2 무기였나?
색분할 따위 전혀 없이 쌩 회색으로 모양만 그럴듯하게 나왔다. 디테일은 좋네.


MG 풀클로스에 들어있던 피콕 스매셔와 함께. MG도 색분할을 하다 말았지만 그래도 시도는 했다는게 용하다. HG처럼 흰색마저 회색으로 뽑지 않은게 어딘가 싶고….


그리고 MG는 접히기도 함. 이정도라도 해줘야 면이 서지. HG는 디테일은 좋지만 고정형이라 역시 좀 아쉬움.
RG정도 되면 이것도 색분할 쩔고 접었다 폈다 할 수 있게 나오려나….


여느 크로스본처럼 비닐 망토가 들어있지만 이건 영 못쓸 것 같고,


RG 망토가 놀고 있기에 한번 씌워봤다.



꽤 그럴싸하다. 사실 곧장 씌워지진 않고, 목덜미쪽에 고정하는 핀이 있는데 그걸 깨끗하게 밀어내야 겨우 얹어볼 수나 있다. 망토를 씌우려면 머리는 뺐다 끼워야 함.
뒷면은 아래쪽 부스터가 망토에 살짝 걸리긴 하지만 나쁘지 않다.
구멍 숭숭 뚫리고 넝마같이 찢어진 형태의 플라스틱 망토가 인위적인 티 팍팍 내며 삐죽삐죽 잘린 비닐망토보다 느낌이 훨씬 좋아 보인다.


목덜미 사이즈가 달라서 고정을 못하니 앞쪽이 살짝 뜬다. 얼굴이 꽤 많이 파묻히네. 가슴에 애써 붙인 스티커도 가려지고. RG에 씌워주면 디테일 많이 가려서 아깝긴 하겠다. 매번 씌웠다 벗겼다 하기도 귀찮을 것 같고.
일단은 얹어보는걸로 만족하고, 다음에 일반판 하나 사서 본드로 고정해버릴까….


망토는 네 개으로 나뉜 조각이 볼관절로 살짝 펼쳐지기도 한다.
이것도 완전 잘 구현했다고 보긴 힘들지만, 플라스틱으로 망토를 이만큼이나 구현한 것도 용하다.


크로스본 X1 카이2는 기본적으로 X1을 베이스로 하기에, 매뉴얼은 오랜만에 일반판 매뉴얼 + 변경, 추가된 부분만 흑백으로 끼워줬다. X2~X3등 다른 킷들 매뉴얼이 너무 정상스러워서 잠시 클럽G 특유의 매뉴얼을 잊었네.


일반판 X1과 함께. 정면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역시 가슴의 해골 유무다.


뒷모습. 변화가 없는 부스터는 떼고 찍었다.


뒷모습은 리어스커트만 살짝 바뀌어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모를 정도다. 이 마저도 부스터를 달면 거의 가려지니….
왼쪽의 펑퍼짐한 스커트가 일반판이고 오른쪽의 좀 더 날렵한 형태가 카이2다. 저 스커트에서만 스크류 휩이 나와서, 똑같이 가슴에 해골을 달고 있어도 X0는 펑퍼짐한 스커트라 스크류 휩이 없다.


앞모습으로 돌아와서, 가슴의 해골과 스티커가 추가된 모습. 소체는 딱 이만큼 바뀌고 피콕 스매셔가 추가된게 X1 카이2다.
진짜 미묘하게 바꿔놓고 별도로 내놓다니…. 일반부터 카이, 카이2까지 선택조립을 할 수 있는 MG는 새삼 혜자였다.
HG는 카이 버전도 한정이 나왔던가? 안 산 게 X2 카이 뿐이었나….


별거 달라진 않았지만, 그중 하나가 너무 눈에 띄어서 그냥 지나칠 수 없는 크로스본 건담 X1 카이2다.


이걸로 HGUC로 발매된 크로스본 시리즈는 있는건 다 만들었다. 총 다섯 개중에 네 개가 클럽G 한정판이라는 기염을 토하긴 했지만….


이제 HG 크로스본도 이거 하나 남았는데….
풀클로스는 기다리고 기다리다 지쳐 할 수 없이 빌파 버전으로 사놨는데,


이런게 발표됐네?
어머나, 씨발….


이것도 프리미엄 반다이겠지?
그러면 자연히 클럽G 한정판이겠지??
풀클로스 새로 사야 하나…. 빌파 버전은 사출색 난감한데….

덧글

  • 바이올렛 2020/06/10 15:36 # 답글

    RG를 만들고 나면 HG는 재미 없어서 안만들어질 것 같은데... 크로스본을 확실히 많이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
  • TokaNG 2020/06/13 01:43 #

    RG가 나오기전에 다 사놓은 것들이라…. 이제 RG로도 똑같이 모으겠죠.ㅜㅡ
    어릴때부터 해골 달린 해적을 아주 좋아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929
233
217815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