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자쿠 마인레이어. 장난감★이야기


클럽G로 나온 자쿠 마인레이어다. 사실 마인레이어는 MG도 안 사고 해서 별로 살 생각 없었는데, 공개된 이미지를 보니 사출색이 이뻐서 냉큼 삼.
백팩이 주요 포인트라 그런지 RG 박스아트로는 처음으로 뒷모습을 내세웠다.
아니, RG뿐만 아니라, 박스아트에 뒷모습을 메인으로 낸 경우는 없지 않나…?
박스아트부터 독특함.


MG처럼 일반적인 양산형기에 백팩만 바꾼게 아니라, 사출색이 은은한 황토색으로 바뀌었다. 실제로 보면 꽤 고움. RG 자쿠 특유의 조각난 색분할도 오랜만에 볼 수 있다. 고기동형 자쿠들에선 볼 수 없어서 아쉬웠는데.
바닥에 세우려는데 고관절이 너무 뻑뻑해서 뜻대로 움직이지 않아 깜짝 놀랐다. 자쿠 고관절이 이렇게까지 뻑뻑했었나 싶고…. 억지로 움직이려다 부러질것처럼 하얗게 뜨길레 아주 조심스럽게 겨우 살짝 돌렸네. 킷이 작아서 고관절에 무리 안 가게 직접 잡고 돌리기도 힘든데.
고관절이 이렇게 위험했었나….


뒷모습. 큼지막한 마인레이어 백팩도 알록달록 이쁘게 색분할 되었다. MG처럼 짙은 회색으로 나온게 아니라 참 이쁨. 빨간색 포인트도 보기 좋고.


사실상 백팩이 이 킷의 메인이다. 색분할도 이쁘지만 디테일도 상당함.
용케 저 큰 등짐을 지고도 잘 서있는다. 허리 관절이 약해서 자꾸 허리가 뒤로 넘어가긴 하지만. RG중에서도 초기에 나온 자쿠라 허리가 거의 낙지급으로 흐물거린다. 저 큰 등짐을 지고 제대로 버티질 못하네. 완전히 뒤로 넘어지지 않는게 다행인가….


아래 빨간 부분이 슬라이딩으로 내려오면서 마인이 노출되고, 마인을 펼칠 수도 있다. 마인은 각개로 분리는 안되고 그냥 접었다 폈다만 가능.
이 빨간 부분도 처음엔 튼튼해 보이더니 좀만 지나니 자꾸 혼자 툭 툭 떨어진다. 딱 걸리는 부분이 없이 마찰만으로 버티게 해서 그런 듯. 허리야 처음 나온 샤아전용기 때부터 고질적인 문제라 쳐도, 이 부분은 살짝 아쉽다.


정면은 일반적인 자쿠와 동일. 거의 사막형처럼 누렇게 변한 사출색이 새롭다. 동력선도 검은색으로 바뀌고.


안에 파일럿은 없지만 콕핏도 오픈됨. RG는 작은데도 꼬박꼬박 콕핏 오픈을 재현해줘서 재밌다.


머리의 동력선은 독특하게도 백팩이랑 연결된다. 백팩과 연결되는 부분은 부드러운 리드선을 사용해서 저러고도 고개를 돌리는데 지장은 없음. 저 부분 때문에 일반적인 자쿠보다 동력선 구슬이 네 개 더 들어간다. 가뜩이나 구슬꿰기 귀찮은데….
백팩의 안테나들은 가늘어서 잘 부러질 것처럼 위태롭네. 특히 넙적한게 더 아슬아슬하다. 꽂을 때도 휘청 하더니.


부속품은 이만큼. 일반적인 자쿠의 무장들이 충실하게 들어있다.
양산형 자쿠에는 라이플을 쥐는 손과 편손이 고정형으로 들어있어서 편리하다. 요즘 나오는 RG들에야 보편적이지만, 초기 RG들은 가동손과 주먹손밖에 없어서 불편했음.


가동손도 들어있지만, 고정형 손과 손등을 공유해야 한다. 무장을 쥔다면 불편한 가동형보단 고정형이 낫지.
그러고보니 고기동 자쿠에 이르러서는 손등파츠를 추가로 넣어줬네. 일반 자쿠는 오랜만이라 원래 다 있었는 줄.


클럽G 한정판인데도 데칼이 습식이 아닌 씰로 들어있다. 덕분에 모노아이의 분홍색도 붙일 수 있었네. 습식은 여간 귀찮은게 아니라 유마 전용기는 패스했었는데.
다른 RG 한정판들도 차라리 이렇게 씰로 나오면 나중에라도 붙여볼 수 있겠는데, 요즘의 습식들은 붙일 날이 올까 몰라….


마인레이어는 소체가 일반 자쿠2라 양산형 자쿠와 세워봐야 하겠지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있어서 그나마 가까이 있는, 최근에 만든 유마 전용기와 함께. 일반 자쿠와 고기동형 자쿠를 나란히 세워보는 것도 처음이네.
고기동형 자쿠들이 일반 자쿠와 달리 투톤 분할이 많이 생략되어서 아쉬웠는데, 이렇게 보니 이미 알록달록 색분할이 많이 나뉘어서 굳이 투톤분할까지 해줄 필요도 없겠구나 싶다.


뒷모습. 마인레이어의 백팩이 워낙 커서 고기동형 백팩이 아담해 보인다.


참 개성이 넘치는 자쿠들이다. 직접 나란히 놓고 보니 몸통 말고는 같은 부분도 거의 없다. 클럽G 로 나온 자쿠들을 다 사지도 못했는데, 하나 둘 만들다 보니 채 못 산 다른 자쿠들이 아쉬워지기 시작한다. 다들 생긴건 비슷해도 사출색은 제각각이라 한데 늘어놔도 볼만할텐데.


유마 전용기에 이어 두 번째로 만든 한정판 자쿠다. 자쿠는 만들 때마다 동력선 부분에서 주저하게 되어서 이번에도 동력선을 앞두고 한참을 딴짓 했는데, 그래도 완성하면 이쁘긴 하다. 동력선은 몇 번을 만들어도 익숙해지지 않는단 말야…. 그 작은 부품 다듬는게. 끼우는건 금방인데.
한정판 자쿠들을 빨리 털어버려야지 하고 몇 번을 다짐해도, 하나 만들고나면 또 한동안 GG다.
다음번 자쿠는 언제 또 까게 될런지.
동력선만 게이트 없이 나왔으면 좋겠네.

덧글

  • 바이올렛 2020/06/10 15:38 # 답글

    백팩이 상당히 정교해 보이네요. RG 자쿠에 비해 RG 퍼스트는 바리에이션이 많이 없어 아쉽습니다. 외장 파츠 좀 변형해서 퍼팩트 건담이라도 좀 내어 줄만한데 말이죠.
  • TokaNG 2020/06/13 01:45 #

    마인레이어는 백팩으로 먹고 들어가죠. 사출색은 거들뿐.
    진짜 RG 퍼스트도 바리에이션이 다양하게 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색놀이만 나올게 아니라.
    퍼펙트나, 헤비나, 풀아머 같은게 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91130
656
217595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