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 크로스본 건담 X2. 장난감★이야기


HG 크로스본 X2다. X1 말고는 죄다 클럽G 한정판으로 나와서 박스아트를 칼라로 볼 수가 없는….
MG도 죄다 한정이긴 했지만 그래도 MG는 다 칼라 박스아트였는데. 박스아트까지 그렇게 일반판처럼 잘 만들어놓고 죄다 한정이라 더 괘씸하지만.


HG라서 조립은 간단. 이미 몇 번이나 만들기도 했었고. 짙은 X2 특유의 사출색은 매번 강렬한 인상을 풍긴다.


뒷모습. 대충 조립하느라 부스터를 잘못 꽂았다. 가운데 일자 몰드가 가로로 눕혀져야 하는데…. 간단하게 돌리면 그만.


뿔은 X2 고유의 날개 같이 넓은 뿔로 바뀌었고, 마스크 슬릿은 지워지지 않았지만 귀쪽 몰드 정도는 설정에 맞게 바뀌어 나왔다. 기왕 설정에 맞춰주는거 마스크 슬릿도 지워주지. 하긴 MG도 슬릿이 남아있었네.
가슴의 크로스본 뱅가드 문양은 RG의 씰보다 HG의 스티커가 더 착 잘 붙는 느낌이다. 스티커 특유의 두깨감 말고는 운다거나 일어나는 부분이 전혀 없이 매끈하게 잘 붙었다. 이후에 나온 X3나 X0는 가슴 뚜껑의 작은 고리에 설정색 재현을 위해 붙이는 스티커도 있었지만 X1, X2는 아쉽게도 그게 없다.


부스터를 떼어낸 코어 파이터. HG는 기다란 부스터 탈착이 쉬워서 좋다. MG는 코어 파이터를 꽂으면 빼기 힘든데다 부스터 달고는 박스보관도 불편해서 다 달아주지도 않았는데.


오픈된 마스크도 들어있지만 이건 역시 정크행…. HG F91처럼 마스크 교체가 용이한 편도 아니고, 분해, 재조립이 필요한 수준이라 거의 선택조립을 요구하는 부분이다.


부속품은 이만큼. MG만큼, RG만큼 웬만한 무장들이 다 들어있다.


다른 무장들은 다른 킷에서도 다 한번씩 본 거고, X2의 핵심은 이 랜서지.
색분할이라고는 전혀 없는 단색 무장이지만, 모양새는 아주 잘 나왔다.


당연히 신축 기능도 있고. 늘였다 줄일 때 딸깍거리면서 잘 고정되네. 헐렁해서 그냥 흘러내리면 어쩌나 했는데.


비닐 소재의 망토도 들어있음. MG의 그거랑은 재질이 좀 달라 보인다.
생김새는 반듯하게 나와서 유저가 직접 커스텀해야 하는 MG에 비해 끝단이 불규칙하게 잘려 있어서 훨씬 이쁨. 망토를 씌우는 방법도 좀 다른 것 같은데….
여튼 이것도 쓸 일은 없을 것 같다.


RG 흑봉이와 함께. 사출색이 좀 다르네. RG가 좀 더 푸른빛을 띈다.
같은 1/144지만, 부품분할이며 기믹에서 큰 차이가 있다. RG는 모든 기믹이 MG급으로 다 재현되었지만 HG는 역시 HG. 대부분의 기믹이 생략되거나 교체식이다.


뒷모습. 외형적으로 큰 변화는 안 보인다.


코어 파이터. 역시 현란한 색분할이 돋보이는 RG다. HG는 너무 밋밋해서 디테일마저 뭉게져 보임. RG의 코어 파이터는 볼 수록 놀랍기만 하고.


잔버스터의 색분할 역시 비교불가 수준. 짙은 남색에 노란색으로 포인트가 들어간 RG 쪽이 굉장히 화려해 보인다.
빔 잔버와 버스터 건으로 분리는 거의 비슷하게 됨.


랜서도 색분할 차이가 심하네. RG는 노란 물결은 물론 조준경의 보라색 덮개까지 분할해놔서 설정색 완벽 재현이다.


부품분할이 더 정교해져서 디테일 역시 RG가 월등할 수밖에 없음.
이렇게 보면 RG의 랜서가 더 커 보이지만, 전체적인 길이는 비슷하다.


별도의 부품으로 교체식인 HG의 시저 앵커와 스커트를 떼어내서 바로 변형시킨 RG의 시저 앵커. 디테일 차이가….
사슬 부분이 RG는 프라로 나와서 고정형인데 HG는 리드선으로 재현되어서 자유롭게 움직일 순 있겠다. 되려 힘없이 처져서 불편하려나.


빔 실드, 브랜드 마커, 빔 잔버 날 등 이펙트 파츠는 과격한 모양의 RG에 비해 HG 역시 MG처럼 반듯한 모양이다. 이쯤 되니 무라마사 블래스터의 생선가시 같던 이펙트가 RG에선 어떻게 나올까 기대된다. 빨리 RG X3가 나와야….


퀄리티 차이가 있긴 하지만, 어쨌거나 둘 다 이쁜 흑봉이들이다. 사실 1/144로는 HG 흑봉이도 잘나온 편인데, RG가 지나치게 하이퀄리티긴 하다. MG마저 쌈 싸먹을 정도의 1/144니….


책상위에 있던 픽스 흑봉이까지 합세. 픽스가 제일 커서 대장 같네.
다 같은 흑봉이인데 색감이 다 제각각이다.


HG 크로스본 X0~X3까지 한 자리에 모였다. 다 같은 모양새지만 사출색이 다들 개성있어서 저마다 다른 느낌이라 매번 새롭다.
그리고…


MG로도 이만큼이. 크로스본 건담 진짜 징글징글하게 만들었다.
HG 풀클로스를 아직 만들지 않아서 사진에 없지만 MG, HG 풀클로스도 있음.
이만큼 만들었으니 이제 크로스본은 그만할 때도 됐다 싶지만, 그래도 RG로도 이만큼 나와줘야지. 그럼 그것도 다 모아야지(…).


워낙 잘나와서 몇 번을 만들어도 질리지 않는 크로스본이네.
가볍게 만들 수 있는 HG라서 더….

아직 두 개 남았다.

덧글

  • 바이올렛 2020/06/10 15:40 # 답글

    MG와의 떼샷 좋네요. RG까지 다 맞출려면 한참을 기다려야겠죠? 반 나왔으니 반 남았네요. 그 전에 풀크로스부터...
  • TokaNG 2020/06/13 01:47 #

    RG로 X3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풀클까진 사실 바라지도 않지만, 반다이라면 풀클도 내주겠죠? 제발….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999
723
2181965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