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크로스본 건담 X1. 장난감★이야기


RG 크로스본 건담 X1이다. 발매일에 진작에 샀지만, 이래저래 미루다가 이제야 만듦. 그간 크로스본을 안 만든 것도 아닌데…. 클럽G로 나온 RG X2도 만들었었는데….
작고 오밀조밀해서 만드는 재미가 있다. RG 만들다가 다른 등급을 만들려고 하면 부품도 크고 단순해 보여 하찮게 느껴짐.


우선은 코어 파이터부터. 이 작은 코어 파이터가 MG보다 훌륭한 색분할을 보여준다. X2를 만들면서도 그랬지만, 다시 만들어도 놀라움.


콕핏까지 제대로 열리고. 사이즈의 한계로 파일럿이 조형되지 않은 것만 아쉬움.
1/144 스케일로는 최선을 다 한 모습이다.


소체와 합체. 기다란 부스터를 X자로 짊어진 모습은 이름 그대로라 늘 멋짐. 살짝 걸리적거리긴 하지만.
알록달록 흠잡을데 없는 멋진 색분할이다. MG에서 보여줬어야 할 색분할을 몇 년이 지나서야 한 스케일 아래에서 겨우 선보이고 있다. MG 때는 못했던 걸까, 안 했던 걸까.
노란색은 거의 주황색에 가까워서 너무 진한건 아닌가? 싶었지만, 막상 만들어보니 아주 잘 어울린다. 되려 다른 등급(MG, HG)의 노란색들이 불만스럽기 시작함.


뒷모습. 부스터 끝에도 노란색 포인트가 눈에 띄고, 어깨장갑에도 색분할된 노란색이 시선을 잡아서 심심하지 않고 좋다. 부스터도 안쪽 실린더 부분은 통짜 사출이라 뜻밖의 색분할이 밋밋함을 덜었다.
작은데 군데군데 디테일은 더해져서 정보량이 상당해 보인다.


감탄스러운 상체 색분할이다. 뺨의 붉은 라인 빼고는 거의 완벽. 가슴 상단의 빔샤벨 손잡이와 어깨의 노란색이 제대로 분할되어 재현되니 그것만으로도 완성도가 확 올라가는 느낌이다. 가슴 중앙에 크로스본 뱅가드 문양을 붙이지 않아서 좀 심심해졌지만, 어설피 씰을 붙였다가 우글우글 보기 싫게 되느니 그냥 깔끔한 이 상태가 나음. X2의 습식을 붙여도 되겠지만 그건 또 귀찮고….
뻔히 나중에 클럽G로 나올 카이 버전에선 해골이 저 빈자리를 자연히 메워주겠지.


열리는 폭이 좁아서 안이 잘 보이진 않지만 콕핏도 제대로 오픈됨. 이 상태로 코어 파이터의 캐노피도 열릴 것 같은데 손가락이 굵어서 안 닿네.


눈은 탄성이 있어서 붙이기도 힘들고 은박이 금방 지워지는 씰 말고 HG를 만들고 남은걸 붙여봤다. 눈은 역시 종이스티커가 더 붙이기 편함. 이쑤시개로 콕콕 누르면 눈동자 몰드대로 모양도 잘 잡히고. HG 크로스본은 마스크 열린 버전 얼굴이 따로 있어서 눈 스티커가 두 개씩이라 아직 남는 눈이 많다.


HG와 RG의 눈동자 크기가 살짝 달라서 완벽하게 맞진 않지만, 얼굴 크기가 워낙 작은데다 눈동자는 거의 안 보일 정도로 더 작아서 크게 티는 안 남. 되려 반짝이는 눈동자가 더 선명하게 보이는 것 같아서 효과가 좋았다. 사진으론 역시 잘 안 보이지만.


부속품은 이만큼. 무기가 해적 답게 아주 다양하고 푸짐하다. 리어 스커트에서 꺼내는 스크류 휩 말고는 모든 무장이 다 들어있음. 어차피 스크류 휩은 카이 버전에 포함되기도 하고.
X2와는 랜서 하나만 빠졌을 뿐 똑같다.


다시 봐도 감동인 잔버스터의 색분할.


잔버스터를 쥐는 손은 잔버스터의 구조물이 팔뚝에 걸리지 않게 손목을 꺾는 기믹이 있다.
손바닥에 고정핀이 달린 고정형 손이라 악력문제도 전혀 없겠네.


망토도 들어있긴 한데, 거추장스러울 것 같아서 씌워주진 않음. 그러고보니 X2의 망토도 뜯지도 않고 그대로인데…. MG처럼 얄궂은 비닐 소재가 아니라 모양이 잘 잡힌 플라스틱 망토라 보기는 좋음.
HG에도 잘 맞는다면 HG에나 씌워볼까, 굳이 보기 좋은 RG를 가려가면서까지 씌우진 않을 것 같다.
이것도 참 계륵이네.


MG와 함께. MG가 당연히 사이즈는 큰데, 색분할 때문에 상대적으로 밋밋하게 느껴진다. 버니어는 둘째 쳐도, 어깨의 노란색 유무가 이렇게 큰 차이를 보인다.


뒷모습도 RG가 더 오밀조밀하고 디테일해 보임. 자잘한 몰드가 추가되어서 그런가….


코어 파이터 비교. RG쪽이 작은데도 노란색을 스티커 아닌 색분할로 재현한게 용하기만 하다. 길게 뻗은 부스터에도 자질한 디테일들이 몰드로 그치지 않고 색분할로 퀄리티가 올라갔다.


뒤에서 보면 정갈하게 모인 네 개의 버니어가 꽤 위협적이다.


소체에 결합하기 위해서는 RG는 빔샤벨을 위로 들어올리고 기수 끝부분을 접는 걸로 끝인데, MG는 기수를 접고 통째로 슬라이딩시켜 밑으로 이동시켜야 한다. 코어 파이터 변형을 워낙 안 시켜주다 보니 뻑뻑해서 이동하기도 힘들었네.
MG는 결합하고 구멍 가리는 덮개도 펼쳐져서 설정상 기믹은 더 충실한 편이다. 픽스에도 있던 기믹인데, RG는 변형 자체가 간소화 되어서 저 부분은 생략됨. 몰드로 형태만 겨우 남아있다.


무장으로 넘어가면, 잔버스터 색분할은 그저 빛과 안습이다.
잔버스터의 디테일이 심심한 것도 아닌데, MG는 색분할이 전무하다시피 해서 허여멀건한게 아주 볼품이 없다. RG는 필요한 부분은 최대한 색분할 해서 아주 보기 좋음. 저기 손잡이 덮개의 테두리가지 분할해줄 줄은 진짜 몰랐는데….


브랜드 마커와 빔 잔버의 날 등 이펙트 파츠들이 매끈하기만 한 MG에 비해 RG에선 더 위협적인 모양새로 바뀌었다. 이글거리는 듯한 모습이 역동적이고 보기 좋음.


빔 실드도 MG에선 그라데이션 도색이 들어가긴 했지만 너무 단순한 모양새에 좀 심심한 감이 없지 않았는데, RG는 빛이 확산되는 느낌을 그보다 잘 표현했다.
브랜드 마커의 끄트머리와 교체식으로 달아줄 수 있음.


여러모로 RG에 비해 많이 부족한 MG지만, 얼굴만큼은 가장 취향이긴 하다. 역대 건프라중에 손에 꼽을 정도로 마음에 드는 얼굴이라 엄청 까면서도 매번 안 살 수 없음. X0~X3에 풀클로스까지 나온 지금, 더 나올게 있나 모르겠지만. 설마 하니 고스트가 나올 것 같진 않고.
나온다면 2.0이나 나왔으면 좋겠다. 같은 구조의 F91도 2.0이 나왔으니 이제 크로스본 차례가 됐지 싶음.
욕은 많이 했지만 MG 크로스본도 아주 나쁘지만은 않긴 하다. 일단 나온게 어디야.


먼저 만든 X2와 함께. 막투로 치면 에우고와 티탄즈 정도의 파격적인 색 변화다.
색이 달라지면서 분위기도 아주 달라져서 둘 중 하나를 택일할 수가 없음. 크로스본이랑 막투는 무조건 둘 다 사야지.


사실 색깔 뿐만 아니라 얼굴도 조금 달라지긴 했지만. 뿔이랑 마스크의 슬릿 유무, 귀쪽 덕트 생김새가 달라진 정도지만 자세히 보면 인상이 꽤 많이 달라졌다.
X2는 원래 어깨의 고리가 남색이지만, 카토키 버전에 맞게 흰색으로 바꿔줬다.
막투만큼이나 좋아하는 페어임.


짙은 색으로 중후함을 더한 X2도 좋았지만 역시 기본인 X1도 이쁘긴 하다.
MG나 HG처럼 X3와 X0까지 쭉쭉 나와주면 좋겠는데…. 너무 늦지 않게 빨리 나오면 더 좋고.
그전에 가슴에 해골이 달린 카이 버전도 나왔으면 하니, 어지간한 크로스본 프라를 다 모았다고 생각한 지금 다시 위시리스트가 나열되는구나.
몇 번을 만들어도 질리지 않는 기체라 언제든지 환영이긴 하다.
MG만 해도 몇 번이나 만들었더라….
늘 새롭고 늘 짜릿함.

덧글

  • 알트아이젠 2020/05/03 00:31 # 답글

    정말 조그만한 녀석에 정성을 제대로 불어넣었네요.
  • 포스21 2020/05/03 00:36 # 답글

    저도 만들어 본 거군요. ^^ 이마의 뿔고정 파츠가 좀 불안해서 본드칠 해줬던 기억이 납니다.
    만들면서 감탄하긴 했는데.. 그놈의 스티커가 정말 작아서 고생한 게 생각나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4122
868
217203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