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블래스트 임펄스. 장난감★이야기


클럽G로 발매된 블래스트 임펄스다. 포스 임펄스, 소드 임펄스까지 일반으로 잘 내놓고 느닷없이 마지막 기체만 한정질이라니…. 세 가지 타입이 완성되지 않아서 안 사고 있던 임펄스 시리즈를 이제 살 때가 된 것 같아서 우선 한정인 블래스트 임펄스부터 사봤다.


만들고나서 소감은, 한마디로 실망이다. 그냥 이쁜 쓰레기임.
디자인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디테일도 썩 좋고 조립도 재밌긴 한데… 정이 안 감.
커다란 등짐을 지고도 용케 잘 서있긴 한다.


뒷모습. 캐논이 진짜 크다. 등짐에 캐논을 달고 있는 기체 여럿 봤지만, 개중 제일 큰 듯.


빨간 버니어는 세부 디테일도 상당한데, 아쉽게도 색분할은 되지 않아서 디테일에 비해 좀 밋밋해 보인다. 색분할에 조금만 더 신경써줬다면 모양새라도 더 좋았을 텐데.
가운데 버니어는 상하로 움짐임.
그리고 이게 이쁜 쓰레기인 이유가 이 등짐 때문….


캐논과 백팩을 연결하는 부품이 너무 물러서 캐논을 꽂고 생각없이 움직이다가 뒤틀려서 끊어질뻔 했다. 가동부위인데 가동한다고 부품이 뒤틀리다니….
결합은 지나치게 뻑뻑하고 재질은 물러터져서 마찰력을 못 견디는 듯. 프리덤 2.0이나 프로비던스 건담들의 고관절이 이래서 잘 부러지는거였구나 싶고….
차라리 폴리캡이 있을 때가 더 나았고, 차라리 ABS가 더 나았지 싶을 정도로 부품이 약해빠졌다. 이건 부러지는 것도 아니라 그냥 가래덕 끊어지듯 끊어지는거임.
블래스트 임펄스라 등짝의 캐논이 메인인데, 그 캐논을 움직이려면 위험을 감수해야 하니 그야말로 쓰레기임.
소체 자체는 썩 괜찮았다.


등짐을 나르는 실루엣 플라이어에 달아주려면 캐논을 뒤로 꺾어야 하는데, 그러려다가 뒤틀림이 생긴거라 일단 무조건 고정하고 실루엣 플라이어는 안 쓰는걸로.


얼굴은 기대 이상으로 잘생겼다. 사진으로 볼 때보다 나아서 새삼 놀람. 근데 역시 또 사진은 별로네. 눈밑의 빨간 라인이랑 파란 주둥이까지 분할돼서 더 인상적이다.
가슴팍의 오밀조밀한 색분할도 충실하게 잘 되었다. 외형은 맘에 드는데, 어깨관절이 너무 약해서 별로…. 팔 끼우다가 어깨핀이 빠져서 식겁했다. 변신기믹 때문에 관절이 이상하게 생긴 것 같은데, 별로 멋지지도 않는 쓸데없는 변신 기믹이 사람 빡치게 하네.


콕핏 해치가 열리긴 하는데 안이 막혀있어서 왜 굳이 재현을 해놨나 싶고…. 하단 해치는 그렇다 쳐도 브이 마크가 있는 상단 해치는 너무 헐거워서 손으로 잡고 있지 않으면 열려있는 꼴을 볼 수가 없다. 가슴 상판의 저 둥근 부분은 해치인줄 알았는데 그냥 변신할 때 굴욕샷을 감추기 위한 방편일 뿐인가…. 프리덤처럼 슬라이딩으로 열리는건줄 알았네.


캐논에선 손잡이가 나오고, 뚜껑이 열리면서 빔 자벨린이 들어있는 형상만 새겨져있다. 조립하면서 저게 뭔가 했네. 빔 자벨린이 꺼내지진 않음.


레일건도 일단 설정대로 있긴 한데 너무 긴 뿔에 걸리적거려서 활용도가 높진 않겠다.


비행기 두 대 부속. 꽤나 정교하게 생겼다.


실루엣 플라이어는 얼핏 우주왕복선을 닮았네. 꽁무늬를 쭈욱 뽑아서 등짐을 달아줄 수 있다. 원래는….
날개가 너무 얇아서 행여 부러질까 조심스러움.
이건 무인기였나… 콕핏이라고 할게 안 보이네.


코어 파이터… 가 아니라 코어 스플렌더. 이름 더럽게 어렵다. 건담에 수납되는 비행기중에는 손에 꼽히게 정상스러운 비행기 모습이다. 콕핏 해치도 열리고, 미사일까지 달렸다. 이것만 단독으로 나와도 멋지겠네. 예전 1/35 코어 파이터처럼.


미사일 떼고 랜딩기어 떼고 이리저리 접으면 수납형태가 된다. 딱히 수납하지 않아도 상, 하체 결합에 지장은 없다. 등짝에 구멍이 뻥 뚫리긴 하지만.


부속품은 이만큼. 라이플, 실드 등 기본적인 무장들이 다 들어있다. 캐논에서 분리가 안되는 빔 자벨린도 별도로 들어있긴 하다. 퍼스트의 그거랑은 모양새가 많이 다르네.


나이프는 스트라이크의 아머 슈나이더보단 디테일하게 생겼다.
당연히 접히기도 하고,


사이드 스커트에 수납도 된다. 대충 넣으려 했더니 제대로 닫히지 않아서 완전 수납은 다음에.


실드는 커다랗게 전개 가능. 상반신을 체스트 플라이어로 변신했을 때 랜딩기어 역할도 한다. 굳이 꼴보기 싫은 변신을 해보지 않아서 랜딩기어 결합도 안해봄.
암만 합체로봇을 만들고 싶었다지만, 무슨 정신으로 그따위 변신을 승인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피규어가 남녀, 둘이나 들어있다. 코어 스플렌더의 콕핏에 앉아있는 것까지 하면 셋.
피규어도 커플인가…. 괘씸하다.


각종 비행형태의 스탠드 결합부품과 랜딩기어들이 많기도 하다. 자질구레하고 쓸모도 없는걸 계속 갖고있어야 하나 싶고… 버리자니 아깝고….


스트라이크 형태의 등판이 들어있어서 다른 시드 기체들의 등짐을 달아줄 수 있다.
등짐 호환은 필요없지만, 이걸 달아주니 코어 스플렌더 없이 텅빈 등짝이 메워져서 좋네. 사출색이나 좀 맞췄으면 더 좋았을텐데….


데칼은 클럽G 특유의 습식이 빼곡하게 들어있다. 반다이 습식 품질이 괜찮긴 한가…. 지난번의 실패는 유저불량이었나? 자꾸 습식이네.


재밌게 잘 만들다가 메인 이벤트인 등짐 때문에 짜게 식어서 포스팅도 할 맛이 안 난다.
이 커다란 등짐을 지고도 잘 서있는건 용하지만, 시드킷 특유의 이중 볼관절 발목은 극혐. 발목관절이 하나여도 정자세로 세우기 성가신데, 이중이 되니 자꾸 짝다리를 짚거나 건들거리거나 휙 넘어가거나…. 이중관절이라고 그리 효과가 있는 것도 아닌데.
소체중에는 어깨랑 발목관절만 딱 불만. 등짐은 디테일 말곤 쓰잘데기가 없….

일반판인 소드 임펄스랑 포스 임펄스는 언제든지 살 수 있겠지 싶었는데, 블래스트 임펄스를 받고 사려 하니 마침 또 품절이고, 블래스트 임펄스의 이 꼴을 보니 나머지 임펄스들을 마저 모아야 하는 회의감도 들고 그런다. 아, 걔네들은 나온지 꽤 됐으니 ABS 관절이려나?

임펄스 삼총사(?)가 MG도 하나가 한정판, HG는 두개가 한정판이라 참 모으기 성가시다. RG 임펄스도 분명 포스를 제외한 나머지 두개는 한정판일텐데.
그놈의 한정질….

덧글

  • 알트아이젠 2020/04/18 23:03 # 답글

    확실히 등짐 색분할이 조금 아쉽네요.
  • TokaNG 2020/04/30 01:01 #

    이거 먹고 떨어져라~ 는 느낌입니다.
  • 바이올렛 2020/04/21 14:33 # 답글

    MG 옵션팩이라는게... 그냥 대충 구색만 갖췄으니 한정이라도 사서 한번 만들어 볼텨? 이런 느낌인것 같아요.ㅡ_ㅡ 그래서 잘 안사지거나 사더라도 방출해 버리는...
    지금 F90 미션팩이 그런 분위기인데 소체라도 얼른 만들어 봐야겠습니다.ㅎㅎㅎ
  • TokaNG 2020/04/30 01:03 #

    F90은 미션팩 색분할이 엉망이라 소체만 사고 말았습니다. 좀 괜찮으면 미션팩도 하나정도 사보고 싶었는데, 도저히 살 정도가 아니라….
    클럽G도 잘나오는건 아주 만족스럽던데 어설픈 킷의 빈도가 점점 잦아지는 느낌.;
  • 우주최강 2020/05/16 08:28 # 삭제 답글

    이쁜쓰레기란 말이 와닿네요

    캐논과 백팩 연결부 벌써 하얗게 떠버렸는데

    걱정이네요 금속제부품이라도 나오면 좋을텐데

    한정이라 그것도 쉽지않아 보이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0122
868
2172039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