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메탈 패닉 아바레스트 - 코토부키야. 장난감★이야기


코토에서 나온 풀메탈 패닉의 아바레스트다. 레바테인이 나온지 한참만에 드디어 아바레스트도 나와서, 아바레스트 발매날 레바테인 리패키지랑 같이 사놓고 이제야 만들었다.


프로포션이… 썩 좋다고 하기는 좀 애매하다. 허리는 가늘고 다리는 두껍고 팔은 좀 길어 보인다. 사출색은 썩 맘에 듦. 은은한 아리보리색이 구수하게 느껴진다.
첫인상부터가 이미 만들어봤던 반다이제와는 상당히 다르다.
조립이 좀 애매하거나 내구성이 의심되는 부분이 있긴 하지만 비교적 최근에 나온 제품이라 딱딱 들어맞는 재미가 있다. 더 최근에 나온 울트라맨에는 못 미치지만.


뒷모습. 무난한 아바레스트의 모습이다.


얼굴은 꽤 잘생겼다. 아바레스트 얼굴이 처음엔 되게 미묘했는데 몇해 지나 다시 보니 상당히 매력적인 편이라 좋아함. 여태 사모은 모형들의 얼굴이 다 제각각이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디자인이 맘에 들어서 다 좋아 보인다. 이번에도 썩 괜찮네.
눈은 녹색 클리어 부품에 눈가의 검은색이 도색되어 나왔는데, 조립하고나니 녹색 눈알이 눈에 잘 안 띈다. 아쉽.
몰드를 최소화 한 깔끔한 조형이다.
콕핏 재현은 아쉽게도 되지 않음. 반다이는 내부 디테일은 없어도 콕핏 열리는 기믹은 만들어놨었는데….


다리는 대체로 엣지 없이 둥글둥글해서 각진 반다이제와는 느낌이 많이 다르다.


부속품은 이만큼. 교체용 손 세 쌍과 아바레스트의 기본무장이 어지간히 들어있다.
전선을 활용한 와이어건도 있음. 반다이에선 건즈백에만 넣어줬었는데.


아바레스트도 피복을 씌운 형태의 손이라 에바나 울트라맨처럼 연질 통짜로 만들어도 될 것 같은데, 플라스틱 조립식으로 나왔다. 모양새는 코토부키야 답지 않게 이쁘진 않음. 코토가 손은 잘 만들었었는데….


단분자 커터는 칼집에 잘 수납되어있고,


샷건은 견착대가 움직이고 탄창이 빠지기도 한다. 탄창에 탄환까진 새겨져있지 않다.


샷건은 별도의 부품으로 허리춤에 달아줄 수도 있고, 옆구리에 찰 수도 있음.
단분자 커터도 기본적으로 옆구리에 달 수 있는 핀이 있지만 별도 부품으로 허리춤에도 찰 수 있다.


무장 거치 모습. 별도 부품을 활용해서 둘의 위치를 바꿔줄 수 있음.


대거는 손에 쥐는 용과 입에 물고있는 용이 따로 들어있는데, 같은 대거인데도 크기 차이가 꽤 된다. 입에 무는 대거를 손에 쥐는 것만큼 크게 키우면 인상 다 버리긴 하겠지만….
반대의 경우라도 이쑤시개를 드는 느낌이라 별로긴 하겠다. 전혀 위협적이지 못하겠네.


일단 한번 물려봄. 이정도 서이즈가 적당하긴 하다.
대거를 입에 물려주려면 뺨의 작은 부품을 떼어내야 해서 좀 성가심. 빼고 끼우는건 둘째 치고 그 작은 부품, 아차 하면 잃어버리기 쉽겠다.


반다이 1/60 아바레스트와 함께. 코토제가 조금 더 큰 걸 보니 동스케일은 아닌가….
디자인이 꽤 상이하다. 코토제가 반다이제랑 거의 비슷한 시기에 나왔을 텐데….
반다이는 당시 방영하던 4기 버전에 맞춰서 나왔는데 코토제는 좀 더 구수한게 전 시리즈에 나온 버전인 것 같다. 대체로 각이 잘 서있는 반다이와 달리 코토쪽은 엣지가 많이 둥글어진 모습이다.


뒷모습도 마찬가지.


종아리 뒤쪽이랑 엉덩이쪽 디자인이 꽤 다름. 군데군데 디테일도 많이 차이나고. 반다이는 몰드도 엄청 파놨다.
코토꺼 무장을 거치해보고 구멍 마개를 안 끼웠네.


교체식으로 람다 드라이버를 전개하는 반다이제와 달리, 설정대로 어깨와 등이 오픈되면서 핀을 끼워 람다 드라이버 전개 모드를 재현할 수 있다. 핀이 가늘어서 끼울 때 조심스러움.


아무래도 반다이가 교체식이라 더 안정적이긴 하다. 코토껀 어깨에 꽂는 핀이 너무 짧아서 거의 티도 안 남. 뺄 때도 손으로 잡을 수가 없어서 힘들고.


등쪽도 반다이쪽이 훨씬 다이나믹한 전개를 보인다. 설정에 맞게 가동되며 전개하는건 재밌는데 탁월한 전시효과는 없네. 쪼~끔 아쉽다.


소체 크기가 차이 나서 샷건도 크기가 다른데, 소체에 비해 그 차이가 더 심하다.
디테일은 고만고만한데, 크기 차이 때문인지 묘하게 반다이게 더 디테일해 보인다.


울트라맨은 반다이것도, 코토것도 별 차이 없이 거의 똑같이 생겼던데, 아바레스트는 꽤 다르다. 애니메이션 기수에 따른 디자인 변화 때문인지… 단순히 해석의 차이라고 하기에는 프로포션이며 디테일이며 너무 다른 부분이 많다.
코토는 왜 이런 구 디자인의 아바레스트를 뒤늦게 냈을까. 개발이 오래 걸렸나?;
개인적으론 순백색에 각진 형태의 반다이보단 둥글둥글하고 따뜻한 아이보리색인 코토쪽이 더 취향이긴 하다. 반다이랑 코토가 같은 킷을 낼 때마다 대체로 코토가 더 마음에 드는 편인데, 코토에서 건담을 만들면 어떨지 궁금해지네. 아니면 반다이에서 프라로 안 내주고 있는 레이즈너나 드라고나 시리즈라도….


코토의 아바레스트는 반다이보단 알터에서 나온 알 메카 아바레스트와 더 닮았다.
이 둘이 같은 버전인 듯. 프로포션이나 디테일에 해석의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같은 모습이긴 하다. 알 메카가 키가 좀 더 크긴 하지만 부분적인 크기는 얼추 비슷한게 스케일도 맞아 보이네. 알 메카쪽이 다리가 길어서 키가 더 큰 모양이다.
알 메카는 오랜만에 꺼냈더니 어깨가 헐렁해져서 팔을 벌리지도 못하네. 고질적인 문제라고는 하지만, 처음 샀을 땐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관절 문제가 있긴 하지만, 전체적인 완성도는 비빌 수준이 못된다. 알터의 장인정신이 고스란히 담긴 알 메카다.


울트라맨으로 반다이제와 코토제를 비교해보고 이런것도 있었지 싶어 뒤늦게 만들어본 아바레스트였다. 구수한 느낌이 꽤 만족스러움.
곧장 레바테인도 만들 수 있지만 일단 반다이껄로 좀 쉬고.

늘 반다이와 가격면에서 비교되긴 하지만 충분히 매력적인 코토부키야 킷들이다.

덧글

  • 루루카 2020/04/15 10:29 # 답글

    확실히 반죽음이 쪽의 엣~지가 살아있네요.
    은근 구수한 프로모션이... 뭔가 오래전 문방구 구석의 향수를 자극한다면... (너무 갔나?)
    잘 보고 가요~
  • TokaNG 2020/04/15 22:01 #

    엣지가 너무 살아도 너무 살갑지 않아서….
    둥글둥글한게 더 맘에 드네요.
  • 알트아이젠 2020/04/15 21:09 # 답글

    같은 메카닉인데도 두 회사 프라모델 차이가 은근히 있네요. 그래도 서로의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 TokaNG 2020/04/15 22:02 #

    그냥 버전이 다른거 같아요. 4기에 들어서 메카닉 리뉴얼이 많이 된 듯요. 건즈백도 기존꺼랑 좀 다르더니.
  • 포스21 2020/04/16 00:01 # 답글

    한때 정말 좋아해서... 리볼텍으로도 샀던 물건인데... 갖고 놀다 관절 망가 뜨린 기억만 남아있네요.
  • TokaNG 2020/04/30 01:04 #

    리볼텍도 구해볼까 하다가 역시 리볼텍은 취향이 아니라서…. 게다가 이미 많이 늦어서 보기도 힘들더라구요.
  • 바이올렛 2020/04/21 14:34 # 답글

    메카닉은 참 좋은 것 같은데 진짜 저랑은 연이 아닌 것 같아요. 리볼텍도 프라도... 구입 후 모두 방출!!!
  • TokaNG 2020/04/30 01:05 #

    저런…. 저는 별생각 없다가 한번 만들어보고 완전 삘 꽂혀서 이것저것 다 모으고 있는데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620
3542
233156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