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왕 피닉스. 장난감★이야기


배리어블 액션 미니 시리즈 마지막 마동왕 윈자트, 이하 그냥 피닉스다.
아쿠아비트라는 이름도 어색했는데, 윈자트는 더 입에 안 붙는다.
그런데 윈자트는 바람을 타고 나타나고 피닉스는 불사조인데, 바람이랑 불사조랑 무슨 상관관계가….
암튼, 오랜 공백(?) 끝에 드디어 시리즈의 마지막, 피닉스다.


박스 앞, 뒷면은 다를 이유가 없고,


윗면의 페이스 모드 이미지 또한 그대로다.


구성품도 동일. 블리스터 한 쪽에 붙어있는 매뉴얼은 한번도 뜯어보지 않았네.; 완성품 사면 매뉴얼을 너무 무시하는 것 같다. 일단 직접 만지작거리는게 최고긴 하지. 특별한 기믹이라도 있지 않는 한은 완성품 매뉴얼을 거의 안 보게 됨.


빠르게 세워봄. 한쪽 발목이 너무 헐거워서 자꾸 짝다리를 짚는다. 제대로 세우기가 힘들 정도네. 여차 하면 스탠드도 있으니 상관은 없지만.
발목도 발목이지만, 어깨뽕이 너무 거추장스러워서 머리를 자꾸 친다. 결국 고개가 삐뚤어졌네.
바람이 불어야 겨우 소환되는 마동왕이라 곳곳에 날개 형상을 띈 디테일이 들어갔다. 날개랄지, 바람의 형상화랄지… 암튼 둥글게 말린 모습이 군데군데 새겨졌다. 종아리 부분이 특히 이쁨.


뒷모습은 역시 심플. 등짝의 몰드는 킷마다 달라서 그랑죠는 네모, 포세이돈은 세모였는데 이번에는 동그라미다. 뭔가 몰드를 넣어준 건 좋은데 그냥 도형에 불과하다니…. 마법진의 가운데 문양이라도 새겨주지.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진짜 박스의 이미지 고대로라 얼굴만큼은 다 만족스럽다.
발목이 헐거운 것도 신경이 쓰이지만 어깨뽕이 너무 걸리적거려서 움직이기가 쉽지 않다. 조금만 툭 건드리면 어깨쪽이 난리가 나네. 그렇다고 어깨뽕이 아주 헐거운 건 아니지만. 너무 크다보니 어떻게 감당이 안된다.
팔뚝 장갑은 그랑죠 때랑 비슷하고…. 결국 만지작거리기 좋기로는 포세이돈이 최고인 것 같다.


부속품은 이만큼. 무장인 활과 화살, 여느 킷과 마찬가지인 교체용 손 두 쌍에 한 쌍이 더 추가되었는데,


화살을 쥐는 손이었다. 주먹이 막혀 있어서 주먹손이 왜 또 들어있나 했네.
활은 줌통을 잡는게 아니라 삐죽 튀어나온 손잡이를 잡아서 좀 어색함.


꼼지락 꼼지락 페이스 모드로 변신. 변신할 때도 어깨가 상당히 걸리적거리네.
변신하면서 가동하는 부위도 제일 많다. 다들 비슷하게 변신할 줄 알았는데, 그랑죠에서 포세이돈을 거쳐 피닉스까지, 움직여줘야 하는 부분이 점점 더 많아진다. 팔 모으고 다리만 접으면 끝일 줄 알았는데….
다리를 정렬하면 어깨가 틀어지고, 어깨를 정렬하는 동안 다리가 또 틀어져서 그냥 대충 어깨만 정렬했다. 뺨에 밀착시키는 사이드 스커트는 그냥 닫기만 하면 되는게 아니라 위로 살짝 밀어올려야 착 달라붙는다.
턱주가리를 밑으로 내리면 드러나는 주둥이는 흰색이어야 하는데 도색이 안 되어있네.


여전히 굴욕적인 페이스 모드 뒷모습.


초회 특전인 파일럿 스탠드와 함께. 본명이 뭔지도 모를, 용이다.


다시 변신! 다시 변신시키다 보니 머리에 너무 밀착되어 있던 어깨장갑을 벌릴 수 있길레 살짝 벌렸더니 머리가 한결 편하게 제자리를 찾았다.


하루이틀만 미루려고 했던 피닉스 리뷰가 아이가 태어난 덕에 기약없이 밀릴 뻔 했지만, 대충이나마 사진 찍어와서 조리원에서 포스팅중. 와이프가 수유하러 간 동안은 집에 있을 때보다 한가로운 듯 하다. 집에선 똥고양이들에게 시달리느라 되려 포스팅이 버거운데.
드디어 배리어블 액션 미니 시리즈 마동왕들을 다 올리게 되니 속이 후련.
단체샷은 다음 기회에….
아마 단체샷을 찍을 일이 또 생길 것 같으니.

미니 시리즈 마동왕들을 다 만져보니 역시 큰게 땡기긴 한다.

덧글

  • 바이올렛 2020/03/16 00:42 # 답글

    아~ 이것저것 신경 쓰이는 부분이 많군요. 괜히 큰 일 벌렸나 싶기도 하고...ㅜㅜ 암튼 날 밝으면 희소식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 TokaNG 2020/03/20 22:33 #

    조형은 배리어블 액션 거의 그대로라 아주 좋습니다. 배리어블 액션을 실물로 본 적이 없어서 확신할 순 없지만.
    좋은 선물 잘 받았습니다. :)
  • 알트아이젠 2020/03/22 11:29 # 답글

    생각해보니 바람이라는 이미지에 안맞게(?) 퉁퉁한 녀석이 조종하는게 재미있네요.
  • TokaNG 2020/03/22 13:12 #

    그래서 처음 올라탔을 때 엄청 불안해 했던 것 같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3122
868
2172032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