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왕 그랑죠. 장난감★이야기


메가하우스의 베리어블 액션 미니, 마동왕 그랑조트다. 이하 그냥 그랑죠.
아무래도 그랑조트보단 그랑죠가 입에 착 붙는다.
박스를 열지 않아도 킷이 훤히 들여다 보임.


뒷면. 액션포즈 딸룽 두 컷이다. 뒤에서도 킷을 보여주기 위해 구멍을 뻥 뚫어놔서 사진 담을 공간이 없다. 뒷모습 별거 없는데.


박스 윗면에는 페이스 모드. 굉장히 정갈한 모습인데….


꺼내봄. 구성품 심플하다. 블리스터 박스 한쪽에 매뉴얼도 붙어있음.


동그란 베이스는 밑에 철판이 달려있어서 발바닥에 자석이 심어진 그랑죠가 안정적으로 설 수 있다. 착 달라붙는 맛은 없지만 슬쩍 붙는 느낌이 들긴 한다.
베이스에 마법진이라도 인쇄되어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냥 까만색이라 좀 아쉽. 고가의 베리어블 액션이랑 차별화를 준 건가? 어차피 크기랑 재질에서 차이가 있는데….


짜쟌~ 그랑죠. 작다. 진짜 작다. 미니 시리즈라지만 진짜 너무 작다. 그리고 가벼움.
플라스틱만으로 구성된 건 아니고, 피규어처럼 연질파츠도 섞여있다.
다리 한쪽이 살짝 벌어졌는데, 처음엔 다시 끼우면 될 줄 알았는데 발목을 빼고 보니 저 상태로 접착되어있었다. 힘 줘 눌러도 틈이 사라지지 않음. 아, 쫌~.

관절이 적당하다는 평을 많이 봤는데, 고관절만 그렇고 다른 부위는 흐느적 흐느적. 관절이 뻑뻑해서 적당한게 아니라 킷 무게가 가벼워서 적당히 흐느적거려도 자세가 쉽게 무너지지 않아서 그런거였나보다.

다소 짧은, 그래서 귀엽기까지 한 그랑죠의 프로포션을 꽤 잘 살렸다.


뒷태. 흔한 백팩도 없고 화려한 날개도 없이 그냥 밋밋한 등짝이다. 차라리 그래서 더 맘에 듦. 요즘 로봇들은 화려함만 내세우느라 좀 거추장스럽기까지 하다. 이렇게 심플한 뒷태는 옛날 로봇에서나 간간히 볼 수 있음.


얼굴은 박스에 그려진 이미지 그대로다. 잘나왔네.
목은 이게 다 나온게 맞나 싶을 정도로 좀 묻혀있는 느낌인데… 더 뽑아보려 하니 머리가 통째로 뽑힌다.
팔뚝 장갑에 가려져 손이 거의 드러나지 않음.; 베리어블 액션처럼 장갑이 위로 올라가는 기믹이 없어서 딱 저게 끝.
팔뚝 장갑이 움직거리다 보니 정작 팔을 움직이는게 힘들다. 팔 상박을 회전시키려 해도 저 장갑이 독립적으로 회전되다 보니 혼자 돌아감. 팔 회전시키기가 상당히 성가신 편이다. 상박을 직접 잡고 회전시키고 싶어도 장갑이 워낙 커서 상박 잡기가 애매…. 마찬가지로 주먹 돌리기도 애매해지고.
그래도 전체적으로 모양새는 참 잘빠졌다.


부속품은 이정도. 교체용 손 두 쌍과 칼 한 자루. 무장도 심플해서 마음에 드네.
손은 저렇게 붙어있어서 굳이 잘라서 껴보지 않음.


칼은 손잡이를 빼서 쥐는손 뒤에서부터 끼우는 방식이다. 칼이랑 손잡이 결합이 아주 튼튼하진 않지만, 역시나 가벼워서 혼자 툭 빠질 염려는 덜함. 칼에 부분도색이 많이 생략되어서 심심하다.


꼼지락꼼지락 페이스 모드로 변신. 페이스 모드 올리라고 베이스에 기둥도 하나 들어있지만 베이스를 뜯지 않아서 대충.
박스 윗면의 이미지는 잘 정돈된 모습이었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정리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도 변신 자체는 그리 어렵지 않음.
배틀 모드 때는 이게 다 나왔나 싶었던 얼굴이 페이스 모드에선 다 들어갔나 싶을 정도로 그랑죠 눈이 다 보인다. 그래서 고개를 푹 숙여줬다.


페이스 모드 뒷면은 좀 안습임. 애니에선 뒷면까진 보일 일이 그다지 없어서 마냥 와~ 했었지만, 전방향을 다 볼 수 있는 킷에선 숨길 수가 없다.


초회 한정으로 들어있던 장민호 스탠드와 함께.
뜻하지 않은 보너스라 아주 좋음. 행여 프린팅이 벗겨질까 캐릭터랑 받침이 각각 포장되어있다.


변신! 그랑죠 관절 자유도가 꽤 좋은데 자세가 묘하게 안 나온다. 가뜩이나 포즈는 잘 못 잡는데…. 팔이야 위에 기술한 바와 같이 장갑 때문에라도 마음대로 움직이기 힘들다지만, 다리는 이상하게 접지가 불안정하네. 분명 걸리적거리는 부분은 없는데…. 뭐, 유저불량이겠지.


마동왕 그랑죠다. 어릴 때 그렇게 재밌게 보고, 또 좋아했던 그랑죠가 드디어 손에 들어왔다.
그런데 솔직히 킷이 기대했던 것 보다는 좀 조잡해서, 미니 말고 베리어블 액션이 되려 절실해진다. 재작년엔가 메탈릭 도색 세트로 재판할 때 샀어야 했는데… 이제와선 검색해봐도 좀처럼 보이질 않네. 안타깝다.
베리어블 액션 미니 세트가 액션 토이즈의 미니 디폼즈만큼만 됐어도 좋았을 텐데, 굳이 따지자면 어썰트 킹덤에 가깝다. 그렇게 생각하니 저렴하다고 생각했던 가격도 적당함을 넘어서 보이기도….
그래도 이렇게라도 손에 들어온게 어디. 작고 앙증맞아서 좋긴 하다.
얼마나 작은지 크기 비교샷을 찍는걸 깜빡했네. 포세이돈 때 찍어보지, 뭐.

그리고 드디어 그랑죠를 구했다는 벅찬 마음에 친구에게 자랑하니,


이걸로 대답을 대신 한다.
이새끼가….

곧 나올 센티넬 그랑죠라도 사봐야 하나….
센티넬로도 셋 다 나올까? 비싸던데….

덧글

  • 루루카 2020/03/04 11:48 # 답글

    가격은 진리다? 군요.
  • TokaNG 2020/03/05 12:05 #

    싼게 비지떡인가… 싶었습니다.
    아쿠아비트를 까고나서 생각이 바뀌었네요.
  • 바이올렛 2020/03/05 17:49 # 답글

    아... 참길 잘한것일까요? 미니액션 시리즈에 비해 가성비가 별루인가 보군요.ㅜ_ㅜ
  • TokaNG 2020/03/05 19:39 #

    다리 접착이 잘못된 불량(?)이라 맘 상해서일수도….
    아쿠아비트는 썩 괜찮았습니다.
  • 알트아이젠 2020/03/08 13:02 # 답글

    오오 추억의 제품이네요. 반다이가 로봇혼 같은 브랜드로 각잡고 만들었으면하는 바람도 좀 있습니다.
  • TokaNG 2020/03/08 14:41 #

    완성품도 좋지만 프라모델이 더….
    슈미프 같은 가격만 슈퍼한 프라 말고.ㅜㅡ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9560
3542
2333139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