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크로스본 건담 X2. 장난감★이야기


클럽G로 나온 RG 크로스본 건담 X2다. 아직 일반판인 X1도 안 만들었는데, X2 먼저 깜. X1보단 X2가 더 좋아서.


우선 코어파이터부터. 코딱지만한 기수에 쭉 뻗은 부스터가 붙어서 그래도 꽤 볼륨감이 좋다.
굉장히 작은 편인데도 색분할이 수준급. 짙은 기본색에 노란색이 알록달록 포인트를 주고 있다.


가지런하게 모인 부스터. 고정핀이 없어서 정렬하기가 좀 까다로움. 잘 모아보려 해도 살짝 벌어진다.;


이 작은 코어파이터가 캐노피까지 열린다. 굉장하네.


이제 코어파이터가 소체를 만나,


크로스본 X2, 흑봉이가 되었다. 검은 바디에 등뒤에 X자로 길게 뻗은 부스터. 우주해적다운 모습이다. 이마의 하얀 해골이 위엄을 더함.
같은 1/144 스케일인 HG도 그랬지만, RG 진짜 작다. 부품도 너무 작아서 다듬기 조심스러워짐. 자칫하면 튕겨나가서 사라질 것 같은 부품도 꽤 된다.
그래도 역시 RG 는 RG라 색분할이 MG보다 월등히 나아졌다.


뒷모습. 이번 크로스본에선 거의 볼 수 없는 가동식 런너가 부스터에 집중적으로 쓰여 슬쩍 보인다.


MG에서조차 스티커로 처리되었던 어깨의 노란색이 드디어 색분할로 재현되었다. 부스터도 마찬가지. 목덜미에 수납된 빔샤벨에도 노란색이 들어갔다.
기본색이 얼핏 단색처럼 보이지만 RG 특유의 투톤임. 너무 미묘한 차이라 자세히 보지 않으면 거의 구분이 안가긴 한다.


얼굴이 잘 안보여서 좀 밝게 해봤지만, 그래도 제대로 보긴 힘들다. 슬릿이 사라진 X2 특유의 마스크가 깔끔하게 잘나왔는데…. 그래도 밝게 하니 투톤이 어느정도 구분이 되네.


콕핏이 오픈되지만 각이 좁아서 안을 보긴 힘들다.
해치 옆의 하얀 고리가 잘도 분할되었다. 저 작은게…. 어깨의 고리도 흰색으로 바꿔줌. 새까맣기만 하면 재미없으니 카토키 버전의 하얀고리로 만들어봤다.


정면. 얼굴이 좀 보이나? 슬릿이 없으니 묘하게 더 악당 같네.


페이스가 오픈되는 기믹도 있지만, 그리 극적인 효과는 없다. 어차피 얼굴이 너무 작기도 하고, 그래서 열리는 폭에 한계도 있고, 검은 얼굴이 열려봤자 검은색이라 잘 티가 안 난다. 저 안까지 분할해주는건 무리긴 하겠지.


부속품이 꽤 많다. MG 크로스본에 들어있던 무장들이 고스란히….
빔 파츠도 상당히 많고, HG엔 없던 시저 앵커용 사슬까지 들어있다. 빔샤벨 손잡이는 목덜미에 수납된 것 외에 따로 들어있음.


좌우 한 쌍씩 들어있는 빔잔버와 버스터건을 쥐는 손은 손바닥쪽에 고정핀이 있어서 아주 튼튼하게 쥘 수 있다. MG는 고정력이 안좋아서 원성이 자자했는데.
쥐는 손 모양이 HG랑 비슷하네.
빔잔버의 빔 파츠가 이글거리는 듯 한게 아주 역동적이다.


당연히 둘을 합쳐 잔버스터도 됨. 알록달록해진 색분할이 아주 인상적이다. MG고 HG고 걍 쌩 단색으로 나왔었는데. 부분도색이 필요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색분할 되었다. 그러니까 이런 기술력으로 MG 2.0이 나와줘야….
메빌에서나 볼 수 있었던 탄두도 들어있네. 너무 작아서 잃어버리기 딱 좋다.


흑봉이 특유의 랜서. 이것도 어째 MG보다 모양새가 좋은 것 같다.
노란색 물결무늬와 조준경의 연보라색까지 치밀하게 색분할됐다.


신축기능 당연히 있음.


팔뚝에 달리는 빔 병기는 꼭다리를 빼고 실드로 교체할 수 있다. 빔 파츠들 참 과격하게도 생겼네.


히트 대거는 설정처럼 종아리에 수납되는 손잡이에 꽂아 쓸 수 있다. 날이 따로 들어있으니 물론 발바닥에도 장착 가능함.
작아도 할 건 다 한다. 진짜 RG에 반다이 모든걸 갈아넣는다는 느낌. 예전엔 PG가 그런 입장이었는데, 요즘은 RG가 더하다. 크고 굉장한 것보다 작은 주제에 굉장한 게 더 굉장해 보임.


마침(?) 책상에 있던 픽스 흑봉이와 함께. 깜짝 놀랍게도 RG가 더 작네? 보통 픽스가 같은 기체 HG보다 작은 편이었는데…. 픽스는 크기를 거의 통일시킨 논스케일이고 RG는 1/144 스케일이라 소형기체인 크로스본이 더 작아진 듯. G 프레임 F91이 그랬듯이.
이렇게 나란히 보니 픽스 색감이 참 곱네. 프라 사출색은 너무 짙어서 디테일 알아보기도 힘든데.


부품이 너무 작아서 조립이 성가시진 않을까 우려했는데, 꽤 재밌게 만들 수 있었다. 관절도 짱짱하고 색분할도 치밀하고 온갖 기믹들도 충실한게, 흐느적거리는 낙지관절에 허여멀건한 MG와 너무 비교됨이다. MG도 카토키의 설정화를 나름 잘 재현해서 좋았지만 아쉬운 부분이 한두군데가 아니었는데, 그 아쉬움을 다 해소해주는 멋진 킷이다.
MG나 HG처럼 X3도 한정판이 분명하겠지만, 어서 나오기나 하면 좋겠네.

덧글

  • 루루카 2020/02/12 07:45 # 답글

    잘 보고 가용~~~ RG F91은 언제쯤 나올까요?
  • TokaNG 2020/02/17 02:08 #

    글쎄요, 저도 빨리 나오면 좋겠네요. 해리슨기는 보나마나 클럽G겠지만….
  • 포스21 2020/02/12 23:51 # 답글

    rg 크봉시리즈... 아쉽지만 너무 작더군요.
  • TokaNG 2020/02/17 02:09 #

    작아서 더 좋긴 합니다. 공간을 덜 차지하니.
  • 바이올렛 2020/02/18 19:14 # 답글

    저 랜서 때문이라도 X2가 땡깁니다. 메빌로 갈지... RG로 갈지... 해골버전도 나오면 흔들릴텐데...ㅜ_ㅜ
  • TokaNG 2020/03/01 15:42 #

    랜서 좋죠, 랜서.
    그러고보니 가슴에 해골 달린 버전이 또 따로 나오겠네요.ㅜㅡ 사악한 놈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699
723
2181962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