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 합금 - 갓마즈. 장난감★이야기


ES 합금 갓마즈다.
그러고보니 예전에 장난식으로 한 컷 올리고 아직 포스팅을 하지 않아서, 달타니어스를 올린 김에 연달아 올려봄.
산지는 꽤 됐는데, 완성품은 받아서 조물조물 만져보고 포스팅 없이 넘어간게 꽤 많네. 이것도 쌓이니까 밀린 숙제 같고….


합체로봇의 박스 뒷면은 거의 무조건 합체씬이라니까….


갓마즈는 사실 껍데기가 한 겹 더 있다. 흑백으로 로고만 커다랗게 박혀 있는….


갓마즈 본체와 초회특전(이라고 알고 있는데 사실상 재판 거의 안 하니까 초판이 곧 한정판 아닌가 싶고…)을 묶어주는 띠 방식의 껍데기다. 덕분에 부피는 상당히 큼.


그중에 우선 본체 박스를 먼저 까면, 처음으로 소체들이 보인다.


한 겹 걷어내면 베이스랑 교체손, 무장 등이 나오고,


마지막으로 최하단에 배꼽(…)에서 나가는 G 마크(갓 파이어라고 한다.)가 들어있다.
난 또 저게 무슨 배트맨 부르는 조명처럼 갓마즈의 인상적인 빔 효과라서 초합금이고, ES 합금이고, 퍼스트 합금까지 죄다 들어있는 줄 알았는데, 무기 효과였네.


육신 합체 갓마즈의 6 대의 로봇중 첫번째로 가이아다.
아주 작고 귀엽게 생겼다. 관절은 딱히 없음. 어깨에나 겨우 관절이 있다. 팔꿈치도 관절이 있을 것처럼 생겼는데, 그냥 몰드였다.


뒷모습은 심플. 별다른 디테일 없이 민짜에 가깝다.


플라잉 포즈를 위해 고개가 뒤로 상당히 젖혀진다. 스탠드도 따로 없고, 머리가 크고 무거워서 자꾸 머리를 처박는 통에 손으로 잡고 찍을 수 밖에 없었다.
얼굴이 꽤나 잘생겼는데 그림자 때문에 다소 억울한 인상이 되었네.


오른팔이 되는 우라누스. 전에도 언급했었지만, 가장 좋아하는 칼라다.
팔에는 관절이 있어서 꽤 자유롭게 움직이지만, 다리에 관절이 없어서 그리 다이나믹한 액션포즈는 안 나올 것 같다.
가슴이 너무 크고 팔이 가늘어서 프로포션이 우스꽝스럽다. 얼굴은 그럭저럭 잘생겼네.


역시 뒷모습은 심플.


왼팔이 되는 타이탄. 생김새만 다르고 기믹은 우라누스랑 똑같다.
우라누스와 달리 각진 모습이라 좀 더 다부져 보인다. 묘하게 군바리 같은 인상이다. 색도 그렇고….


뒷모습은 역시 별거 없다.


몸통이 되는 스핑크스. 가장 크고 무겁… 진 않나? 무게는 발들이 더 묵직했던 것 같기도 하고….
납작한 머리가 인상적이다. 어째 초합금혼보단 얼굴이 많이 솟은 것 같기도.


뒷모습은 변신기믹 때문에 구멍이 숭숭 뚫려서 안쓰럽다. 기믹이 가장 많아서 가장 튼튼할 것 처럼 생겼으면서 가장 위태롭다. 조심하지 않으면 어디 한군데 부러지겄네.


오른다리가 되는 신. 다리가 되는 로봇이라 발이 되게 크다.


뒷모습. 무릎관절이 동그랗게 나와서 마치 곱추 같네.


왼다리, 라. 초합금혼 때도 그랬지만, 얼굴이 진짜 쌩 양아치 같이 생겼다. 묘하게 캠퍼스 블루스에서나 나올 것 같은 노란 리젠트 머리가 연상되는 인상이다.
바디에 노란색이 많아서 가장 화려해 보이기도 한다.


뒷모습.


여섯 대의 로보트가 한자리에 모였다. 쪽수 많기도 하다.


초합금혼은 크기가 다들 제각각이었는데, ES 합금은 SD 타입이라 그런지 크기들이 고만고만하네. 가이아 말고는 다들 잘 어울리는 사이즈다.


각 로봇들을 이렇게 저렇게 조물딱거려서 합체 모드로 변신. 이번에도 리뷰를 열심히 봐둔 덕에 매뉴얼 없이 가능했다.
사실 우라누스랑 타이탄의 팔은 당췌 어떻게 수납되는지 모르겠어서 확 다 뽑아버림. 볼관절이라 쑥쑥 잘 뽑힌다. 그리고 스핑크스가 가장 변신이 까다롭지 않을까 싶었는데, 팔을 뽑아도 우라누스랑 타이탄이 가장 성가심. 몸통에서 주먹을 꺼내서 다리사이에 고정하는게 맘처럼 되지 않아서 쉽게 다 분해해서 재조립 했다.
기껏 완전변형을 개발했는데 유저불량이라 노력이 헛되었다. 미안하구로.
신이랑 라는 변신이랄 것도 없이 아주 간단함. 스핑크스도 움직일게 많은 것에 비해 쉽게 변형되었다. 갓마즈의 커다란 머리통은 별도 파츠.


합체! 프로포션도 균형잡히고 꽤 그럴싸한 모습이다. 크기도 꽤 큼. 달타니어스랑 비교해보고 싶지만 달타니어스까지 다시 합체시키긴 너무 진이 빠진다.


가이아 탑승.


늠름하네. 마스크 안에 비치는 가이아 얼굴이 인상적이다.
팔다리 색도, 모양도 다들 제각각이라 아주 다이나믹한 모습이다. 이런 디자인이 무려 40년 전에 나왔다니. 굉장히 굉장하다.
비록 극중에선 디자인의 한계로 움직임이 거의 없었다지만, 이런 모습이면 존재 자체로 압도적일 것 같긴 하다.


뒷모습은 합체기믹 때문에 좀 어수선하네. 허리춤에 스핑크스의 주먹이 살짝 보인다.


합체하면 가동률이 꽤 좋아진다. 움직일만한 부분은 어지간히 다 움직여준다. 어깨가 빡빡해서 안 움직이나? 싶었지만 힘 줘서 돌리니까 딸깍거리며 돌아가긴 한다. 팔은 정직하게 90도 꺾여주고, 고관절과 무릎도 충분히 꺾여주네. 무릎은 과하게 접으면 라나 신의 얼굴이 빼꼼 나오긴 하지만.
가동률만 확인한다고 대충 움직여봤는데, 이정도만 움직여도 굉장히 애쓴 것 같다. 초합금혼보단 잘 움직이는 듯. ES 합금 달타니어스보다 움직이기도 수월하다. 달타니어스는 하체가 너무 부실해서 움직이기 조심스럽더만, 이건 막 움직여도 될 정도로 튼튼.


얼굴에 파츠를 교환해서 눈에 불을 밝힐 수도 있지만, 건전지가 없음. 이건 가이아 얼굴이 새겨져 있어서 이걸 끼우면 가이아는 못 태우겠네. 가이아 눈도 클리어로 되어있긴 하지만, 가이아 눈에는 불이 안 들어온다.


유일한 무장인 검. 뭉툭해서 안전하게 생겼다.


독특하게 손잡이가 한손용, 양손용이 따로 들어있다. 저 덩치로 양손으로 검을 잡을 정도로 움직여진단 말야? 그렇게까진 안 움직여봤는데….


어릴 때 유선방송으로 한두번 본 게 전부지만, 생긴게 워낙 인상적이어서 오랫동안 기억에 남았던 갓마즈. SD 타입으로 변형, 합체까지 구현한 제품이 나올 줄은 상상도 못했는데, 용케 잘도 만들었다. 합체를 하면서도 프로포션을 잘 살려서 더욱 마음에 드는 킷이다. ES 합금 시리즈가 굉장하단 말야….


그리고 특전인 갓마즈의 석상들. 사실 갓마즈가 석상에서 나오는 씬은 본 적도 없다.


박스 뒷면엔 각 석상과 로봇이 매치된 이미지가 그려졌다. 흑백이라 아쉽네.


하나의 블리스터 포장에 형형색색의 석상들이 가지런하게 담겨있다.


석상도 첫번째로 가이아부터. 되게 고전적인 유적의 석상 같은 모습이다. 이건 초합금혼에도 들어있음. 생긴건 많이 다르지만.


석상 뒤로 쏙 하고 들어간다. 허리춤을 잡아서 고정하는 고리가 있음. 집게까진 아니고….


우라누스의 석상. 빙산 같은 모습이네. 클리어라 속이 비친다.


역시 뒤로 들어가고, 허리를 잡아 고정하는 것도 같음.


타이탄의 석상. 무슨 오랑우탄 같이 생겼네.


수납.


스핑크스. 네모 반듯한 성상이다. 이집트의 스핑크스나 피라미드 같은 모습이면 재밌었겠는데….


수납.


신의 석상. 점점 뭔 모습인지 모르겠다.


수납.


라의 석상. 우주인인가…(…).


닥치고 수납.


석상들도 알록달록 개성이 강하다. 깔끔해서 좋네.


본체에 석상까지, 구성이 아주 푸짐해서 더 좋은 ES 합금 갓마즈다.
만지면 만져볼 수록 전작들이 더 탐나는 ES 합금들이다.
진짜 재판 같은 건 안 하나? 중고라도 보이면 좋으련만.

덧글

  • 루루카 2020/02/10 08:36 # 답글

    오! 캐비넷까지~~~ 완전 변형을 부품 교환형으로 응용?해서 변형하시다닛!!! 귀엽게 잘 나왔네요~ 잘 보고 가욧!!!
  • TokaNG 2020/02/17 02:06 #

    늘 덧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즘 포스팅 하나 하는것도 지쳐서 밸리는 돌 생각도 안 하는데, 괜히 미안해지네요.
  • 바이올렛 2020/02/18 19:12 # 답글

    ES합금도 많이 모으셨군요. 발매일만 잘 맞추면 좋은데... 가격도 요즘 점점 산으로 가고 있지만 수집 전시하기엔 좋은 것 같아요.
    담달에 진짜 골드라이탄이 나오기는 하는지...
  • TokaNG 2020/03/01 15:43 #

    이제 겨우 두 개째입니다. 블로그 갈 때마다 바이캄프랑 단쿠가가 부러워서 침만 질질...
    골드라이탄을 과연 살 수 있을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1169
1010
2163064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