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 모델 - 웨폰 걸. 장난감★이야기


퓨쳐 모델에서 나온 웨폰 걸,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걸을 드디어 완성했다.


지난번 소체에 이어, 플라이트 유닛이랑 파워드 레드 유닛이다.
둘 다 조립은 부드럽게 되긴 하지만, 내구성은 좀 걱정스러움. 그래도 디테일도 좋고 모양새가 썩 봐줄만하다.
각 유닛들을 스탠드에 별도로 전시할 수 있으면 좋으련만, 바닥에 대충 깔아놓을 수 밖에 없네.


우선은 플라이트 유닛. 메빌 플라이트 유닛을 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사진으로 본 플라이트 유닛을 떠올려 보면 썩 잘 흉내낸 것 같음. 마찬가지로 메빌을 카피했던 닐슨 플라이트 유닛이랑도 은근 비슷하고.


뒷모습도 멋지다. 스케일이 작아서 일부 디테일이 뭉툭하게 뭉게진 부분도 있고, 지나치게 날카로워서 손가락이 아픈 부분도 있지만 구석구석 작은 부분까지 열심히 재현했다.
스테빌라이저는 위쪽은 기본만큼 움직여주는데, 아래쪽은 볼관절이 아닌 핀이라 좌우로 벌어지진 않고 위아래로 각도조절만 가능. 좀 아쉬운 부분이다.


날개가 접히기도 한다.


날개 디테일도 꽤 살벌하다. 저 작은 핀 꽂을 때 은근 긴장됨.


아래쪽 스테빌라이저의 옆구리는


메빌처럼 오픈됨. 메빌에선 저기에 무장이 거치되는 모양이던데, 여기도 RG 무장이 거치될지는 모르겠다.


플라이트 유닛을 레프걸 소체에 달아줄 때 곧장 달리진 않고,


이렇게 분해해서 레프걸의 백팩에 재조립 해줘야 한다. 꽤 귀찮음.
다행히 RG 레프에는 바로 꽂을 수 있는 핀이 있다.


그래서 소체에 플라이트 유닛을 달고나면, 이렇게 몸통부분이 남는다.


플라이트 유닛을 단 뒷모습은 이렇다.



플라이트 유닛 단 모습이 꽤 그럴싸하네. 날개가 너무 위에 달린게 아닌가 싶긴 하지만.


그리고 파워드 레드 유닛. 큼지막한 왕손이 유닛이다.


팔도 디테일이 좋지만 손도 꽤 멋지다. 빨간 손가락에 하얀 덮개를 마디마디 씌운 레프 특유의 손가락을 아주 잘 재현했다. 부품이 너무 작아서 조립하기 까다롭고 역시나 내구성이 우려되긴 하지만,


마디마디 움직임이 좋아서 주먹도 자연스럽게 쥘 수 있다. 하얀 마디 덮개가 움직일 때 자꾸 빠지네. 가동되는 부위에 닿아서 순접하기도 힘들어 보이는데.


그래도 P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보다 훨 나아보이는 손이다. 손 표정도 좋고.
손에 쥐어줄 큰 칼도 없는데 손바닥에 고정할 구멍이 있네.


팔은 이중관절로 완전 접힘. 가동되는 실린더도 흉내내고 있다.
파워드 레드 유닛이라지만 손은 꼴랑 PG 크기에 팔은 MG 크기인데 적은 부품으로도 꽤 효과적으로 디테일이며 가동성 구현을 잘 해놨다. 손목은 가동되지 않아서 좀 어색할 때도 있지만, 충분히 매력적인 팔임. 손목이 앞뒤로 꺾이진 않지만 밖으로 젖힐 수는 있다.


등판 안쪽에는 RG 레프에 연결할 수 있는 핀과 구멍이 있고,


뒤쪽에 웬 구멍이 있어서


플라이트 유닛 몸통을 꽂아보니 딱 맞는다. RG 레프에 파워드 레드를 달고 플라이트 유닛도 같이 짊어질 수 있겠네. 메빌도 그게 가능했나? 그런 모습을 본 적은 없는 것 같은데.


파워드 레드 유닛도 소체에 바로 달진 못하고 팔만 따로 떼서 별도의 관절을 하나 연결해서 등짐에 달아줄 수 있다.


플라이트 유닛을 달고 있는 상태에서는 파워드 레드 유닛을 달고나면 어깨부분이 통째로 남는다. 아깝구로.


그래도 옵션 유닛 두 개를 다 달아주니 왜소하던 걸프라도 등빨이 좋아졌다.


레프처럼 팔을 떼고 바로 달아줄 순 없지만, 큼지막한 손이 아주 듬직해 보임.


팔이 달리는게 워낙 안쪽이라 잘 보이지 않네. 등짐에 팔을 달아주는 별도의 관절은 파워드 레드 런너가 아닌 소체 런너에 달려있다.


플라이트 유닛을 제거하고 파워드 레드만 따로 달아줄 수 있는데, 이때는 어깨뽕도 달리긴 하지만 유닛의 분해, 재조립이 좀 성가시다.


잔해는 이만큼밖에 남지 않지만, 여기저기서 떼어내기가 매우 성가심.


그래도 불필요한 부분을 제외하면 거의 통째로 꽂으면 되니 장착은 플라이트 유닛보다 편하다.
어깨 뒤쪽에는 길이가 연장되는 연결파츠 같은게 있는데, 메빌을 만져보지 않아서 뭔지 모르겠네. 가베라를 거치하는 부분인가?


어깨 위쪽에는 클리어 부품이랑 노란 장식으로 데코가 화려한데, 클리어 부품이 검은 파츠에 바로 꽂히다 보니 잘 살지가 않네. 안쪽에 은박 스티커라도 붙여주면 좋겠구만.


옵션 유닛들을 만들고나니 이 부품들이 남는데, 메뉴얼에도 표시되지 않아서 뭐에 쓰이는지 모르겠다. 소체 런너에서 나왔으면 코토제 프암걸 어딘가에 쓰이겠거니 하겠는데, 플라이트 유닛 런너에서 나왔다. 어딘가에 쓰일것 같이 생기긴 했는데, 묘하게 아귀가 안 맞기도 하고…. 용도를 모르겠네. 이것 말고도 조립이 안되는 부품 몇 개가 더 남긴 한다.


지난번 소체 때 소개하지 않았지만 교체용 손도 두 벌이나 들어있다.
사실 팔에 어깨를 빼고는 살색 부품을 쓰지 않아서 살색 손은 쓰일 일이 없는데, 프암걸이 이러니까 그냥 덩달아 들어있다. 메뉴얼에서 살색 런너는 대부분 정크로 분류됨.


교체용 얼굴도 세 가지 표정이 더 들어있지만, 표정 하나 바꾸려면 손이 많이 간다. 앞머리만 떼어내고 간단하게 바꿀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었다. 우는 표정은 맘에 들지도 않음.


레프를 본딴 걸프라라는 것도 있지만, 메빌로 가지지 못한 옵션유닛들이 RG에 대응할 수 있게 나왔다고 해서 거의 호기심으로 사본 퓨쳐 모델의 웨폰 걸.
디테일도 썩 좋고 조립도 부드럽게 잘 되고 전체적으로 마음에 들긴 하지만, 폴리캡을 전혀 쓰지 않는 생프라끼리의 결합인데 프라 재질이 물러서 관절들이 당장은 뻑뻑해도 금방 헐거워질 것 같아 불안해 보인다. 사진을 찍으며 유닛을 장착하느라 분해하고 재조립하면서도 벌써 몇군데 헐거워 휙휙 돌아가는 부분이 생기던데, 나중에 파워드 레드 유닛의 팔은 무게 때문에라도 빠져서 툭툭 떨어지는거 아닌가 몰라. 각 관절들을 일일이 보강해주는 것도 상당한 노가다일 것 같은데.
어쨌거나 코토부키야 프암걸 스타일의 걸프라에 반다이 메빌 스타일의 아스트레이 옵션 유닛을 달아줄 수 있다는 건 상당한 매력이다. 거기다 이 유닛들은 반다이 건프라에도 고스란히 적용할 수 있다는 건 아주 큰 메리트임.
만드는 내내 하나 더 구해놔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당장 또 하나를 바로 까긴 힘들겠지만, 꽤 재밌게 만들어서 언제라도 또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유닛들을 RG 레프에도 적용시켜 보고 싶은데, 그리고 플라이트 유닛은 예전에 대륙에서 나온 옵션 파츠랑 비교도 해보고 싶은데 RG 아스트레이를 꺼내기엔 너무 깊숙히 짱박혀 있어서 당장은 어렵겠네. 어떤 모습일지 궁금한데 아쉽.
RG용 택티컬 암즈도 있어서 레프 카이용 소체도 하나 마련해야 하는데, 유닛 소체용 겸 RG 레프를 좀 더 살까….
근데 레프 너무 많이 만들어서 좀 질림. 가조립을 구할 수 있으면 좋겠네.

덧글

  • 포스21 2019/10/14 08:23 # 답글

    이거.. 매뉴얼이 잘못 표기된 부분도 있는 거 같은데? 괜찮은 가요?
  • TokaNG 2019/10/14 13:04 #

    메뉴얼에 몇군데 오류가 있긴 했지만, 부품이 잘못된건 아니라서 대충 모양 보고 끼우면 조립하는데 지장은 없습니다. 처음엔 메뉴얼이 잘못됐다는 생각은 못하고 왜 안 끼워지지? 하고 삽질 좀 했는데, 만들다보니 아하~ 싶더라구요.
  • 바이올렛 2019/10/18 13:06 # 답글

    이것도 얼른 만들어야 할텐데 계속 밀리고 있네요. 참조해서 만들어야겠습니다.^^
  • TokaNG 2019/10/21 18:47 #

    저도 만들게 너무 많아서 밀리고 있는게 많은데... 요즘은 프라에 손도 잘 안가서 더 큰일입니다. 눈도 침침하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8138
547
214511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