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사자비. 장난감★이야기


RG 사자비다. RG 뉴 건담을 만들었으니 응당 사자비가 따라와야지.


볼륨이 상당한 사자비 답게 부품도 RG 치고는 큼직큼직해서 여느 RG보다 수월하게 만들긴 했다. 하지만 조립이 썩 재밌지만은 않음. 여기저기 성가신 부분도 있고, 특히 스커트 연결방식은 아주 맘에 들지 않는다.


사진이 밝으니 사출색보다 구판의 불량쏘세지색에 가까워서 살짝 어둡게 다시. 이제 좀 더 사출색에 가깝네.
빨간 외장이 사자비 특유의 투 톤으로 군데군데 나뉘었다. RG가 아니어도 원래 투 톤이라 되려 RG만의 특성 하나를 잃은 듯. 짙은색이라도 포인트로 넣어줬으면 더 이뻤을 텐데….
프로포션은 아주 우락부락하고 등빨 좋아 보임. 특히 팔뚝이 아주 우람하다.


뒷모습. 리어 스커트 디테일이 꽤 좋다. 프로펠런트 탱크도 너무 짧지도, 길지도 않아서 딱 보기 좋네.


굉장히 다부진 인상이다. 챙이 길어서 모노아이가 보이지도 않는다.
가슴팍은 덩치에 비해 좁은 것도 같지만, 어깨가 워낙 커서 전체적으로는 되려 적당해 보임. RG 사자비를 보다가 MG 버카를 보면 되려 일반적인 가슴팍에 떡 벌어진 어깨가 언밸런스해 보인다.
스커트는 보통의 건프라처럼 자유도가 높은 볼관절이 아닌 C형 결합이라 뜻대로 정렬하기 어렵다. 스커트 방향이 살짝 벌어진 채 고정되어서 어떻게 해도 어정쩡해 보임. 다리를 움직일 때도 다리 움직임에 따라 자유롭게 움직이기 보다는 자꾸 걸리적거려서 성가시네. 무엇보다, C형 고리를 스커트를 걸고 돌려야 하는데 고리가 걸리는 부분이 가늘어서 돌리다가 텐션 받아서 부러지거나 헐렁해질 위험이 있다. 왜 스커트를 이딴식으로 만들었지?
스커트 말고는 대체로 괜찮음.


뉴 건담 처럼 군데군데 열리는 부분이 있다. 어깨도 열리고 머리 뚜껑도 열리고, 사이드 스커트랑 다리 외장도 일부 열림.


백팩이랑 리어 스커트도 열린다. 리어 스커트 오픈이 제일 폼 나긴 함.


백팩의 판넬 수납부는 위로 살짝 당겨서 오픈해야 하는데, 이게 좀 빡세네. 대충만 열어도 판넬은 꺼낼 수 있으니 됐다.


덩치 큰 사자비가 유일하게 뉴 건담보다 작아서 만들기도 힘든 판넬. 설정대로 전개도 되고 닫았을 때 정렬도 깔끔하긴 하다.


부속은 이만큼. 빔 토마호크는 날이 긴거, 짧은거 두 종류 들어있고 빔 샤벨 날은 일반적인 빔 샤벨처럼 가늘고 둥근 형태가 아니라 좀 더 위협적인 모양새다. 빔 파츠는 연질이 아닌 경질이라 서로 부딪힐 때 챙~ 챙 경쾌한 소리가 난다.
빔 샤벨은 손목에 수납되지만, 손목에 끼우는 건 자루가 없는 더미라서 빔 파츠에 손잡이까지 달린 멀쩡한 빔 샤벨이 부속으로 남는다.
교체용 손 두 쌍중 빔 샤벨을 쥐는 손은 뉴 건담 처럼 손목에 회전축이 있고, 이번에는 빔 라이플을 쥐는 손에도 회전축이 추가되었다.


편손은 손등 파츠가 벌어지면서 발사구 같은 게 보인다. 저 디테일은 다른 손에도 다 있긴 한데, 손등 파츠가 벌어지는 건 편손 뿐임.
손 디테일도 참 좋다.


빔 라이플은 간단하면서도 재밌는 분할로 군데군데 빨간 포인트를 새겨서 꽤 이쁨. 라이플을 쥐는 손 표정도 좋다.


빔 라이플은 탄창도 분리되고 장전손잡이도 가동… 빔인데 이런게 필요한가?; 빔 라이플이 아니었나…. 탄창이 아니고 에너지팩인가.
암튼 기믹이 있음.


뉴 건담과 마찬가지로 Hcm Pro 사자비와 함께. Hcm Pro 사자비도 역대급으로 잘 나온 제품이긴 하다. 색이 좀 더 짙어서 작지만 훨씬 묵직해 보임.


뒷모습도 디테일이 RG에 전혀 꿀리지 않음. 사진은 안 찍었지만 무려 리어 스커트 외장도 분리 된다. Hcm Pro랑 비교샷 올릴 때마다 주인공인 RG보단 곁다리에 눈이 더 감. 팔뚝의 실린더도 가동되고… 진짜 기막히다. 저 작은 사이즈로.


눈이 더 가는 김에 Hcm Pro 단독샷. 나온지 꽤 오래된 제품인데도 프로포션이 아주 세련됐다. 요즘 나온 RG처럼 챙이 길어 모노아이가 안 보이는 마스크에 좁은 가슴, 큰 어깨뽕으로 밸런스가 잡힌 상체 등.


RG가 팔뚝이 더 굵어진 것 말고는 대체적인 프로포션이 Hcm Pro를 계승한 것 같음. 되려 Hcm Pro보다 팔뚝이 굵고 짧아보여 둔해 보인다. 자기 똥도 못 닦는 보디빌더 같….


나란히 보니까 프로포션이 진짜 비슷하네. Hcm Pro가 이렇게 월등한 제품이었나….


그리고 대망의 라이벌, 뉴 건담과 함께. 내가 이 모습을 보려고 사자비를 그렇게 묵혔나보다.
덩치는 사자비가 더 큰데, 머리크기는 뉴 건담이 더 크다. 아니, 이정도면 비슷하다고 봐야 하나?


둘 다 기가 막히게 잘 나왔다. 역대 뉴 건담, 사자비 페어중에 제일 맘에 듦. MG 버카도 멋지지만, RG쪽이 더 취향이다.


너무 재밌게 만든 뉴 건담 직후에 만들어서 재미가 덜했지만, 썩 잘나온 킷이다.
외장의 대부분이 언더게이트라 역시 코팅판에 유리해 보이고. 얼마전(?)에 나온 코팅판이 궁금해짐.
관절이 너무 뻑뻑해서 움직이기 조심스럽고, 큼지막한 발에 비해 착 달라붙는 접지가 힘들긴 하지만 일단 세워두면 존재감이 상당하다. 크기가 어지간한 MG급이라 MG 옆에 둬도 꿇리지 않을 것 같다.

이제 MG 사자비 버카가 필요해진 시점인데… 뉴 버카가 어디 갔는질 모르겠네.

덧글

  • 바이올렛 2019/08/26 08:58 # 답글

    알자비도 금새 만드셨군요. 손맛이 별루셨다니 은근히 걱정이 됩니다. 만들다 지쳐버리는건 아닌지...
    마지막 사진을 보니 역시 MG에서 RG로 갈아타길 잘한것 같습니다.^^
  • TokaNG 2019/08/26 13:50 #

    뉴 건담을 만들고 바로 이어서 만들어서 그런지, 그저 그랬습니다. 판넬 만드느라 지쳐서 그런가, 스커트 때메 짜증나서 그런가...
    모양새는 썩 좋습니다. 뉴 건담보다 대가리가 작아서 나란히 세우니 좀 언밸런스한 부분도 있지만, 확실히 MG보단 이쁘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52108
730
2135519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