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 장난감★이야기


대륙에서 나온 메빌 카피판, MC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이다.
MC는 레프 플라이트 유닛에서부터 블프 풀웨폰까지 호평속에 발매한 업체라 한번쯤 사고 싶었는데, 이번에 그린프레임과 골드프레임이 나온다길레 둘중 견주다가 골드프레임을 사봤다.
사진상으로는 그린프레임이 더 땡겼었지만, 그린프레임은 HG와 무등급 외에는 MG도 RG도 나오지 않아서 괜히 쌩뚱맞을거 같음. 무등급도, HG도 산게 없어서.
반면 골드프레임은 죄다 한정판이긴 하지만 RG, HG, MG까지 다 나온데다 집에 RG정도는 있어서 외롭지 않다.
그린프레임을 샀었다면 포토샵에서 흔히 쓰는 RGB 컬러가 완성되는 건데…. 골드도 G긴 하다.

박스 하나에 깔끔하게 담기지 않고 두개에 나눠서 왔다. 요즘 대륙제 초합금들은 이렇게 두개의 박스에 나눠서 출시하는게 유행인가 봄. 최근의 어지간한 초합금들은 다 이렇게 나온것 같다.


우선 갈색 박스에는 베이스 밑판과 팔, 머리, 라이플, 백팩과 별도 비닐포장으로 일부 외장, 바주카 등이 들어있고,


흰색 박스에는 몸통과 다리 일체와 베이스 기둥, 실드 등이 들어있다.
오체분시(…)까지는 아니더라도, 산산이 조각나있는 소체를 일일이 조립해줘야 비로소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을 볼 수 있다. 조립은 그리 어렵지 않음.


금방 뚝딱 완성. 메빌 아스트레이의 모습이 고대로 재현됐다.
메빌과 같은 부위에 합금을 고대로 써서 당연히 묵직한 무게감도 그대로고, 조형도 날카롭게 잘 되었고, 도색도 그리 나쁘지 않음. 군데군데 마킹도 메빌을 흉내내서 잘 넣어놨다.


뒷모습도 썩 훌륭함. 백팩은 빔샤벨 꽂이가 거꾸로 조립된데다 백팩 지지대가 너무 뻑뻑해서 연장이 잘 되지 않아 꽂는데 힘들었지만, 조금만 애쓰면 이상없이 잘 조립된다.
팔다리 관절도 일단은 적당히 뻑뻑해서 흐트러짐 없이 잘 서있음. 메빌들처럼 나중에 낙지가 되는건 아닐지….


인상도 꽤 잘나옴. 금색은 날티나는 금색이 아니라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금색이라 썩 보기 좋다. 메빌 특유의 다양한 톤으로 나뉘어진 금색의 조화도 좋음.
흰색도 사출색으로 냅두지 않고 싹 도색해줘서 완구스러운 광택을 죽였다. 메빌 아스트레이를 처음 만졌을 때 완구틱한 외장 재질에 깜짝 놀랐었는데.


상완과 어깨를 잇는 부분에 저 흰 띠의 유격이 현재로는 가장 큰 티다. 처음 박스를 까자마자 저게 눈에 띄어서 품질이 나쁜건 아닌가 걱정했는데, 저것 외에는 딱히 이렇다 할 흠이 없음.
물론 군데군데 험하게 잘라서 흔적이 크게 남은 게이트자국도 있고, 도색부분에 때도 좀 타긴 했지만 개인적으론 그리 신경쓰일만한 정도는 아님. 특히나 저렴한 대륙제라는걸 감안하면 그정도는 감수할만 하다. 게이트 자국은 반다이제에서도 흔히 볼 수 있었고.


부속품은 이만큼. 교체용 손 세 쌍과 베이스, 빔샤벨 날, 바주카로 꽤 단촐하다. 레드프레임과 구성품이 비슷한 정도. 레프에선 바주카 대신에 가베라 스트레이트가 들어있는 것만 다르다. 베이스 연결부품도 똑같이 두종류 들어있음.


베이스에는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 아마츠 미나라는 이름이…. 이건 아마츠도 아니고 미나는 더더욱 아닌데 좀 쌩뚱맞네. 그냥 골드프레임이 다 아마츠 미나인 건 아닐테고?


골프 특유의 바주카는 좀 허접한 느낌. 별 특이할 것 없는 조형에 도색빨인 것 같다. 무등급 골드프레임 바주카랑 비슷한데…. 그래도 도색은 메빌에 맞춰서 잘 됨.
블프의 바주카랑은 또 다른 골프의 바주카다.


반다이 메빌 아스트레이들과 함께. RGB의 완성이다.
한데 모아보니 그린프레임의 부재가 더욱 아쉬움.


뒷태도 알록달록 보기 좋다.
메빌도 백팩이랑 빔샤벨 손잡이, 뿔 등이 조각조각 분리되어 있어서 일일이 끼워주기 귀찮다. 빔샤벨 손잡이는 패스함.
MC 제품이 반다이들 틈에서도 전혀 꿀리지 읺는다.


사진상으론 잘 티가 안나지만, 레프랑 블프는 유광이랑 반광이 섞여있는 느낌이라 좀 완구스러운 면모를 보이는데 골프는 무광이라 한결 차분한게 더 보기 좋다.
칼라프레임의 다양한 톤도, 흰색 외장의 회색 포인트도 똑같고, 특징적인 마킹도 같은 부위에 잘 들어갔다.
모르는 사람이 보면 언제 반다이에서 골프가 나왔었나 하겠네.


또다른 골프, 진짜 아마츠 미나와 함께. 아마츠 미나는 일단 외장이 까만색이라 분위기가 너무 다르다.
골드프레임의 색 배치도 달라졌다. 기본 금색은 같고, 좀 더 진한색이랑 연한색이 서로 바뀌어서 도색됐다.
진한색이 더 많아보이는 MC쪽이 더 마음에 든다.


이런 골프 페어는 RG로나 겨우 볼 줄 알았는데…. 무등급이랑 HG를 못샀으니.
골프 두대가 나란히 서니 이것도 보기 좋네. 묵직한 메빌이라 더 좋음.


사진 찍다보니 묘하게 마스크가 삐뚤해 보여서 머리를 일일이 분해해보니, 마스크쪽 언더게이트가 덜 잘려서 제대로 끼워지지 않았었다. 커터칼로 슬슬 다듬어주니 금방 말짱해짐. 머리부품이 순접으로 붙어있지 않고 그냥 조립만 되어있어서 천만다행이었다. 솔직히 분해하면서 부러지거나 뭉게지지 않을까 내심 쫄았는데.
마스크까지 똑바로 된걸 보니 더욱 맘에 듦.


아스트레이 메빌만 벌써 세개, 아니 네개째.
아… 좀 무리하더라도 그린프레임을 샀어야 했나. 용돈이 아슬아슬하게 모자랄 줄 알았는데 아슬아슬하게 남더만.
그래도 하나라도 사서 다행이다.

덧글

  • 바이올렛 2019/08/06 08:21 # 답글

    오~ MC 골프. 사진 보니 살짝 땡기네요. 무엇보다 아마츠를 보니 팔아 버린 녀석이 보고 싶은...ㅜ_ㅜ
  • TokaNG 2019/08/09 12:07 #

    박스에 넣으려면 다시 팔과 머리를 뽑아야 해서 그냥 책상에 세워뒀는데, 볼수록 이쁘네요. 차분한 무광이라 반다이 메빌보다 이쁜 듯. 금색도 아주 곱고...
    그린프레임도 사고 싶은데, MC 제품들이 늘 물량이 딸린다고 해서 느즈막히 구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91122
1025
213955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