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슨 -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 장난감★이야기


닐슨 아스트레이 블루프레임을 완성했다.
조립감을 개선했다고 광고하더니, 그건 잘 모르겠고 그냥 닐슨 프라 만드는 느낌임. 더 나아졌다거나 하는건 느끼지 못했다. 헐거운 부분은 여전히 순접이 필요할 정도로 헐겁고, 뻑뻑한 부분은 적당히 뻑뻑하고. 손가락을 제외하면 여전히 순조롭게 조립이 되긴 한다.


뒷태도 그냥 흔한 아스트레이.


머리의 뿔이 전작인 그레이프레임에 비해 좀 더 아스트레이스럽게 바뀌었다. 그레이프레임도 나쁘진 않았지만 뿔이 너무 낯설었는데….
블루프레임이지만 군데군데 빨간색 포인트는 고대로 들어갔다. 빨간색이 레프 때와 달리 채도가 좀 떨어져서 블프 외장이랑 잘 어울림. 다반은 레프 런너를 그대로 재활용하느라 빨간색 하나 없이 죄다 파랗게 만들어버렸는데. 주둥이까지….


투톤으로 알록달록하게 재현된 블루프레임. 그레이 버전에서도 투톤이긴 했지만, 이렇게까지 효과를 내진 못했었다. 확실히 색이 들어간게 더 이쁘긴 하다.


아스트레이의 기본무장도 충실하게 들어있다. 라이플 하나, 실드 하나, 빔샤벨 날 둘.
하지만 빔샤벨 손잡이가 너무 헐거워서 백팩에 순접으로 붙여버려 저 날을 쓸 일은 없지 싶음. 레프 때는 딱 좋았는데, 그레이프레임에서부터 조립감 개선을 이유로 손보더니 너무 헐거워졌다. 순접 안하면 제대로 달려있지도 못함.


허벅지 부품 하나는 구멍이 뚫린 것과 레프처럼 구멍이 없는 것으로 선택해서 조립할 수 있다. 풀웨폰에서 미사일 포드를 달기 위해서는 구멍 있는 것으로 달아줘야 하는데, 리뷰 보니 저 구멍이 작아서 포드를 끼우면 허옇게 갈라진다고…. 그레이프레임에서는 구멍이 커서 카타나가 제대로 고정이 안되더니, 같은 구멍인데 이번엔 또 작다니… 핀 굵기 문제인가.


똥꼬 덮개는 끼우면 스탠드에 고정할 때 힘들기 때문에 애초부터 끼우지 않음. 딱히 눈에 띄지도 않고.


블프에서 뿔이 바뀌면서 머리덮개 일부도 바뀌었는데, 그레이프레임 때의 뿔도 들어있긴 하다. 마음에 드는 것으로 선택조립 할 수 있는데, 그레이 때 한번 쓴 뿔을 굳이 다시 달 필요는 없을 것 같아서 새로운 뿔로 달아줌. 새로운 뿔은 메뉴얼에서 언급되지 않으니 알아서 바꿔 끼워야 한다.
아스트레이는 뿔 가운데 별도의 부품이 끼어드는 것 보다 단색으로 날카롭게 빠진 쪽이 훨씬 어울린다.


전작인 그레이프레임과 함께. 머리의 뿔 말고는 사출색 외에 똑같은 조형이다.


뒷모습도 똑같음. 그레이프레임은 스탠드 고정부품이 단단하게 끼워져 있다. 고정성이 튼튼해서 좋긴 한데, 그만큼 빼기가 힘들어서 좀 난감하네.

그레이프레임은 단순히 색을 그레이로 빼지 않고 색조정을 다시 해서 짙은색이 옅게 빠지기도 했다. 가슴이나 발의 검은색이 옅은 회색으로 바뀐게 가장 과감함. 저 부분이 원래대로 검은색이었으면 분위기가 또 달랐을 것 같은데….


머리의 뿔은 미묘한 변화지만 큰 차이를 보인다.
포커스를 다르게 줘봤는데, 크게 티가 안나네.


색만 달라도 분위기가 달라지는 매직.


닐슨 최초의 아스트레이인 레프와 함께. 닐슨 아스트레이 세대가 나란히 섰다.
이렇게 되니 혼자 금형이 다른 레프만 튄다. 레프가 제일 아스트레이다운 모습인데, 혼자 따 당하는 느낌.
사출색이 알록달록한게 전대물 같다.


실드 색도 다르고,


라이플 색도 다르고,


빔샤벨 색도 알록달록 다르다.


알록달록 아스트레이 전대. 그린프레임이랑 골드프레임도 있으면 딱 다섯인데….

이제 풀웨폰도 만들었고 소체도 만들었으니 둘을 합치는 일만 남았는데, 슬쩍 끼워보려니 백팩 핀이 너무 두꺼워서 등짝에 제대로 꽂히질 않는다. 억지로 살짝 꽂아보니 대형 미사일 포드가 너무 무거워서 허리가 그냥 꺾임.
날도 덥고 영 성가시기도 해서 풀웨폰 장착은 다음 기회에.
다음 기회가 무사히 올진 모르겠다.
이미 풀웨폰 장착 사진을 너무 많이 봐서 다 해본것 같기도….

덧글

  • 포스21 2019/08/04 20:35 # 답글

    후후 전 얼마전에 다반 아스트레이 mb 버전을 만들었는데... 날틀 과 본체를 도킹시켜야 하는데서 부터 갑자기 탈력이 와서...
  • TokaNG 2019/08/09 12:13 #

    저도 사놓기는 진작에 사놨는데, 다반의 조립감은 대륙제중에서도 특히 안좋은 편이라 쉬이 손이 가질 않습니다.;;
    다반 아스트레이만 벌써 세개 쌓여있는데, 언제 만들지..;;
  • regen 2019/08/05 04:59 # 답글

    머리만 원본 아스트레이 였다면 무조건 샀을텐데 ㅠ_ㅠ
  • TokaNG 2019/08/09 12:13 #

    그래도 전작인 그레이프레임보단 훨씬 볼만합니다. 뿔 생김새가 인상에 미치는 영향이 커서.
  • 바이올렛 2019/08/05 15:42 # 답글

    옷!!! 벌써 만드셨네요. 저는 잘하면 이번주에나 받을것 같은데 3번째이다보니 웨폰쪽 조립감이 기대됩니다.
    사라질듯한 닐슨인데 MC처럼 골드랑 그린도 나왔으면 좋겠네요.^^ (사실 블루는 세컨드L을 기대했는데...)
  • TokaNG 2019/08/09 12:16 #

    웨폰쪽 조립감도 소체랑 고만고만합니다.
    리뷰에서 수월하게 조립하기 위해선 일부 핀을 잘라야 한다고 해서 조립전에 미리 잘랐더니 괜히 결합만 느슨해져서 낭패였습니다. 핀을 자르거나 하지 않아도 무난하게 조립될 거 같았는데.
    닐슨에서 아스트레이는 이게 마지막이라고 선언했다는거 같은데요. 골프랑 그프까지 나와주면 좋을 텐데, 좀 아쉽긴 합니다.
    대륙제 아스트레이중엔 제일 품질이 좋은 듯.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991
836
2143058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