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RM 아스트레이 느와르. 장난감★이야기


하이레졸 아스트레이 느와르다. 깔짝깔짝 이틀에 걸쳐 만들었다.
하이레졸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이 나오면서 색놀이가 하나쯤은 나올 거라고 예상했지만, 그게 느와르일줄은 상상도 못했었다.


튼실한 뼈대에 외장을 하나 둘 붙이다 보면 어느새


소체 완성. 하이레졸 외장 부품이 이렇게 많았나 싶었다. 다른덴 몰라도 다리쪽은 잘게잘게 쪼개진 덕에 부품수가 상당하다. 레프 때는 금방 만들어서 몇 개 안 됐던 거 같은데….


검게 변한 사출색과 네 가닥으로 늘어난 뿔 덕에 한층 강렬해진 인상. 우락부락한 상체에 아주 잘 어울리는 얼굴이다.


그리고 등짐까지 뚝딱 만들어서 아스트레이 느와르 완성이다.
소체도 벌크 업 하고, 등짐도 그에 걸맞게 큼직해져서 아주 육덕진 모습이다.
외장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부드러운 무광과 반딱거리는 그로스 인젝션이 섞여서 아주 고급스럽다.
그로스 인젝션은 반딱거리는 표면은 아주 좋은데 니퍼로 자를 때의 절삭감이 그리 좋진 않아서 마냥 반갑지만은 않음. 마치 클리어 부품을 자를 때처럼 단단해서 자칫 잘못하면 깨질 것 같은 느낌이다. 실제로 깨지진 않지만. 다듬을 때 스크래치도 잘 나고.


훨씬 디테일해지고 훨씬 잘게 나뉜 색분할 덕에 아주 화려해진 느와르팩.
부품수가 많아진 만큼 무게도 무거워졌는데, 역시 하이레졸 관절이 짱짱해서 이 무거운걸 지고도 잘 버티고 서있다. 등짐 무게만 해도 어지긴한 MG 프라만큼 될 듯.


느와르팩은 MG와 달리 스트라이크가 쓰던게 아닌 오리지널이라 어댑터 없이 등짝에 바로 연결된다. 그덕에 날개와 소체의 거리가 가까워져서 더 안정적임.


잘생긴 면상. 소체만 있을 때보다 등짐을 달아주니 더 듬직한 모습이다.


발끝은 뾰족하게 바뀜. 발가락(?)이 분할되어 움직이는 기믹은 사라졌지만, 뭐라도 하나 더 차별점이 생겨서 재밌다. 두툼한 다리는 다시 봐도 정말 멋짐.


부속품은 이만큼. 소드 피스톨 두 자루가 별도 무장의 전부다. 흔한 라이플 따위 없음.
교체용 손은 레프에 들어있던게 고스란히 들어있긴 하지만, 메뉴얼대로라면 발도에 필요한 손들은 정크로 분류됨. 편 손이랑 라이플 쥐는 손 정도만 사용된다.
그래도 기왕 있으니까 일단 다 만들어둠.


며칠전에 만든 MG 아스트레이 느와르와 함께. 볼륨감은 꽤 차이나지만, 사출색은 거의 비슷하게 잘 맞춰서 보기 좋다.
MG 아스트레이 느와르도 만들면서 볼륨감 좋다고 느꼈는데, 역시 하이레졸에 비하면 비쩍 마른 멸치 같네.


뒷태 비교. MG는 날개를 최대한 본체쪽에 붙이려고 앞으로 당기다 보니 관절에 걸려서 살짝 벌려줘서 좀 어정쩡한 모양새다. 저렇게 앞으로 밀착시키지 않으려면 다리를 뒤로 더 빼야해서 그게 더 보기 흉함.
등짐 디테일 차이가 꽤 크다. 하이레졸에 비하면 MG는 심심해 보일 지경.


옆모습을 보면 날개와 본체의 밀착 정도도 차이 난다. 등짐이 하이레졸처럼 본체에 착 달라붙어야 훨씬 안정적이고 보기 좋은데, MG 아스트레이 시리즈들은 죄다 스트라이크에 맞는 백팩을 짊어지다 보니 어댑터를 사용해서 그게 안됨.
하이레졸도 등짐이 워낙 무거워서 좀 위태롭긴 하다. 그래도 큼지막한 발 덕에 한번 잘 세우면 잘 넘어지지 않음.


무거운 등짐 떼고 소체만 봄. 헬스장에 비포 애프터로 소개해도 좋을 모습이다.
하이레졸은 등짝에 어댑터가 없어서 프레임이 다 드러났다.


등짐만 별도로 보면 생각보다 크기 차이가 별로 안 느껴진다. 하이레졸 쪽이 덩어리들이 더 큼직하고 디테일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훨씬 커 보이긴 함.
무게는 꽤 차이난다. MG 느와르팩도 그리 가벼운 편이 아닌데, 하이레졸은 묵직함이 느껴져서 깜짝 놀람.


날개의 일부를 뚝 떼어서 무기로 쓰는 빔 블레이드. MG는 얇은 칼날에 가녀린 손잡이만 딸룽 달려서 좀 없어 보이는데, 하이레졸은 손잡이가 되는 총신도 더 크고 두껍고, 별도 파츠로 색분할과 두께를 줘서 더 칼 다운 모양새다. 빔 파츠도 디테일이 들어가서 훨 멋짐.


소드 피스톨은 권총부분도 디테일해지고 칼날이 꽂히는 부분은 더 커져서 가드 역할을 하기에도 충분해 보인다. MG는 정말 권총에 칼날만 딱 달아놓은 모양새라 좀 어설퍼 보였는데, 하이레졸껄 보니 어떻게 쓰일 무기인지 딱 보인다.
MG는 칼날 방향이 고정되어 있는데, 하이레졸은 회전이 가능해서 다양한 포즈로 변화를 줄 수 있음. 근데 난 안 함.


하이레졸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과 함께.


느와르가 잘보이게 한번 더. 밝은 킷이랑 어두운 킷을 같이 찍으려니 밝기 조절에 따라 어느 한 쪽 디테일이 잘 안 보여서 성가시다.
레프는 외장이 그로스 인젝션은 흰색, 무광인 부분은 회색으로 나와서 투톤으로 잘 어우러져 보기 좋은데, 느와르는 똑같이 분할되어있긴 하지만 색 차이가 별로 없어서 투톤 효과가 덜하다. 큼지막한 등짐 덕에 화려함이 배가되긴 하지만, 소체만 봤을 땐 상대적으로 덜해 보임.


등짐 외에 소체에서는 뿔과,


발끝 정도가 달라진 부분. 레프의 뭉툭한 발은 사무라이 컨셉에 잘 어울리고, 느와르의 뾰족한 발은 날개와 잘 어울려서 미묘한 차이임에도 아주 탁월한 효과다.
MG에선 볼 수 없는 차별화라 뭐라도 하나 더 해낸 하이레졸이 더 기특하다.


하이레졸 시리즈의 바리에이션 치고는 이례적으로 프리미엄 반다이가 아닌 일반판으로 발매된 아스트레이 느와르. 이 기세로 바리에이션을 한번에 그치지 않고 블프, 골프 아마츠까지 쭉쭉 나와주면 좋겠는데… 하이레졸 시리즈가 오래오래 이어질지 모르겠네.
일단 여태 나온건 다 맘에 들고, 차기작으로 발표된 갓 건담도 썩 좋아 보임.
1/144에선 RG가 고급화를 내세우고 있으니 1/100에서도 하이레졸이 그만큼 길게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만큼 지갑은 더 얇아지겠지만….

덧글

  • 알트아이젠 2019/07/21 23:09 # 답글

    정말 예상치 못한 녀석인데, 다시 보니 선녀...까진 아니라해도 아스트레이 느와르만의 매력이 있네요.
  • TokaNG 2019/07/22 15:20 #

    아스트레이만큼 배신 안하는 킷은 없는거 같습니다. 어느 등급, 어떤 킷이든 평타 이상은 하는…. 완성품도 대체로 괜찮고.
    하이레졸 블프 세컨드도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991
836
2143058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