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퀀터 - 트랜스 암 모드. 장난감★이야기


RG 퀀터 트랜스 암 모드다. 언제 샀는지도 까먹을 정도로 오래 묵혀둔 클럽G 한정판이다. 엑시아 리페어 3 만들면서 묵은 더블오 시리즈를 마저 까자 싶어서 연달아 만들었다.


퀀터는 조립순서가 뼈대부터 만들고 거기에 외장을 입히도록 되어있어서 드물게 프레임샷.


별거 없는 프레임이지만, 1/144 스케일에 이정도 전신 프레임이 있다는게 매번 신기한 RG들이다.
기본적으로는 RG 엑시아랑 같은 프레임을 공유하지만, 팔은 프레임까지 완전 조립식이다. 그래서 프레임 단계에선 팔이 부품이 제일 많음.


가슴팍에 은은하게 보이는 형식번호. 은색바탕에 흰색 글씨라 잘 안보이네.


프레임에 팔다리부터 외장을 씌우기 시작해서…


금방 완성. 프레임에 외장만 씌운다고 생각하니 어째 금방 만들어지는 기분이다.
건담 특유의 빨파노가 붉게 달아오른 듯한 사출색이 꽤 예쁘다. 메탈릭 사출이라 웰드라인이 곳곳에 보이는게 안타깝긴 해도, 반짝거리는 표면이 유광코팅이라도 한 것처럼 매끈해 보인다.
퀀터 특유의 비대칭 디자인도 볼수록 괜찮다. 뉴 건담처럼 은근한 비대칭이 아닌 대놓고 비대칭이라 너무 노골적이긴 하지만, 좌우가 조금이라도 다르니 조립할 때 지루함도 덜하고.


등짝에 연결된채 한쪽을 든든하게 가리고 있는 GN 실드. 뒷태는 꽤 가벼운 차림이다. 엑시아나 더블오처럼 뾰족한 GN 드라이브는 없음.


얼굴은 꽤나 잘생겼다. 전 시리즈인 엑시아나 더블오처럼 뺨이 회색으로 분할되지 않아서 좀 심심하지만, 그래서 더 매끈함.


부속품은 이만큼. GN 소드 말고도 뭐시 무장이 많다. 교체용 손 다섯개랑 무장 거치용 미니스탠드도 하나 포함됨.


이 조그만 단검 같은 것들은 손에 쥐기 위해서 연결핀이 필요하다. 손잡이를 수납시켜야 해서 고정핀을 손잡이에 바로 만들기 힘들었는 듯.
그리고 저 많은 단검들을 GN 소드에 덕지덕지 붙이면,


이만큼 큰 칼로 변함. 그리 매력적인 모양새는 아니다.


끝이 이렇게 벌어지기도 하고, 저것들이 GN실드에 달리기도 한다는데, 영 성가심.
클리어 부품이 워낙 얇아서 만지작대다 깨질 것 같다. 저것들은 그냥 모른채 해야지.


노멀 RG 퀀터와 함께. 사출색만 달라지고 생긴건 100% 똑같다.
빨갛게 달아오른 트랜스 암 모드보다 익숙한 사출색의 노멀이 아무래도 보기는 더 편하다.


뒷모습도 다를리 없음. 그래도 사출색만 달려져도 분위기는 확 달라진다. 건프라라는게 참 오묘함. 이러니 끊임없이 색놀이를 하지.


세츠나기 삼형제 트랜스 암 모드 모음. 역시 시리즈는 모아야 제맛. 사출색이 통일되니 참으로 보기 좋음.


엑시아, 더블오까지 트랜스 암 버전으로 모으고 퀀터는 통 소식이 없길레 클리어 버전이라도 사야 하나 고민하던 차에 때마침 나와서 반가웠던 킷이다. 그런것 치고는 조립이 너무 늦긴 했지만.
덕분에 쌩뚱맞게 클리어로 빠지지 않고 통일된 모습으로 모을 수 있어서 좋음.


이제 미뤄왔던 더블오 삼형제들을 다 만들었다. 다 포스팅 하진 않았지만.
나머지 기체들도 RG로 나와주면 좋으련만… 나오긴 할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991
836
2143058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