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톨기스 2. 장난감★이야기


RG 톨기스 2다. 클럽G로 나온 한정판이다.
용도자 톨기스들을 만들고나니 반다이 톨기스 시리즈를 모아보고 싶어서 최근 클럽G에 떴던 톨기스 3도 무난히 예약하고, 이미 때 지난 톨기스 2를 어찌 구하나 싶었는데 뜻밖에 눈에 띄어서 손쉽게 구할 수 있었다. 내심 톨기스 3를 예약받으면서 톨기스 2도 재판해주길 기대했지만 아쉽게도 그렇게 되진 않았는데, 덕분에 더 빨리 만들어볼 수 있게 됐네.


파랑과 하양의 대비가 강렬한 톨기스 2다. 톨기스 1처럼 부분부분 포인트색이 들어가진 않았지만, 군데군데 시원하게 나뉜 색이 더 강렬한 인상을 풍긴다.


등에 달린 부스터도 파란색 반, 흰색 반이다. 파란색은 유광과 무광, 투톤으로 다시 나뉘었다. 덕분에 MG보단 알록달록해 보이고 좋음.


짙은 파란색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체. 사출색 하나 바뀌었을 뿐인데 분위기 확 바뀜.


MG에서조차 스티커로 처리했던 닭벼슬(?)이 완벽하게 색분할되어 감탄스럽다. 마지막 한 가닥은 스티커로도 없었던 걸 보니 원래 앞 두 개만 흰 줄이 그려진 건가?
닭벼슬에 이어, 마스크의 빨간 눈물자국까지 분할된 것은 감탄을 넘어 감동이다. 반다이가 웬일로 이리 열일했나 싶을 정도로 신기한 현상이다.
RG 눈은 금박이 잘 벗겨지기도 하고, 눈알 몰드 때문에 잘 붙지 않고 붕 떠서 한번도 스티커를 붙인 적이 없었는데, 이번 톨기스 2는 톨기스 1의 런너를 그대로 쓰려다 보니 듀얼아이가 몰드 없이 스티커로만 그려져 있어서 할 수 없이 스티커를 붙여봄. 몰드가 없어서 잘 달라붙어서 다행이다. 그런데 기껏 붙인게 그다지 티가 나진 않음.


동봉된 동스케일의 파일럿 피규어는 웬지 파이팅 넘치는 포즈를 하고 있다.


부속품은 이만큼. 톨기스 때와 마찬가지로 빔샤벨 날이 무색과 핑크 클리어로 두 쌍이 들어있다. 원래 무색 빔샤벨은 정크로 버려지지만, 그렇다고 그냥 버리기는 아까움.
교체용 손도 다양하게 들어있는데,


독특하게 양손을 포갠 손이 들어있다. 도바 건을 양손으로 바닥에 짚고 서는 톨기스 2의 시그니처 포즈를 위함인 듯. 일본에서 지진에도 버텼다는 포즈라서인지 굉장히 인정받고 있나보다.


톨기스 1과 함께. 둘 다 반짝거리는 유광으로 나와 고급스러운 킷이다.


사출색 말고는 그리 큰 차이가 없음.


외형은 얼굴이랑 벼슬부분만 겨우 달라졌다. 그것만으로도 인상은 굉장히 달라졌지만.


예전엔 1에 비해 못생겨진 마스크와 다소 성의없는 색분할이 못마땅해서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었는데, 확실히 직접 만들어보니 사진으로 보던 거랑은 다르다. 일단 마스크는 확실히 사진보다 훨 낫네. 흰색이 너무 밝은 흰색이라 디테일이 제대로 보이지 않았었나보다. 흰색 천지인 톨기스 1과는 다른 흰색이다.

이제 언제 올지 모르는 톨기스 3가 더욱 기다려진다.

덧글

  • 바이올렛 2019/06/07 13:58 # 답글

    톨기스 매니아시군요.^^
  • TokaNG 2019/06/17 18:03 #

    뭐 하나 모으기 시작하면 끝장은 봐야...
    MG까진 무리더라도 RG는 다 모았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2106
836
2143258

google ad